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편법입학 논란.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경희대 대학원 박사과정 합격 면접 논란을 일으킨 아이돌 가수는 씨엔블루의 정용화로 밝혀졌다.

이 문제로 정용화는 대중의 차가운 시선을 받고 있고, 소속사 측은 잘못을 인정하며 자초지종을 밝혀 어떤 사안인지를 짐작케 했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정용화가 경희대 대학원 박사과정을 밟는 과정 중 대부분을 소속사가 관리했으며, 정용화는 그 과정을 상세히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또한, 대학원 박사과정 면접도 개별면접이 가능하다고 여겼기에 응했을 뿐이라 말하고 있다. 그런 게 가능했던 건 경희대 측에서 모집 시 그것이 일반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것처럼 연락을 해와 가능했다는 것.

소속사는 이에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과정 중 휴학원을 제출했다 말하고 있다.

면접 또한 소속사 내에서 개별면접을 진행한 건 대학에서 그렇게 제안했기에 한 것으로 문제가 될 것을 몰랐다는 반응이다.

알려진 내용 중 잘못 알려진 부분도 바로 잡았다. 첫 면접시험 탈락은 일반전형이 아닌 특별전형으로 표시해 탈락한 것이고, 최종 개별 면접 합격은 당시 미달로 인한 것이라 말하고 있다.

정용화 소속사의 주장은 일견 이해되는 부분이 있다. 굳이 스타의 인지도가 있는데, 부정 합격을 청탁할 이유가 없다는 건 이해가 되는 부분이다.


또 대학 측에서 소속사로 방문해 개별면접을 본 건 부정 혜택을 대학 측에서 한 것으로 보이는 부분이다. 일반적인 청탁이라면 청탁하는 쪽에서 움직이기 마련. 정용화 측이 움직인 것은 아니기에 소속사 주장은 이해되는 부분이 조금은 있다.

이 논란의 본질을 정리하자면, 정용화는 일부 과정에서 혜택을 받았다는 부분이고, 대학 측이 유명인을 모집하는 과정에서 필요 이상의 혜택을 제공하며 문제가 된 부분이기에 그 점은 분명히 따져 정리해 볼 필요는 있다. 또 그 과정을 밟아간 소속사의 책임도 따져야 하는 건 당연하다.

그러나 동시에 따져봐야 할 건 정용화뿐만 아니라 다른 유명인과 기업가 자제들도 있다는 부분. 그리고 정치적인 이슈로 이용 당하는 건 아닌가에 대한 부분도 작게는 따져봐야 할 문제다.

대학은 재정뿐 아니라 학교의 이미지를 위해 연예인과 기업가들을 일정 부분 특례로 모집하는 부분이 있어 그 점은 참고해야 할 부분이다.


무조건 모든 잘못을 한 스타에 몰아붙이기보다 그런 환경을 만들어 낸 대학의 잘못된 행정과 욕심 등도 따져 물어야 할 사안이다. 이번 논란으로 잡고 가면 다행이지만, 쉽게 고쳐질 수는 없을 것이다.

학과적 특성. 학교 상황. 스타 마케팅. 그 모든 것들이 작용해 일어난 일이며, 이 문제를 파고 들어가면 정용화 개인보다 대학의 학사 문제일 가능성이 커, 더 길게 지켜봐야 한다. 법적 결론도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하나 분명히 할 건 ‘박사 과정’ 부정 입학이지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는 것이 아니다. 다수의 언론이 잘못 전하고 있고, 대중도 헛갈려 이상한 방향으로 비난하고 있어 그 점은 제대로 잡고 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정용화 개인으로도 이유 불문하고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프로그램도 하차를 결정했다. 일부 대중이 퇴출을 말하지만, 현 상황에선 오버 반응이다.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