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팬미팅 논란. 이해되지만, 조심해야 할 건

배우 이종석이 자신의 팬미팅에 관련해 최근 있었던 일에 해명을 하며 이해를 바라는 입장을 보였다.

그의 문제는 매년 이어 오던 팬미팅을 올해는 하지 못할 것 같다며 올린 SNS의 글이 문제였으며, 의도치 않게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저격하는 글처럼 오해를 받아 서로 해명하는 과정을 거쳐야만 했다.

이종석은 팬미팅이 올해 열리지 못할 수도 있다고 하며, 그 이유는 YG엔터테인먼트와의 소통의 어려움이 이유인 듯 말했다. YG 각 팀들이 워낙 자부심이 강하고 자존감도 높아 소통이 잘 안 된다는 투의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는 프라이빗 스테이지를 준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최상의 결과물을 보여주기 위한 일련의 과정에서 생긴 오해였다고 밝혔다. 또 팬을 위한 이종석의 따뜻한 마음을 헤아려 달라는 따뜻한 말로 논란을 조기 마무리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종석은 최근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 매체 인터뷰에서 그간 있었던 논란에 대해 다시 한번 오해였다며 입장을 밝혔다.

트러블 메이커가 된 기분이다. 원래 SNS를 하는 이유가 팬을 위한 행위이며, 코멘트를 잘 안 하지만 암묵적으로 약속해 이어오던 팬미팅이었는데, 매끄럽지 못한 부분이 있어 취소 또는 연기를 해야 할 것 같아 글을 게재한 것이다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하지만 문제는 이번에도 위와 같이 풀어쓴 것보다 그의 말이 오해하기 좋게 들렸다는 점에서 그의 말하기 연습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그가 말을 제대로 전하지 못한 부분은, ‘SNS는 인생의 사치라고 하지 않나’라는 부분은 ‘SNS는 인생의 낭비’라는 부분을 잘못 말했고.


‘팬미팅 경우 암묵적으로 팬들과의 약속이다. 생일에 맞춰 해오던 것이어서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것이다라는 말을 한 부분까지는 좋았으나, 뒤이어 나온 “YG 좋은 회사라고 써달라”라는 멘트는 또 좋지 않은 말버릇이어서 오해를 불러 일으키기 좋았다.

또한, 농담으로 이어한 “아무도 뭐라 하지 않는데 다른 팀들에서 나를 좀 불편해하는 것 같다”라고 한 부분도 분위기를 좋게 하자고 기자들에게 한 농담이지만, 그건 불필요한 접대 멘트였기에 조심했어야 했다.

따지고 보면 분명 악의가 있는 말은 아닌데, 분위기를 싸하게 하는 농담을 하는 것이 그의 치명적 단점으로 보이게 한 부분.

정확히 말하면 그는 말하기 능력이 부족하다고 보면 되는 것. 해결법은 독서밖에 없어 보인다. 어떻게 말을 해야 타인에게 상처를 주지 않을지. 어떻게 해야 상대의 기분을 좋게 할지. 어떻게 해야 상대에게 재미를 줄지 생각해 볼 수 있는 관련 서적을 탐독하는 수밖에 없다. 그리고 연습.


이종석이 매니지먼트사와 계약을 하는 것과 타 배우들이 매니지먼트사와 계약을 하는 건 좀 더 원활히 팬과 교류하기 위한 부분도 있다. 그렇기에 소속사와 원활치 못한 소통을 한 그를 비판할 이유는 없다. 그것이 원 목적이고 매니지먼트사가 필요한 이유이니까. 그에게도 비판할 권리는 있다.

다시 한 번 말해도 이종석을 비판할 이유는 사실 그렇게 많지 않다. 하지만 비판 대신 충고는 해주고 싶다. 까칠하게 하지 않아도 원활한 소통은 가능하다고. 그리고 소통의 장인 SNS로도 얼마든지 오해하지 않게 만들 수 있다고. 그 답은 말하기 연습이라고 말이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삼나무알레르기
    2017.09.10 11:15 신고

    글 잘 읽었습니다. 이종석씨는 정말 외모도 뛰어나고 배우로서의 열의도 강한데, 언어-사회성이 좀 부족한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바람나그네님 말씀대로 독서 등을 통해서 간접경험을 많이 쌓고, 할 말을 잘 다듬어서 연습을 하는 게 좋을 듯 합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