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어촌편이 기대되는 이유


나영석 PD와 이서진의 앙상블은 최고였다. 나영석 PD를 제2의 전성기로 이끌어 준 인물이 이서진이고, 이서진을 발굴해 벌써 두 편의 성공을 거둔 것이 나영석이니 이 둘의 앙상블은 어떤 기준이든 최고의 앙상블이라 말할 수밖에 없다.

KBS에서 CJ E&M으로 이적 후 <꽃보다 할배>를 론칭해 단 한 번에 큰 성공을 거둔 나영석 PD. 효도 관광 컨셉으로 시작한 여행이 이렇게도 큰 반응을 거둘 것이란 생각은 쉽게 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첫 여행을 갔다 온 이후 어느 정도 성공을 예상했을 수 있어 보인 것은, 이서진의 묘한 캐릭터 가 주는 재미가 있었기에 예상은 가능했으리라 보인다. 역대 어느 게스트가 PD를 함부로 대했던가! 마치 톰과 제리를 보는 듯한 둘의 밀당은 큰 재미를 주기 충분했다.

나영석 PD의 경우 <1박2일>에서도 멤버들과 기싸움은 있었지만, 이때는 PD의 권력에 대항할 출연자는 없었다. 기껏해야 강호동이 위력으로 룰 정도를 헐렁하게 바꾼 적은 있었지만, 나영석의 지휘권은 절대적일 수밖에 없었다.



<꽃보다 할배>에서도 <1박2일>에서 했던 것처럼 이서진을 몰래 카메라로 속인 장면은 시청자에게 큰 재미를 줬지만, 이것이 이서진의 본능을 깨우리란 것은 몰랐고, 이서진은 자신의 성격대로 하면서 프로그램이 생각지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 더 큰 재미를 얻을 수 있었다.

어쨌든 <꽃보다 할배>는 할배 4인의 활약과 더불어 이서진이란 예능 신출내기의 매력을 깔끔하게 보여줘 단숨에 빅히트 상품을 탄생시켰다.

이어 나영석은 <꽃보다 누나>와 <꽃보다 청춘>을 나잇대별로 나누어 방송해 더 큰 사랑을 받았다. 만약 <꽃보다 할배>가 실패했다면 이 시리즈는 탄생하기 힘들었을지도 모르지만, 시청자의 사랑으로 시리즈 모두를 성공시켜 나영석은 절대적인 존재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

게다가 농촌을 배경으로 한 <삼시세끼>까지 이서진과 짝을 이뤄 성공시켰다. 이 프로그램 또한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이서진과 나영석의 관계가 주는 헐렁함의 재미가 있어서였다.

일단 가장 기본적인 룰을 정해놓고, 그 안에서 활동을 해보라 주는 미션은 딱 ‘삼시세끼’만 알아서 챙겨 먹는 것만 보여달라는 주문이었다. 사실 이보다 쉬운 것이 또 어디 있을까? 하지만 이 시대에는 가장 어려운 것이 ‘삼시세끼’ 챙겨 먹는 것이기에 그를 해결해 가는 것을 지켜보는 재미가 수월찮았다.

그냥 대충 챙겨 먹어도 될 법한데, 그러면 프로그램의 재미가 없으니 최소한의 간섭이라고 나 PD가 던져주는 미션은 소박했다. 그럼에도 도시인 중 게을러터진 도시인을 대표할 것 같은 이서진이 어느 정도 미션을 따르면서도 허용해 줄 수밖에 없는 외도를 하는 모습은 시청자의 열화와 같은 반응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원동력이었다. 지금까지 어떤 스타도 그런 모습을 보이지 않았으니 꽤 신선해 보인 게 사실.



프로그램 <삼시세끼>는 춘하추동의 모습을 보여주며 어떤 가정의 모습을 소박하고 정감 있게 그려 내려 노력 중이다. 실제 시즌이 이서진과 옥택연 형제의 농촌 전원생활이라면, 스핀오프 시즌은 차승원과 유해진-장근석이 보이는 어촌생활의 모습이다.

스핀오프 시즌은 본 시즌을 좀 더 풍성하고 단단하게 준비하려 마련한 것이고, 스핀오프가 주는 독특한 다른 시선으로 그 신선도를 유지하는 것이기에 이 시즌은 더욱 필요하다.

스핀오프가 본 시즌은 될 수 없지만, 또 스핀오프만의 특색 있는 색채가 주는 재미도 수월찮기에 이 시즌은 본 시즌에 꼭 필요한 시즌이 될 것이다.

기존에는 많이 없던 방식이어서 더 반가운 <삼시세끼> 스핀오프 어촌 편은 차승원과 유해진. 그리고 후배 장근석이 얽혀 어촌의 소박한 전원생활을 보여줄 것으로 보여 더욱 기대를 하게 한다. 더욱이 스핀오프의 성공 여부는 나영석 PD의 실험적인 도전에 힘을 실어 줄 것으로 보이기에 이들의 활약은 중요하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