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사고 후유증 고백. 활동 만류하고 싶긴 하다

김희철의 사고 후유증 고백은 제대로 된 활동을 할 수 없을 것 같다는 노파심에서 나온 고백이다. 늘 아픈 것을 반쯤은 숨기고 활동해왔지만, 정식으로 다시 ‘슈퍼주니어’가 활동을 해야 하기에 그 고통을 감수하고 활동하는 것에 갈등을 느꼈을 것은 당연하다.

17일 김희철은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남기며 그 부담감을 털어놨다. 11년 전 교통사고로 왼쪽 다리를 제대로 쓸 수 없는 상태라며, 아파도 참으며 활동해왔다고 고백했다.


이어 최근 그 통증이 부쩍 심해졌음을 알렸고, 일부러 활동하려 하지 않는 게 아니라는 말로 팬에게 정중한 고백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11월 컴백이지만, 통증이 사라지지 않고 있기에 혹여 활동에 방해를 주지 않을까 하는 노파심에 고백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활동을 하겠다고 의사를 밝혔으며, 자신을 위해 멤버들이 여러 배려를 해주고 있다는 사실도 밝혔다.

그럼에도 그의 고백대로 그는 제대로 된 활동을 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1년이 된 사고라고 해도 문득문득 찾아오는 통증은 스스로 컨트롤 하지 못 할 것이기에 그 고백에 마음이 쓰일 수밖에 없다.

사고 후유증은 단순히 시간의 개념으로 사라지는 게 아니란 건 사고를 당해본 사람은 안다. 하지만 그 고통을 누구나 알 수 없기에 마음껏 털어놓지도 못했을 것이다.

그의 고백대로 사고 후유증은 수십 년이 지나도 그때 기억만큼 또렷이 나타나 괴롭다.

그러나 그 자신의 고통을 타인은 알 수 없으니 마음껏 털어놓지도 못하는 것. 간혹 자신이 출연했던 프로그램에서 사고 당시 기억과 그 아픔을 털어놓긴 했어도 동시에 부담감을 갖고 이야기하는 모습은 쉽사리 찾아볼 수 있었다.


그런데 아끼는 팀인 ‘슈퍼주니어’가 컴백을 하는 중요한 시기이다. 자신은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조절을 하며 활동 해왔지만, 아끼는 동생들이 컴백을 하는 것이기에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는 건 당연하다.

은혁이나 동해, 최시원의 제대에 맞춰 대부분이 참가하는 컴백이기에 그가 가진 부담감은 더 클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형의 입장에서 느끼는 부담감 때문만은 아닌 것은 확실하다. 하지만 그래도 누구보다 부담감을 안고 있을 이가 김희철이기에 의무감 때문에 활동하는 것이라면, 건강을 위해서라도 활동량은 줄이라 말해주고 싶다.


팀을 위한 활동이라면 지금까지 그 이름을 잊지 않게 한 그의 예능 활약 때문이라도 부담감은 느끼지 않아도 된다.

각자의 위치란 게 있고, 팀은 자신의 생각처럼 되지 않는다. 시대가 원하는 팀도 매번 달라진다. 그의 노력과 팀 멤버들의 노력이 있다고 해도 시대의 부름이 없다면 반응은 크게 오지 않을 수도 있다.

어쩌면 그런 생각 때문에 더 큰 부담감을 느끼고 있을지 모르나, 그 부담감은 내려놓아도 된다. 좋으면 다시 찾을 것이니.

<사진=JTBC, tvN>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2017.10.19 03:27 신고

    아는 형님에서 계속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슈퍼주니어 활동에도 이어질까 생각했는데 예상치 못한 변수가 있었네요... 예능에서 보여주는 모습만큼 무대에서도 볼 수 있길 간절히 바랍니다.

    좋은 글 잘봤습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