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민의 영수증 정규편성 소식. 반갑지만 조심할 건

분명 무명은 아니나 무명처럼 3대 방송사에서 묵묵히 일한 김생민. 그에게 햇볕이 든 건 우연 아닌 우연처럼 찾아왔다.

팟캐스트를 실험적으로 진행하던 차에 아예 지상파 방송까지 진출해 정규 편성을 받아낸 건, 분명 행운이 많이 따른 결과다.


일반적으로 팟캐스트 코너가 지상파 방송사에 진출을 한다는 건 꿈도 못 꾸는 일이었지만, 고정 팬층을 서서히 넓혀 기어코 진출하는 데 성공했다.

주말드라마 시작 전 간이 코너로 진출한 <김생민의 영수증>은 ‘통장요정’ 김생민과 ‘소비요정’ 송은이-김숙이 진행하는, ‘저축/적금으로 부를 축적하는 방법들을 알려주는 프로그램’으로 기대한 것 이상의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정규편성까지 따내는 분위기다.

워낙 팟캐스트에서 고정 팬층이 많은 프로그램이긴 했어도 팬들의 바람처럼 처음부터 좋은 반응을 얻은 건 아니었다.

하지만 <라디오스타> 논란으로 뜻밖의 행운(?)을 얻은 것도 사실. 초반 2회까지는 별 반응이 없다가 논란 이후 시청자가 많이 유입돼 기대 이상의 반응을 얻어 냈다.


<김생민의 영수증> 코너는 사실 코너라는 표현이 정확할 정도로 방송 시간이 짧았다.

시청자가 아쉬워할 만한 짧은 시간 보여주고 맺음을 했기에 여운도 길게 남을 수밖에 없었다. 단타로 치고 나가는 웃음은 강렬했고, 그래서 더 정규편성을 바랬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정규편성은 말이 달라진다. 벌써 협의된 방송 시간이 60분이라는 사실이 들려오고 있고, 이 소식은 정규편성을 바란 시청자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문제는 60분을 다 채울 수 있느냐 하는 문제다. 몇 회 방송 정도야 충분히 만들 수 있는 에피소드가 있겠지만, 반복되다가 보면 에피소드 조달도 힘든 상황이 올 수 있다.

김생민의 ‘그레잇’ 칭찬과 ‘스튜핏’ 조언 또한 반복해서 장기간 본다면 생각보다 빨리 질릴 수 있다.


그래서 파일럿이 아닌 정규편성이라고 해도 시즌제로 가야 할 필요성이 있다. 편성 관계자도 10회 분량이 될 것 같다는 말을 해 안심하게 하는 분위기. 하지만 역시나 충성 시청자는 장기간 지속 방송이 되길 바라는 분위기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그는 잘못 생각을 하는 것이라 말할 수밖에 없다. <김생민의 영수증>은 소재가 다양하지 않은 특정 소재 타겟팅 소재이기에 장기 지속 프로그램으로 권하긴 어렵다.

시즌제로 준비된 에피소드를 완벽히 보여주고, 다시 새로운 에피소드를 모아 다음 시즌을 준비하고 돌아오는 식으로 반복해야 인기도 오래 유지될 수 있기에 시즌제를 강력히 권할 수밖에 없다.

프로그램 수명을 늘리고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으로 유지하려 한다면 <김생민의 영수증>은 시즌제로 가야 한다.


이미 그 방향으로 가기에 안심하지만, 충성 시청자의 요구에 못 이겨 장기 지속 프로그램으로 간다면, 생각보다 빠른 시간 안에 프로그램도 폐지를 해야 할 것이기에 짧고 길게 가는 것을 권한다.

그게 프로그램도 충성 시청자도 만족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

시즌은 주제를 정해 매 시즌마다 다른 컬러를 보여줄 수도 있으니 더 자유로울 것이다.

요구가 있다고 하여 무작정 정규편성을 한다면 <김생민의 영수증>은 ‘무모 스튜핏’이 될 수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