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꽃 4월 고향 꽃구경, 두번째

지난 4월 꽃향기 가득한 집을 방문했습니다. 고향집 근처에는 많은 꽃들이 있더군요.. 꽃에 이름에 관심이 없고 아름다움에만 관심있는 허접 매니아가 그저 카메라와 기억에 남기고 싶어서 촬영한 사진들 입니다. 내공이 너무나도 부족해서 더 담고 싶어도 제대로 담지를 못했네요.. 그래서 사진 전문가들이 부럽다는 생각을 하고는 한답니다.

고향집 뒷 산을 올라가면 머지 않은 길 옆으로 복숭아 밭이 있습니다. 산 중턱에 있어서 사람이 별로 닿지도 않아서 좋아요.. 일단 시끄러운 곳을 싫어하는 사람으로서 이런 공간은 참 고맙죠.. 안정적으로 꽃을 찍을 수 있어 기뻤습니다. 복숭아 꽃이 환하게도 피었네요~ ㅎ

클로즈업한 사진입니다. 복숭아꽃 참 이쁘네요.. 벌들이 꿀을 채취하고 있더라구요.. 접사까지는 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꽃이라 그런지 그 자체만으로도 자태가 이쁩니다. 들판을 분홍으로 만들었어요.. 

개나리도 이쁘고 그 옆에 있는 하얀꽃도 이쁩니다. 꽃에 대한 지식은 말 그대로 유명한 꽃 몇 가지만 알고 있어서 쉽게 이름을 달지는 못하네요 ㅋㅋ 산을 오르는 길 옆에 피어 있어서 담아보았습니다.

복숭아 꽃이죠..!!.. 뒷산에 있는 밭에는 복숭아와 배가 열리게 됩니다. 분홍은 복숭아 꽃, 하얀색은 배꽃 입니다. 

뒷 과일밭을 보고 개나리를 찍는데 자연이 만들어 놓은 아치형의 개나리 덤불은 정말 이쁩니다. 사람이 만들어도 이렇게 자연스럽게는 안 될 것 같아요.. 어찌 이리도 반동그라미 형태를 만들었는지 신기할 따름입니다.

아래에서 봐도 그렇고 위에서 봐도 신기한 아치형 개나리 덤불 멋집니다. 자연이 이래서 신기한가 봅니다. 꽃내음과 볼 것을 제공해 주는 자연이 고맙습니다. 이 사진을 찍는 곳 옆 나무 위에선 고요한 산 새가 울어서 더 없이 좋았습니다.

네 계속해서 복숭아 꽃 입니다. 하늘을 향해 쭈~욱 뻗고 있는 모습이 참 보기 좋네요.. 양팔을 벌려 하늘을 안으려는 모습 같아서 재밌기도 합니다. 그 붉은 꽃의 자태도 이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2009.05.07 01:35 신고

    정말 봄이네요. ^^
    활짝 핀 꽃들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

    • 2009.05.07 03:16 신고

      봄 꽃을 찍어보는 것이 거의 처음 같아요 ㅎ
      마음놓고 꽃을 찍을 수 있었던 이번 봄이 기억에 남을 듯 해요 ㅎ

  • 2009.05.07 02:03 신고

    바람나그네님의 글에서 봄이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는 것이 느껴집니다 ^_^

    • 2009.05.07 03:17 신고

      감사합니당 ㅎㅎ 봄에 전성기고 꽃의 전성기 같아요.. 시기가 ^^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08.25 13:55 신고

    고향이 서울이라 이런 아름다운 풍경을 만나기가 어렵지만 사진 보고 있자니 예전에 남춘천에 계셨던 할아버지, 할머니 생각이 납니다. ^^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