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연예계 진출이 마뜩지 않은 이유

손연재가 리듬체조 선수에서 은퇴한 이후 눈을 돌린 건 연예계다. 일반적인 행보라면 체육계 행보였겠지만, 더 쉬운 곳으로 눈을 돌린 것이 손연재다.

연예계로 진출한 것을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대중은 많다. 결코 자연스럽지 않아 보이는 과정들을 보여줬기 때문에 더 그런 반응을 보이는 것.

연예계에 진출하는 전직 스포츠 스타는 많았다. 그러나 특별한 끼를 보이지 못한 스타들은 모두 다시 제 갈 길을 가는 과정을 거쳤다.


살아남은 전직 스포츠 스타 방송인은 강호동과 안정환 정도. 이는 결코 연예계가 쉬운 곳이 아니란 것을 대변하는 것으로, 쉽게 들어와 쉽게 나가 버리며 생태계를 교란한다는 데서 그들의 모습이 결코 좋아 보이지 않는다.

대중이 마뜩잖아하는 건 ‘너무 쉬워서’이다. 그저 자기가 하고 싶으면 진출하는 것이 연예계처럼 보여서 마뜩잖아하는 것. 실제로 누군가에게는 그런 곳이 아니기 때문.

이천수도 은퇴와 함께 연예계 진출을 선언하고 바로 연예계에서 활동했지만, 좋지 않은 성적을 받아 들었다. 문제는 그가 활동하는 동안 출연한 방송이 전부 방송사 대표 예능 프로그램이었다는 것이다.

남들은 수년을 고생해 그곳에 서 볼까 말까? 하는 곳인데 계단도 아니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 가 활동하는 모습은 꽤 좋지 않은 모습이었기에 미움도 함께 받았던 것.

스포츠 스타라는 칭호를 받기 위해 노력한 과정은 있는데, 연예계 스타라는 칭호를 얻기 위해 노력한 과정은 없는 이들의 끼어들기는 기존 노력형 연예계 스타에겐 자괴감을 주며 자연스럽게 시장의 적이 되어 왔던 게 사실이다.


손연재 또한 마찬가지다. 은퇴와 함께 다음 길을 정한 것이 연예계이고, 그녀는 역시나 초고속 점프 포지셔닝을 하려는 중이다.

첫 프로그램은 EBS의 <이것이 야생이다> 출연이었고, 김국진과 함께 출연해 방송가 데뷔의 기틀을 마련했다.

이어 모 연예계 스타와 열애설을 뿌린 후 빠른 이별을 한 손연재는, MBC ‘아육대’ 출연을 결정했다. 전현무와 함께 MC를 맡은 건데, 이런 기회는 흔치 않다.

물론 ‘아육대’와 손연재의 연관성은 있다. 체조계 스타라는 점. 그렇기에 직접적 연관성은 찾을 수 있지만, 그래도 결과가 아닌 과정을 생각한다면 자연스럽지 못한 합류기에 좋지 않은 시선을 보낼 수밖에 없다.

SBS 새 파일럿 예능인 <내 방 안내서> 출연은 연관성이 크게 없다. 상대가 되어줄 덴마크 정치평론가가 셀럽의 위치에서 자신과 방을 바꿔 생활하는 것을 엿보는 컨셉이기에 직접적 연관성은 없다.


유명 스포츠 스타로 다양한 예능에 셀럽으로 출연한 것이야 일회성이기에 좋게 바라볼 수 있지만, 그녀가 연예계로 진출하는 과정은 매끄럽지 못했다.

껄끄러운 정치계 루머도 걸리고, 스타에서 스타로 이동하는 과정 또한 대중을 이해시키긴 어려운 부분이기에 지적할 수밖에 없는 건 당연한 일.

연예 스타로서의 끼를 자연스럽게 보여주며 스타의 자리로 올라가는 것이 아닌, 기존 권력과 브랜드의 힘으로 타 영역에 진출하는 모습은 아무리 좋게 봐주려 해도 좋게 봐줄 수 없는 것이기에 마뜩잖은 것이다.

<사진=EBS>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7.08.26 14:56 신고

    503이랑 순시리덕분에 된것이...어휴!

  • 2017.08.27 08:39

    비밀댓글입니다

  • 2017.08.27 20:28 신고

    좀 더 지켜봐야겠으나 누군가에겐 상대적 박탈감을 줄 수도 있겠습니다.

  • 들르니
    2017.09.11 07:44 신고

    리듬체조가 체육이기도 하지만...... 공연예술이 진수를 보여주는 종목인데. 다른 분야로 진출하는건가 싶네요...... 원래가 연예인이었다고 보여지네요.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