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돌+아이 커플. 이렇게까지 잘 어울릴 줄 몰랐다

전소민은 분명 기대 이상이다. 독특함으로 뽑을 수 있는 엉뚱함이 무기가 될 거라 생각은 했지만, 이토록 자연스러운 엉뚱함은 이광수에 이어 두 번째다.

이광수마저 <런닝맨> 첫 적응력은 우수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를 끌어 가는 유재석의 노련한 리드로 이광수는 <런닝맨>의 에이스 자리를 차지한 지 오래다.

이광수와 전소민은 엉뚱한 면이 닮았다. 기존 생성된 캐릭터를 긍정적인 선에서 무력화시키고 재배열하며, 새로운 분위기를 만든다는 점에서 그들의 엉뚱함은 무기가 되어주고 있다.


전소민은 <런닝맨>에 들어오자마자 이광수와 찰떡궁합을 보이며, 단숨에 ‘돌+아이’ 커플 캐릭터를 만들어 냈다.

‘여자 이광수’라 불릴 만한 엉뚱함은 역시나 기존 캐릭터를 무력화시키며, 또 하나의 관계를 만들어 냈다.

전소민의 등장 소식은 기존 <런닝맨>을 좋아하는 시청자에겐 그리 좋지 않은 소식이기도 했다. 가장 큰 위기라고 일컬어지는 시기였고, 기존 멤버가 잘리고 새 멤버가 들어온다는 소식에 초상집 분위기여서 더욱 반대 의견은 많았다.

사실 그녀가 반대받을 이유는 없었지만, <런닝맨>의 핵이라 생각되는 김종국과 송지효 등이 잘린다는 소식에 반발심은 더 컸던 것.

게다가 강호동이 들어온다는 소식에 시청자의 반발은 극에 이르렀다. 시청자의 큰 반발을 사자 당사자인 강호동이 손을 들었고, SBS 측도 부랴부랴 잘릴 위기에 있던 멤버들과 갈등 관계를 봉합하며 새로운 <런닝맨>이 시작됐다.


전소민과 함께 투입된 양세찬도 꾸준히 적응해 가는 과정을 밟고 있지만, 전소민은 투입과 동시에 적응 완료해 시청자를 적잖이 놀라게 했다.

일본 벌칙 투어를 통해 엉뚱함을 보인 전소민은 유재석과도 매우 잘 어울리는 모습을 보였고, 캐릭터가 겹치는 것 같은 이광수와도 최고의 앙상블을 보이며 제3의 에이스가 됐다.

그녀의 별명은 ‘개구리’, ‘앵무새’, ‘토크지옥’, ‘돌+아이’ 캐릭터이며, ‘19금’ 캐릭터까지 가져갔다.

부언을 생략한 언어 구사력을 보여, 19금 대사가 수시로 나오는 전소민. 유재석에게 ‘재석 오빠는 요만해요’라고 해 당황시키는 건 예사다.

이광수와 커플로 엮이는 것도 전혀 거리낌 없는 그녀는 그 상황을 따르며 즐기는 분위기다.


동덕여대 1년 후배인 배우 임세미는, 그녀는 학교 다닐 때와 현재가 같은 모습이라서 놀라움을 준다고 했다. 즉, 가공된 이미지가 아닌 그 사람 본 모습이 엉뚱하다는 것이다. 시청자는 그 모습을 좋아하는 것.

보통의 경우라면 체면이든 자존심이든 하지 않을 행동들을 마구 해대는 모습은 그녀의 독특한 매력이 되어주고 있다. 중요한 건 바로 그녀가 보이는 행동들이 밉지 않은 귀여움으로 다가온다는 점이다.

분명 그녀는 배우이고 직업적으로 이미지를 관리해야 하는 위치에 있지만, 어떠한 이미지에도 갇히려 하지 않는 모습으로 사람들의 경계심을 풀었다.


시청자가 ‘런닝맨의 보석’이라는 말을 쓰기 시작했다는 점은 그녀뿐만 아니라 프로그램에도 큰 도움이 될 일이다.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들인 새 식구가 이렇게나 큰 활약을 보인다는 점은 <런닝맨>의 입장에선 보배를 들인 것이기에 행복해 할 일이다.

이광수-유재석, 이광수-김종국, 이광수-송지효 라인에 이광수-전소민, 전소민-유재석 라인이 구축된 건 <런닝맨>에 있어도 행운이다. 무엇보다 시청자의 반응이 역전됐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