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와 김구라 압박. 김생민을 생각한다면 비판에서 멈추자

‘라디오스타’가 김생민을 대하는 모습이 무례해 보였기에 시청자가 프로그램을 질타했고, 그 의견은 받아들여졌다. 허나 그곳에서 멈추지 않고, 김구라의 하차 청원을 하고, 프로그램 폐지를 청원하는 이가 늘어나 아쉬움을 주고 있다.

이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방향이어서 만류하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 더군다나 당사자인 김생민의 입장을 생각한다면 적당한 선에서 멈추는 것을 적극 고려해 봐야 한다.


시청자는 김생민을 ‘짠돌이’로 그리고 ‘쫌생이’로 그린 <라디오스타>를 질타할 수밖에 없다. 수입과 지출이 다른 형태의 생활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을 고려치 않고, 친하다는 것으로 막 대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으니 당연히 질책할 수밖에 없는 상황.

시청자의 분노에 찬 질타가 이어지자 <라디오스타>는 급히 해명을 했지만, 실수가 이어졌다. 김생민이 긴장해 준비한 이야기를 많이 풀어놓지 못했다는 것. 더 많은 이야기를 했다면 논란까진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들의 해명은 일견 맞는 말도 있다. 하지만 결과는 엉뚱한 방향으로 흘렀고, 해명보다는 사과로 끝맺음을 했어야 했는데, 변명처럼 들린 것이 화근이 돼 계속해서 청원 행렬은 늘어나고 있다.

청원 행렬이 늘어나는 이유는 상처를 건드렸기 때문일 게다. 서민의 생활 방식과 유사해 보이는 김생민을 존중치 않고 찌질하게 만들었으니 당연히 그와 같은 생활을 하는 이들로썬 상처를 받을 수밖에 없던 것.


특히, 경제적으로 씀씀이가 다른 초대 손님과 함께한 자리에서 ‘짠돌이’로 몰아붙인 장면은 분노를 유발할 수밖에 없던 장면이 맞다. 상대적 박탈감은 김생민이 아니어도 시청자가 느낄 수 있었을 테니 문제로 인식하는 건 당연.

그렇기에 <라디오스타>는 공식적으로 대처할 때 오롯이 사과하는 방향으로 했어야 했다. 하지만 당장 오해를 풀려 해명까지 하다 보니 더한 오해를 쌓은 것도 사실.

김생민에게 무례했다 여겨진 김구라도 공식적으로 사과를 했다. 의도한 것이 아니고 막역한 친분이기에 편하게 이야기하다 보니 오해가 쌓인 것 같다. 김생민에게 직접 전화를 해 사과를 했고, 좋은 마음으로 이야기를 끝냈으며, 사려 깊지 못한 부분에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짧지만 선명한 사과를 했다.


그럼에도 시청자는 김구라에 대한 하차 청원과 프로그램 폐지 청원을 하는 중이다.

<라디오스타> 측의 미숙한 대처가 화를 키운 것도 맞고, 김구라가 프로그램에서 상처가 될 수 있는 말을 한 것도 맞지만, 시청자가 과하게 몰입해 더 과한 처벌을 요구하는 것은 만류할 수밖에 없다.

사안의 크기가 그렇게 까지 크지 않은 상황에 과한 처벌을 요구하는 것은, 또 다른 부작용을 불러올 수 있기에 멈추자고 하는 것.

당장 시청자가 보호코자 한 김생민의 입장은 난처할 수밖에 없다. <라디오스타>가 한 번 더 모셔 오해를 풀고자 한다는 말을 했음에도 하차와 폐지 청원이 줄을 잇기에 그의 입장이 난처할 수밖에 없는 것.


시청자가. 네티즌이. 더 나가 대중이 화가 나는 것은 당연하지만, 김생민을 생각한다면 이쯤에서 사과받고 끝내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리고 이후 김생민에게 어떤 모습으로 사과하는지를 지켜보면 된다. 해당 방송을 통해 김생민과 시청자의 상처가 치유된다면 자연스레 용서도 될 것이니 지금은 기다림이 답이다.

<사진=MBC>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