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조세호 위치? 스트라이커보단 미드필더가 좋다

무한도전 정식 멤버로 투입된 조세호는 프로그램에 어떤 존재여야 할까? 쉽게 본다면 그는 스트라이커보단 미드필더 역할을 해야 맹활약 할 수 있는 존재다.

김태호 PD가 조세호를 두고 예능계에서 입지를 다져와 시행착오를 겪지 않아도 될 만한 예능 캐릭터라 말했다고 해도, 그를 단기적인 아닌 장기적으로 메인으로 세우기는 무리가 있다.

조세호는 데뷔 이후 꾸준히 활약을 했어도 메인으로 프로그램을 리드하지는 못했었다. 그건 <무한도전>에 등장해서도 마찬가지였다.


최근들어 유재석이 장난 칠 수 있는 장난받이 캐릭터로 그를 활용하면서 여러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됐지만, 조세호를 단독으로 내세워 뭔가를 그려내기는 벅찬 부분이 있는 게 사실이다.

<무한도전> 이전에도 조세호는 <런닝맨>에서 유재석이 필요할 때 불러내는 시간 많은 캐릭터 중 한 명이었다. 언제든지 달려오는 캐릭터.

이는 이전 <무한도전>에 김제동이 출연하는 패턴과 닮았었고, 조세호도 김제동처럼 <무한도전>에 간혹 얼굴을 드러낸 바 있다. 하지만 주력 멤버로 쓰이진 못했다.

그런 이유는 조세호가 가진 캐릭터가 스트라이커형 캐릭터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시청자도 알다시피 조세호가 뜨게 된 건 우연한 기회였다. 김흥국이 그와 전혀 연이 없는 안재욱결혼식에 왜 불참했느냐는 질문으로 시작된 ‘프로불참러’ 이미지가 그를 띄운 것이다.

<해피투게더>에 진출한 것도 유재석이 그를 활용하면서였다.


‘프로불참러’라는 것 자체가 억울한 이미지가 있고, 그를 매우 잘 활용하는 유재석이 다듬으며 프로그램 곳곳에 출연시켜왔다.

유재석이 조세호를 파트너로 생각해 어디든 부르게 된 것은 <무한도전>에서 과거 박명수가 하던 역할을 그가 충실히 해주기 때문이다.

오히려 박명수보다 더 똑똑하게 알아듣고, 유재석이 무엇을 요구하는지도 알기에 빨리 움직이는 편이다.

억울한 이미지를 뒤집어 씌워도 그게 무엇을 원하는지 알기에 그에 맞는 행동을 하는 것이 조세호다. 예로 유재석이 ‘조세호 씨가 줄넘기를 잘합니다’라고 하면, 처음 듣는 듯해도 바로 이행하려는 모습으로 웃음을 줘 그의 파트너가 됐다.

어떻게 활용하는지 여러 프로그램을 통해 반복학습이 된 덕분인지 조세호는 유재석이 아니어도 비슷한 상황을 즐기며 분위기를 만들어 내고 있다.


박명수와 팀을 이뤄 놓아도 분위기를 읽어 재미를 주는 캐릭터이고, 김태호 PD가 1시간 전 기상캐스터 미션을 줘도 억울하지만 그럴싸하게 해내는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조세호는 '프로불참러'에 이어 '프로봇짐러' 등 활용하기 편한 캐릭터를 구축했다. 그의 캐릭터는 활용도 면에서 쓰임새가 크다. 그래서 <무한도전>도 그를 선택한 것일 게다.

시간이 흐른 뒤 그가 주도하는 웃음이 있을 수 있겠지만, 아직은 부족한 것도 사실이다. 본인이나 <무한도전>도 욕심은 금물이다.

<사진=MBC>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