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연기대상 문제없다. MBC가 문제일 뿐

이종석의 연기대상 자격은 문제 될 게 없다. 연기력도 충분했고, 작품도 성공했으며, 방송사에 이바지도 했으니 문제 될 건 전혀 없다. 그의 연기대상 소감이 짧아 불만인 건 불만을 가진 사람의 잘못일 뿐. 그의 잘못은 아니다.

<2016 MBC 연기대상>의 가장 큰 잘못은 사실 이종석이 아니라 MBC 방송사에 있다. 시청자가 불만을 터트릴 후보를 잔뜩 올려 인기상 투표처럼 만들었으니 잘못은 방송사에 있다는 것이다.


대상 후보로 오른 이름을 보자 하니 필자 또한 멍한 느낌을 지울 수 없던 건 사실이다. 이종석과 서인국, 김소연, 이서진은 이해할 수 있었으나, 한효주와 진세연이 오른 것은 상의 권위를 떨어뜨리는 일로 받아들여져 멍할 수밖에 없었던 것.

연기력에 있어 한효주와 진세연은 최우수상 근처에 가기도 힘든 인물인데 대상 후보에 올렸으니 시청자가 불만을 터트릴 만하다.

또 아쉬운 건 대상 후보에 올라야 할 배우 고수나, 이진욱이 빠졌다는 사실 때문이다. 이 둘은 자신의 역할을 100% 해낸 인물이다.

시청률이 좋지 않게 나왔다고 해도 후보에도 안 올린 것이 문제. 이는 좋은 작품보다는 시청률이 먼저라 생각하는 자격 없는 방송사의 문제이다.


이종석은 대상을 수상할 만했다. 2016년 MBC는 시청률에 있어 최악의 해를 보냈다. 무엇 하나 제대로 성공시키지 못한 상태에서 는 기대 이상의 성과를 이뤘고, 가장 성공한 작품으로 뽑아도 문제 될 소지가 없다.

이후 <쇼핑왕루이>와 <역도요정 김복주>가 좋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평일 작품은 좋은 성적을 거둔 작품이 별로 없다. 그 이전 좋은 평가를 받은 작품은 <몬스터>와 <캐리어를 끄는 여자>, <굿바이 미스터 블랙>도 있었지만, 시청률에선 만족을 시켜주지 못했다.

<화려한 유혹>이나 <한 번 더 해피엔딩> 또한 마찬가지이며, 황정음과 류준열의 <운빨 로맨스>도 기대감을 채워주지 못했다.


주말 특별기획 드라마의 경우 <결혼계약>과 <옥중화>가 장편 드라마로 방영했기에 이 두 작품에서 대상 후보를 냈어야 하는데, 당연히 후보로 올라야 했던 고수가 오르지 못한 것은 방송사의 선택의 문제라 시청자의 비난을 살 수밖에 없다.

묵직한 배우가 대상 후보에 올랐으면 시청자 투표가 조금은 더 문제가 되지 않았을 수 있지만, 자격 없는 한효주나 진세연을 올린 것은 시청자가 문제를 삼을 수밖에 없는 근본적인 문제.

한효주는 에서 과한 제스처와 대본을 읽는 듯한 발연기를 했고, 진세연은 과호흡증을 앓는 듯한 연기와 눈만 부릅뜨는 발연기로 극을 망쳤는데, 대상 후보로 올랐다. 시청자가 불만을 터트리는 근본적 원인이 바로 여기에 있다고 보면 되는 것.


이종석은 에서 자신이 소화할 배역을 충실히 해냈다. 누구도 그의 연기력을 두고 지적할 부분은 없을 것이다. 같이 출연한 김의성도 그의 연기력을 두고 불만을 보이진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는 지금까지 그 어떤 드라마에서도 발연기를 한 적이 없으니까.

따라서 이종석이 대상을 수상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 그를 비난하는 시청자는 그래서 잘못하는 것이다. 지금 비난할 것은 이종석의 짧은 소감이 아니다. 대상 후보를 깜 안 되는 인물로 채운 방송사가 비난의 대상이어야 한다. 또한, 인기 투표제로 만들어 놓은 것을 비난해야 옳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과 블로그 후원은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5)

  • 무지개
    2017.01.01 02:19 신고

    백퍼 동감합니다. 그래서 지금 이런 논란이 계속 성장할 젊은배우에게 너무 가혹해서 안쓰럽네요

  • 체리
    2017.01.01 11:34 신고

    동감해요.. 솔직히 수상소감이 짧아 성의가 없다는것도,
    그냥 깎아 내리려는 심보라고밖에 느껴지지 않습니다.
    수상소감이라는게 꼭 시상식장 무대 위에서 미리 준비해간듯 또박또박 길게 해야만 정답인 것도 아니고
    배우가 알아서 감사한분께 추후에 따로 인사를 드릴텐데.. 애초에 예전부터 인터뷰 못하기로 유명하고
    2014년에는 박보영배우가 '이종석은 주목 공포증이 있다'고까지 인터뷰 중에 얘기한 적이 있는데..
    인성에 문제가 있어서가 아니라 정말 그 자리가 너무 떨려서 어쩔 줄을 몰라하던 배우에게
    네티즌들이라 해야할 지, 맹목적으로 안티를 자처하는 사람들이라고 해야할지.. 그들의 댓글 하나하나와
    기자들의 안일한 기사작성이 또 얼마나 큰 상처가 될 지 걱정스럽습니다.
    시크릿가든때는 이종석배우를 별로 호감형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으나,
    학교2013 그리고 명작 너의목소리가들려, W까지.. 세 작품을 지켜봐오면서
    이종석을 좋은 배우라고 생각했던 한 사람으로서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배우가 더 이상 상처받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사실 W와 관련해서는 시청률이 20%대 30%대가 아니었기때문에
    매 회 시청하면서 네이버 Talk에 살던 시청자들은 본인들을 나름대로 매니아라고 여겼습니다.
    시청자들의 예상과 추측을 모두 빗나가게 했던 송재정 작가님의 무한한 상상력 덕분에 드라마가 끝나면
    11시부터 새벽 1시가 넘어서까지 시청자들은 그 날의 스토리에 대해 이야기하고 여운에 쩔어있었습니다.
    그래서 이 좋은 작품이 시청률 때문에 상을 하나도 못 받으면 어떡하나 하는 생각도 했었고요...
    올해의 드라마상은 MBC의 드라마를 다 시청한것이 아니라 확실히 말할 수 없지만
    올해의 작가상은 분명히 송재정작가님의 것이 맞았다고 생각하고요.
    수봉이가 못 받은게 좀 아쉽지만 상도 잘 돌아갔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문제가 있다면 글쓴이님 말처럼
    MBC에 있지않나 싶습니다. SBS는 시상식에 불참한 공효진 배우에게도 상을 주었는데
    MBC는 불참자에게 상을 하나도 주지 않은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제작진 제외)
    애초에 배우들이 불참의사를 밝혀서 그들을 대상 후보에서 뺀 것인지,
    대상 후보가 그따위여서 배우들이 불참의사를 밝힌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중견배우 하나 없고, 정통배우 하나 없이 드라마 몇 작품끼리 나눠먹는 느낌도 들었고
    아무리 그래도 대상까지는 아닌 배우들을 대상 후보에 노미네이트 한 것도 문제였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 보니 덩달아 이종석 배우도 대상 수상 적정성 여부에 대한 논란도 나오는 것같고요..

    드라마 W 시청률 자체는 높지 않았어도, 작품성이 있고 신선한 드라마였습니다.
    웬만한 흥행 드라마가 아니라면 제작되지 않는 블루레이와 DVD도 선입금을 어제 끝마치고
    제작중에 있고요.. 이종석 배우를 향한 무자비한 화살이 거둬졌으면 좋겠습니다.

  • 행인
    2017.01.01 16:38 신고

    오~ 좋은 글이군요.^^

  • 토란
    2017.01.01 23:02 신고

    정말 공감합니다. 오랜만에 공감하는글이네요.

  • 2017.01.02 00:14 신고

    사이다같은 명쾌한글이네요

  • 루나
    2017.01.02 19:46 신고

    공감하고갑니다. 최우수상과 대상을 중복으로 준거 자체도 정말 어이없었어요.

  • 사람
    2017.01.05 16:16 신고

    동감입니다 언제부터인가 네티즌들은 연예인을 마치 자신들의 뜻대로 해야하는 도구로 생각하는 것 같아요...웃는 모습 우는 모습 하나하나 다 비판이고 모범을 보여야한다며 개개인의 특성이나 자질을 인정하지 않고 다 또같은 모습만 보여주라고 하는 것 같아요 정작 자신들은 어떨까요 현실에서는 매너 없는 인간들이 널려있는데 말이죠

  • 가시시야
    2017.01.06 23:47 신고

    소화제같은 글 잘봤습니다^^

  • 손님
    2017.01.15 03:17 신고

    정말 공감합니다

  • 달덩
    2017.01.15 15:26 신고

    개인적인 생각 아닌가요 대상후보 특정 인물들의
    비난이 아쉽네요 어린나이에 긴 호흡의 드라마를
    이끌었던 진세연이나 w가 인기 있었던 것도 한효주가 제역활을 해줬고 둘이 호흡이 잘 맞았기 때문인데 이 여배우 둘이 대상후보에 올라서 이종석이 더 비난을 받았다니 어이없네요
    Mbc 가 대상을 문자 투표로 뽑은것이 가장큰 문제고 거기다 대상 생각않고 최우수상까지 준것도 문제였고 이것만으로도 납득이 안갔는데..
    대상 수상 소감이야 개인의 자유라지만
    너무 성의 없는 소감이 더해져
    논란이 퍼졌던거죠

  • 으이구
    2017.01.17 08:54 신고

    달덩님 뭘모르시네요 엠사는 원래 보통 최우수상 후보에서 대상줘요 그리고 성으ㅢ없는 수상소감이라뇨 짧게하면 성의 없고 눈물펑펑 흘리면서 길게길게 말해야 성의있는 소감인가여

    수상소감 예의의 기준은 누가정하나요 대체?
    수상소감에 정답이란게 있나요 옳고 그름을 누가정해요?
    꼭 수상소감을 남들처럼 길게 울먹거리면서 하는것이 정석이고 정답인건가요?
    원래 이종석 수상소감 짧게 하는편이에요
    게다가 최우수상에서 이미 소감말해서 대상에선 할말을 다했을 뿐이구요 수상소감은 네티즌들에게 하는 말이아니라 본인이 상탄 소감을 말하는건데 왜 짧다고 성의없다고 해야하는지 모르겠네요

  • ***
    2017.01.26 19:43 신고

    공감합ㄴ디ㅏ(주륵)

  • 리사
    2017.01.29 01:16 신고

    글쓰신분 무슨 생각이신지..
    그냥 이종석 대상 받아 문제없다면 이종석이 해 낸
    칭찬할 만한 부분을 적으면 될 일이지
    연기잘하는 한효주 진세연을 발연기자로 몰아가며
    글을 적으시나..
    나도 더블유팬으로 이런글은 이종석에 대한 반감을 가져올 수 있어요
    팬이면 좀 더 신중하게 글 쓰세요

  • 이종석 안티
    2017.02.06 00:01 신고

    뭔말인지 공감안가네 mbc드라마 본게 없어서 그러나 w는 봤는데 한효주 연기가 별로라니 내가보기엔 꽤 괜찮았고 김의성씨도 정말 훌륭했다고 본다 단지 대상을 투표해서 뽑는건 아니라고 본다 난 김의성씨 같이 베테랑 연기자에게 상이 가야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그분은 팬층이 젊은이가 아니니 투표로 상받기도 힘든 구조라서.... 대상은 심사위원이 선택하는게 옳다

  • 2017.02.18 13:04 신고

    격공입니다.. 핵사이다!! 10년 묵은 체증이 확 내려갑니다그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