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에게 숨 쉴 구멍이 되어주는 조동아리 클럽

유재석에 숨 쉴 틈을 마련해 주는 프로그램이 생겼다. 기존에도 존재한 프로그램이지만, 최근 ‘해피투게더3’는 유재석에게 숨 쉴 틈을 마련해 주고 있다. 그중에서도 ‘조동아리 클럽’은 유재석에게 정신적으로 큰 도움을 주고 있다.

타 프로그램에서 유재석은 전체 프로그램을 조율하는 조율사 역할을 하고 있다. 진행뿐만 아니라 연출도 신경 쓰고, 출연자까지 챙기기 바쁘다.

누군가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해주는 것이 유재석을 돕는 것이지만, 타 프로그램에선 제 역할을 충실히 못하는 이들이 있어 유재석이 고군분투하는 일이 많다.


<무한도전>에서도 전부 제 역할을 하는 것 같지만, 박명수와 정준하에게 조금만 신경을 안 쓰면 제 역할도 못하는 일이 많아 늘 신경 쓰는 분위기다.

<런닝맨>의 경우 출연하는 이들이 대부분 제 역할을 해주고 있지만, 관계 설정 등 분위기를 이끌어 주는 것도 유재석이기에 그에게 피로감은 있다. 특히, <런닝맨>에서 유재석은 연출 부분에 신경을 많이 쓰는 분위기다.

과거에는 조효진 PD, 멱PD 등 능력이 출중한 PD가 있었지만, 현재는 그 정도 감각을 보여주고 있지 않아 유재석이 신경 쓰는 일이 많아 보인다.

<해피투게더3> 또한 유재석 때문에 명맥을 유지하는 분위기. 박명수도 짐이었지만, 유재석의 어깨를 가볍게 해줄 거로 생각해 영입한 전현무도 짐이 된 지 오래다.

초반 조세호가 분위기를 풀어주는 듯했으나, 그것도 오래 가지 않았다. 엄현경의 경우는 워낙 기대하는 바가 적기에 조금만 활약해도 만족하는 분위기.

하지만 전체적으로 <해피투게더3>의 분위기는 유재석이 멱살 잡고 끌고 가는 분위기였다. 박명수가 유재석의 비위를 잘 맞춰 주고, 분위기를 돋우는 데 좋은 역할을 한다고 하지만, 그건 좋게 봐주려 할 때나 할 수 있는 이야기다.


능동적 역할을 해야 하는 상황인데, 늘 수동적으로 움직였기에 그는 유재석에겐 큰 도움이 되지 않았다.

그런 유재석에게 숨 쉴 틈을 마련해 준 게 ‘조동아리 클럽’ 영입. 김용만과 지석진, 김수용과 박수홍을 영입하자, 유재석은 무척이나 자유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유재석에게 숨 쉴 틈이 생긴 건 ‘조동아리 클럽’이 유재석이 굳이 안 해도 될 것들을 다 처리해 주기 때문이다.

굳이 유재석이 안 해도 될 이야기는 그들이 해주고, 막내 유재석의 어리광을 받아주는 역할도 그들이 하기에 유재석은 무척이나 자유로워진 분위기다.

이효리가 출연한 이번 회에서 유재석은 그런 이야기를 직간접적으로 했다. 지석진에게 벌칙을 넘긴 부분에 있어 조금도 양심의 가책이 없다는 농담을 할 정도로 편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게 했다.


이에 박수홍은 이해를 한다는 식으로 받아줬다. 농담으로 ‘재석이 본성이 나오는 거다’라고 한 것도 이해 차원에서 한 이야기. 마음껏 깐족이는 것에 ‘열 받는다’라고 했지만, 그게 다 재미있어했던 말.

유재석은 그런 형들의 반응에, “너무 좋다. 전 그래서 조동아리 클럽 녹화 끝나고 집에 가면 숙면한다”는 말을 한 건 괜한 이야기가 아닌 진실로 들렸다. 그러며 행복해하는 모습도 웃음을 줬지만, 그게 진짜 속마음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조동아리 클럽은 유재석에게 있어 쉼터가 되어주고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