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는, 느끼지 못한 여성차별을 느껴야 할 의무라도 있나?

영화배우 김민희가 ‘영화계 여성차별’에 큰 불만이 없다는 말로 논란이라고 언론이 밝히고 있다. 그러나 그런 논란은 대중문화계에서 느끼지 못하는 부분으로, 일부 소모임에서나 나올 이야기를 언론은 그녀가 문제인 것처럼 확대해 비난을 받게 만들고 있다.

김민희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고, 30초 인터뷰에서 ‘영화계의 여성 차별에 대한 질문’을 받았지만, 일부 언론 일부 기자에 만족하는 답변을 하지 않아 비난을 받고 있는 것.


그녀는 매체 인터뷰에서 “활동하면서 여성으로서 뭔가 다른 차별은 느끼지 못했다. 굉장히 좋은 여성, 여배우들이 많지만 남성 영화가 많기 때문에 남자 배우들이 더 두드러지게 보이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냥 그거는 주어진 사회나 상황에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별로 그렇게 크게 불만을 갖고 있지는 않다”라고 말한 것이 문제라 지적하고 있다.

언론이 지적하는 것은 그녀의 답변이 ‘여혐논란이 팽배한 요즘, 문제적 이슈로 자리 잡게 되는 이유’라는 것.

하지만 그녀의 답변 어디에도 문제점을 찾을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은 그녀의 답변을 두고 ‘다소 정신이 없는 듯 자신이 무슨 말을 어떻게 하는지 스스로도 잘 모르는 듯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고 부정적으로 기사를 냈다. 또 ‘중간중간 말을 멈추고 한 번 생각한 후 다시 속내를 전달한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 모습.

문제는 그녀의 답변에 다시 생각해도 문제점을 찾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녀가 말한 내용은 자신이 차별하는 것을 느끼지 못했고, 사회적으로 남성영화가 많아 남성이 두드러지게 보이는 것일 뿐 차별을 따로 느끼지 못했다는 것이기에 문제 될 요소가 없다. 그래서 불만도 없다는 것이다.


언론이 지적한 것은 ‘그녀 자신이 아닌 여성 차별 문제’에 대해 느끼는 것이 없느냐? 는 듯한 의도성이 한참 돌려 생각해 보면 읽히긴 하지만, 그녀가 그 의도를 꿰뚫어 말할 것까지는 없다는 점에서 그녀가 비난받을 이유는 하등 없어 보인다.

또한, 언론은 국내외 영화계에서 여성차별은 여전한 문제로 대두된다며, 그러한 문제를 제시하는 배우들이 있는 현실에서 한숨 나오는 발언이라고 그녀를 비난하고 있다.

하지만 모든 여배우가 같은 말을 할 필요가 없다는 점에서도 언론의 주장은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처럼 들리는 게 사실이다.

왜? 모든 사람이 타인의 철학대로 살아야 한다는 생각을 하는 것일까? 언론은 자성을 해야 할 때. 특히, 여혐 논란에 대해선 모든 여성이 그런 사회를 같이 느껴야 한다는 식의 논조로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는 언론의 모습은 역으로 한숨이 나올 수밖에 없는 문제다.


그녀가 여성 캐릭터들이 중심이 된 영화 <아가씨>의 주연 배우로, 세계적인 영화제에서 수상을 하고도 의식 없는 행동을 한 것이라고 비난하는 것은, 대중이 아닌 극소수가 느끼는 편향적인 사고에 가두려는 것이기에 그런 언론을 비판해야 함이 옳다.

왜 그녀는 자신이 느끼지도 못한 것에 억지로 갇혀야만 하는가! 그녀의 일탈은 비난받아야 할 일이지만, 해당 일탈이 아닌 다른 일에 엮어 비난하는 것은 옳지 않다.

<사진=베를린영화제 공식 페이지, SNS>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