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 된 SBS연예대상. 대상 유재석과 모두가 흥겨웠다

2011년에 이어 2012년까지도 연말 연예대상의 승자는 SBS일 수밖에 없었다. 공정성 면에서! 그리고 누구나 이해를 할 수 있는 결과를 만들어 낸 시상식은 결국 SBS만이 해낼 수 있었다. 물론 그러한 이유에는 그 차이가 어느 정도는 명확히 드러났다는 점에서일 게다.

SBS는 2011년에 이어 2012년 모든 방송 분야에 걸쳐 대단한 성공을 거뒀다. 시사, 스포츠, 드라마, 예능 부분. 그것도 모자라 대선개표방송까지 참신함이 앞선 방송사는 단연 SBS였다. 그리고 가장 중간자적인 역할을 잘한 방송사였으며, 시도도 타 공중파보다 앞선 면이 많았던 것이 SBS였다. 그러니 하는 것마다 성공할 수밖에!

그중 딱! 하나 안 되는 분야의 프로그램이 있다면 정통 코미디 부분일 것이고, 그 명맥을 잇고 있는 프로그램이 <개그 투나잇>이다. 하지만 너무 늦게 방송이 되는 바람에 시청자의 사랑을 좀 더 받을 수 없는 점은 늘 안타까운 마음을 갖게 했다.

그 안타까운 마음을 풀어준 것은 역시나 선배들의 마음씨라고, <2012 SBS연예대상>에서 후배들이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자! 선배들인 신동엽과 컬투. 그리고 유재석이 연이어 정통 코미디 프로그램인 <개그 투나잇>의 편성을 이른 시간으로 당겨줬으면 하는 바람을 이야기할 땐 그 어떤 시간보다 따스한 시간이 된 장면이 됐다.


<2012 SBS연예대상>은 모든 면에서 제대로 된 잔칫집 같은 모습으로 시청자에게 흥겨움을 줬다. 참석한 모든 이들이 서로 즐기는 모습은 여타 시상식과는 분명 다른 모습이었다. 축하 공연을 즐기는 태도. 그리고 자신의 영역에 대한 애착으로 공연한 것에 박자를 맞추는 예능인들의 모습은 아름다웠다.

이번 <2012 SBS연예대상>은 역시나 누구나 예상했던 연예대상 후보 3인이 겨루는 무대였다. ‘이경규-유재석-김병만’. 이 3인이 겨루는 무대를 잔칫집으로 만든 것은 <2012 SBS연예대상> 기획부터였다고 판단이 되는 장면이 여럿, 눈에 띄었다.

대상 후보에 대한 작은 코너를 만들어 페어플레이 하는 후보자들의 모습을 연출했고, <그것이 알고 싶다> 프로그램을 패러디하기도 했으며, 그 패러디에는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김상중이 잔칫집의 분위기를 돋우는 역할을 해내며 큰 웃음을 줬다.

어디서나 한다는 대상 후보자들의 인터뷰 또한 오고 가는 말들이 다정다감한 면이 있었다. 즐겁게 경쟁을 유도하는 인터뷰 기획이 바로 <2012 SBS연예대상>의 모습이었다. 기본적으로 ‘즐기자!’라는 생각을 갖고 3인이 돌아가면서 이야기를 하는 방식은 농담 속에 서로를 띄워 주는 진정성이 묻어 있었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생각하는 시상식은 딱딱하게 자신이 타고 싶은 욕구를 일부러 속이며, 상대가 받을 것이라 마음에도 없는 이야기를 하지만… <2012 SBS연예대상>은 굳이 그럴 필요 없이 자신이 받고 싶은 마음을 직접적으로 이야기를 하며 농담을 섞어 이야기하는 방식은 지난해에 이어 즐겁게 시상식을 바라볼 수 있게 했다.

유재석도 자신이 받고 싶은 마음을 감추지 않고 애드리브를 동원해 표현하고, 이경규 또한 자신이 받고픈 마음을 애써 숨기려 하지 않았다. 김병만까지도 말이다. 하지만 그런 말을 하면서도 상대가 받았으면 하는 마음을 가진 모습은 숨기고 있었지만, 곳곳에서 표정으로 드러났다.

유재석이 소감에서 말했듯, 자신이 타고픈 마음을 이야기한 것은 잔칫집 분위기를 내는데 분위기를 맞추기 위한 말이었을 뿐. 진심은 경쟁 상대가 탔으면 한다는 말은 놀라움이었고, 어쩌면 그를 아는 사람들로서는 당연한 그의 모습이었다 생각했을 것이다. 그래서 그의 대상은 더 아름다울 수 있었다.


다른 프로그램들도 모두 잘 됐지만, 유독 <런닝맨>은 전 세대에 걸쳐 사랑을 받고 있고... 그것도 모자라 아시아권과 유럽권에서도 인기 있는 <런닝맨>이기에 대상 수상과 최고의 프로그램이란 타이틀은 당연하게 다가온다. 실질적으로 SBS에 가장 큰 공헌을 하는 프로그램이고, 이 프로그램을 이끄는 수장으로서의 유재석은 SBS 예능에서 절대적인 인물일 수밖에 없다.

또 그보다는 경쟁에서 약간 부족한 감은 있다고 해도 국내 시청자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정글의 법칙>과 <힐링캠프>의 주인장들이 대상 후보에 올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즐기는 시상식은 웃음이 가득해서 보는 이가 행복할 수 있었다. 경쟁보다는 같이 즐기고, 서로를 챙겨주며 진심으로 얼싸 안고 축하해 주는 모습은 아름다울 수밖에 없는 장면들로 기억될 것이다. 보편적인 이해를 할 수 있었던 시상식은 <2012 SBS연예대상>밖에 없었다.

유독 유재석을 괴롭힌 이름표도 웃음을 주는데 한몫했다. 자리에 앉아 박수를 칠 땐 옆구리에, 대상 수상을 할 땐 등판에 붙은 이름표는 또 하나의 웃음포인트로 흥겨움을 더했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투데이 코멘트 - 광수 외로워 마라. 충분히 우수상 자격 있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1)

  • 2012.12.31 07:47 신고

    한국 예능프로그램 중 네덜란드에서 알려진 건
    런닝맨입니다. 무조건 재미있다고 하네요.ㅎ
    물론 영어번역이 완벽한건 아니지만 그런대로
    봐줄만 하구요.
    상받으신 분들 축하해야겠죠.

    • 2013.01.02 05:30 신고

      외국에서 인기가 있다면, 분명 큰 매력이 있는
      프로그램인 거라 생각해요^^
      유재석 정말 상 받을 만한 사람이죠^^

  • 2012.12.31 09:40 신고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연말 잘 보내세요

  • 2012.12.31 12:02 신고

    런닝맨 ㅈㄴ 유치하던데

    • ㄷㅊ
      2012.12.31 13:44 신고

      니놈 인생보다야 안 유치할듯 한데..?

    • 2013.01.02 05:30 신고

      손가락부터 유치하신 분이 답글을 적어주셨군요. 하핫

  • 런닝맨
    2012.12.31 15:33 신고

    유재석은 강호동한테 엄청 고마워해야할듯...솔까 1박2일 안한다고 강호동이 그사단만 안냈어도 런닝맨 아직도 시청률엄청 안나왔을꺼임..1박에서 이탈한 시청자가 런닝맨으로 간것도 시청률에서 무시못하니까...그것도 다 자기 복이겠지만 결과적으로 혼자 잘해서 얻어진게 아니고 여러가지 상황이 맞아떨어져서 잘된거라고 봐야할듯.

    • 지나가다
      2012.12.31 22:29 신고

      물론 그런 면도 없자나 있겠지만
      해외에 알려진건 1박 덕분이 아니지 않나?
      그러니 무조건 강호동 덕이다 볼 수도 없음.

    • 알고나까라
      2012.12.31 23:45 신고

      런닝맨 원래 1부 시간대였다 뜨기 시작한건 강호동이든 1박이든 아무 관계도 없음 작년에 유재석이 대상탔던 건 1부에서 잘해서 탄 거였어 안티질 하려면 최소한 기본은 알아둬라

    • 2013.01.02 05:33 신고

      하나만 생각하고 둘은 생각 못하는 장님께서 답글을 다셨군요.
      강호동 좋아하는 마음을 너무 노골적으로 드러내셨다고 봅니다.
      1박2일. 원래 태생적으로 본다면 '아류'라고 해도 할 말 없는
      프로그램이라는 것은 아시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위에 댓댓글 달아주신 분들이 잘 설명해 주셨네요.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