짠내투어 EXID 하니. 오해와 편견을 벗다

대중에게 사랑을 받으면서도 일부 대중에게 꾸준히 오해와 편견의 시선을 받던 EXID 하니가 ‘짠내투어’를 통해 억울한 시선에서 벗어났다.

하니는 일부 대중으로부터 차가운 시선을 받아왔던 게 사실이다. EXID로 꾸준히 사랑을 받아왔지만, 일부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인 모습 때문에 오해와 편견의 시선을 받아왔다.


요리 예능에서는 오버인 듯한 눈물의 시식평을 해 과장된 이미지가 아니냐는 오해를 받았고, 여성 아이돌이 보여주는 기존 이미지와 달리 그녀가 보인 털털한 모습들에선 의도치 않은 오해를 낳았던 바 있다.

하지만 31일 밤 방송된 tvN <짠내투어>를 본 일부 시청자(대중)는 그것이 자신의 편견인 것을 알았고, 이전과는 다르게 하니에게 좋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김생민은 자신이 여행을 많이 못해 팀원들에게 만족감을 주지 못하는 것에 대한 고민을 간접적으로 털어놨고, 하니는 김생민에게 힘을 주는 여러 조언을 하며 여행을 도왔다.

출발 전 만난 자리에서 고민을 털어놓은 김생민에게 오히려 ‘제가 좋아하는 여행 스타일’이라 편 들어주고, 여행 중 팀원에게 지나칠 정도로 역사나 문화, 지식적인 부분을 들려주려는 김생민의 스타일에 자신도 그렇다는 반응을 보인 모습 하나하나가 배려로 시청자에게 받아들여졌다.


하니의 “남는 게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신라 시대 역사를 공부하고 여행한 적이 있다”는 말과 “걷는 걸 좋아한다”, “경험이 중요하다. 문화라면 도전해야 한다” 등의 말은 모두 김생민이 기존 여행에서 보여준 모습들로 충분히 상대가 어떤 여행을 하는지 파악해서 한 말이기에 더 좋게 보일 수밖에 없던 부분이다.

김생민이 보인 모습에 위안을 주려 “아무도 저랑 여행 가고 싶어 하지 않는다”라는 말도 충분한 위안의 말로 김생민에게 다가 간 게 사실.

대만 여행을 하며 첫 여행지인 동물원 볼거리 도전에 실패한 김생민을 위해 일정 중 무리가 있을 거라 보이는 일정은 김생민이 욕을 먹지 않게 조율해 주는 모습도 놀라운 부분이었다.


김생민이 그래도 보여주고 싶어 한 대만 샹산에서의 야경은 일정이 틀어져 갑작스레 본 케이블카 대만 전경으로 대신하자고 한 부분도 눈에 띈 부분.

말 하나하나가 곤란한 입장에 선 이를 배려한 모습들이고, 생각하는 수준이 깊다는 것을 보여준 장면들이 반복됐기에 시청자는 의심의 여지없이 볼 수 있었다. 그런 모습이 평소 그녀의 모습이라 생각하여 좋은 반응으로 이어져 오해와 편견의 시선에서 벗어나게 된 것.

따지고 보면 그녀의 속 깊음과 배려심의 깊이는 충분히 알려진 바 있다. 곤경에 처한 동료 걸그룹을 보살피는 모습은 반복돼 보인 모습이고, 말 한마디에 깊이가 있다는 것을 그간 보여줬지만, 예능에서의 모습 때문에 그녀는 피해를 본 게 사실이다.


그간 한국에서 김생민이 방송을 한 건 영화와 다큐성 짙은 예능들이었다. <짠내투어>를 함께하는 이들은 야외 버라이어티부터 여행 예능까지 많은 경험이 있기에 만족을 주기 힘들었을 것이다.

그걸 아는 하니는 김생민을 배려하기 위해 남들 모르게 눈치껏 챙겨주는 모습이었고, 이런 모습은 오해를 해 버릇한 시청자에겐 지금까지 오해를 하고 있었구나를 자각케 해 출연은 많은 도움이 됐다.

큰 잘못 없이 오해와 편견에 곤란하던 하니의 <짠내투어> 출연은 얻은 게 많은 출연이었다고 평가할 만하다. 혹여 그 점이 고민이었다면 하니는 큰 고민 하나를 털어 낸 것이다.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