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토토가’. 당신을 눈물 나게 한 이유


그저 지난 시간이 생각나서만 눈물이 난 것이 아니다. 어렴풋이 옛 기억을 더듬어 추억을 현실로 재연해 내는 그들이 대견해서 울어준 것도 아니다. 단지, 시청자의 눈에 고인 눈물의 이유는 그들이 아닌 시청자 자신이 보였기 때문이다.

<무한도전: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는 1990년대 최고의 인기를 끈 전설의 스타 10팀을 소환, 추억의 1990년대로 시청자를 초대해 그 시절로 돌아갔다.

그룹 터보의 김종국과 김정남, 김현정, 소찬휘, S.E.S. 바다-유진(대타 소녀시대 서현)-슈, 쿨의 이재훈-김성수-유리(대타 쥬얼리 예원), 지누션의 김진우와 션, 엄정화, 이정현, 김건모, 조성모의 출연은 그 시절 모든 가수는 아니었지만, 그 시절을 기억하기엔 무리 없는 출연진이었다.

애석하게도 출연을 못한 서태지는 그럴 만했다. 솔로보다는 대중에게 가장 강력하게 인식된 것이 아무래도 ‘서태지와 아이들’ 이기에, 그 구성을 다시 만든다는 것은 애초 무리가 있었다.

서태지는 다시 대중 앞으로 아티스트가 되어 돌아왔지만, 양현석은 한 엔터사의 대표이고, 이주노도 함께할 수 없는 처지이기에 그럴 수밖에 없는 것. 다른 이들은 관련 업계에서 일하지 않아도 한 번은 대중을 위해 모습을 드러낼 수 있지만, 대중과 직접적 부침이 많을 수밖에 없는 위치에 선 양현석이 빠진다는 것은 이 팀을 완벽히 재현해 내는 것이 불가능해 서태지의 출연은 이루어지지 못 했을 것이다.



또 완벽히 엔터테인먼트계에서 멀어져 부동산 사업 중인 솔리드의 이준과 대만 엔터테인먼트계에서 자기 위치가 굳건한 프로듀서 정재윤(아지아틱스 프로듀싱)이 함께하지 못한 것은 참가하고 싶어도 그 시절 기억을 제대로 전할 수 없기에 김조한이 참가하지 못하고 솔리드가 보여지지 않은 결과다.

이외에도 룰라, 젝스키스 등 많은 히트 가수들이 있지만, 저마다의 사정으로 참여치 못해 그 시절을 재연해 내지 못했다. 하지만 10팀의 출연 가수는 그 시절 그 모습 그대로 다시 살아온 듯했다.

특히 놀라움을 준 것은 터보의 김종국과 김정남의 만남. 최초 ‘터보’를 그리워하는 이들에게 이들의 만남은 실로 놀라운 것. 마이키와 팀을 이뤄 활동을 하던 시절 터보는 왠지 우리가 그리워할 만한 구성은 아니었다. 누구라도 기억하는 터보라면 당연히 김종국과 김정남의 터보였기에 이들을 막연히 만나보고 싶은 시청자에겐 이번 만남은 최고의 만족감을 준 구성이었다. 물론 마이키가 터보를 오래 유지해줬기에 고마움은 잊지 않아야 할 것이다.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토토가)’에 참가한 팀 중 현실적으로 참가하고 싶지만, 어쩔 수 없이 참가하지 못한 S.E.S. 유진과 쿨의 유리는 서현과 예원으로 대체됐고, 다른 팀은 정상적으로 출연해 추억을 고스란히 재연해 냈다.

‘토토가’ 첫 공연 3팀은 오프닝으로 김종국 김정남의 터보가 우리가 기억하는 완벽한 터보의 모습을 보였고, 두 번째 공연은 김현정이 그 시절 그 모습을 보였다. 세 번째는 S.E.S.가 자리했으며, 압권이었던 것은 바다의 옛 시절과 현재 모습이 거의 완벽한 싱크로를 자랑했기에 놀라울 수밖에 없었다.

분명히 다른 시간을 걷고 있는 영상 속 옛 이미지는, 현재 이미지나 옛 이미지가 다른 것이 없을 정도로 완벽히 일치했다. 시청자로선 당연히 다른 시간을 구분해서 보는데도 그 다름을 인정하고 싶지 않게 모든 것을 바다는 이미지 복원을 하고 있었다.



동작 하나하나 음성 하나하나를 똑같이 재연해 내는 바다와 옛 시절을 매 동작마다 그리워하는 듯한 슈의 모습. 그리고 영상으로 흘러 나오는 유진과 현실의 서현의 오버랩 영상은 S.E.S.의 전성기뿐만 아니라 시청자의 젊은 시절과 현재를 수직으로 연결해 내고 있었다. 또 수직으로 연결된 그 시절의 추억과 시절 그대로를 끌어와 수평 선상에서 볼 수 있게 한 것이 <무한도전>이었다.

모든 것은 같은 기분에서 느껴야 한다고 초대된 방청객 또한 그 시절을 연상케 하는 의상과 액세서리를 착용하고, 응원도구까지 준비해 정서적으로 빠져 나갈 수 없는 치밀함을 보인 게 <무한도전>이다.

같은 기억을 하지 못해도 상관 없었다. 그들을 기억하는 팬은 플래카드에 ‘유진이 바다에 빠졌슈’라는 활동 당시 응원의 말을 써 올렸고, ‘소련여자 냉동목소리’라며 바다의 옛 이미지를 떠올리게 하기도 했다.

시청자가 눈물이 날 수밖에 없던 이유는, 시청자가 제각기 다른 시간이 아닌 같은 보폭으로 노래하고 추억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받았기 때문이다. 영영 못 볼 것 같았던 원년 터보 김종국과 김정남의 한 무대 그림은 단연 최고였고, 김현정의 쩌렁쩌렁한 돌려놔는 관객을 옛시절로 돌려놨다.

또 단연 최고의 무대를 보인 S.E.S.의 바다는 1997년과 2014년이 공유되고 있는 접점의 시간에서 완벽히 최고의 무대를 선보여 눈물 나게 했다. 2014년 바다가 1997년에 서 최고의 모습을 보여준 것은 그저 놀라울 수밖에 없는 장면이었다.

그 시절로 돌아갈 수 없는 걸 알면서도 그들이 재현해 내는 1990년대에 취해 눈물이 난 것은 시청자의 현재 마음 속에서 그 시절을 잊지 않고 있었다는 위안. 내 젊은 시간을 추억할 수 있는 동기를 마련해줬기 때문이 아닐까.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4.12.29 07:28 신고

    글 정말 맛깔 나게 쓰셨네요
    제가 느낀 것들이 바로 이거구나라는 생각이
    들게 하네요.
    감사히 잘 읽고갑니다.

  • 2014.12.30 13:54 신고

    안녕하세요 광주공식블로그 광주랑입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광주랑 블로그에도 한번 들러주세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