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놀러와, 권오중 캐스팅은 최상의 선택

절치부심 고민의 흔적이 역력한 놀러와는 새로운 토크쇼로 변모했다. 새 놀러와는 ‘유재석과 김원희의 놀러와’란 타이틀을 버린 채, ‘공감토크쇼 놀러와’로 전격 타이틀을 수정했다. 프로그램 타이틀이 변했다는 것은 앞으로도 꾸준히 변할 각오가 되었다는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도전이라 할 수 있다.

국내 최초의 위기토크쇼라고 스스로 인정하며 위기감을 사실 그대로 받아들인 채 변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흔적은, 새로운 패널을 캐스팅하는 것이었다. <놀러와>의 고정패널은 그래서 은지원과 김나영, 김응수와 권오중으로 정리가 됐다.

변화의 첫 발을 내디딘 <놀러와>는 사실 아직은 시청률에서 큰 변화가 없다. 하지만 재미 면에서는 이미 새로운 첫 방송에서 충분히 그 가능성을 입증 했으며, 두 번째 이어진 방송에서 잘 풀려 나갈 것 같다는 확신을 준 듯했다.

일단 개편된 두 코너는 하나도 버릴 만한 것이 없을 정도로 코너 구색이 잘 맞아 떨어진다. ‘트루맨쇼’에서는 과감한 토크를 통해서 남자들의 속마음을 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남자들이 어떤 생각을 갖고 생활을 하는지, 어떤 것이 고민인지를 알 수 있는 시간으로, 바로 이곳에서 공감이란 단어가 잘 어울림을 찾아볼 수 있다. 


때로는 수위가 높은 발언도 이어지지만, 이 분위기는 코너가 갖는 고유의 특색이기에 당연한 시도이리라 생각할 수 있다. 고정된 틀에서 약간은 벗어나지만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나오는 이야기는 편할 수밖에 없다.

<놀러와 : 트루맨쇼>에 투입된 두 명의 패널은 환상의 캐스팅이라 할 수 있을 정도로 코너와 잘 맞아 떨어지는 모습을 보인다. 굳이 빼려는 기색도 없고, 적극적인 참여로 분위기는 한층 탄력을 받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기도 하다.

새로 변화된 <놀러와 : 트루맨쇼> 두 번째 시간은 권오중의 엄청난 끼와 또 하나의 가능성을 보게 한 시간이었다. 그 하나의 큰 가능성은 바로 유재석과의 호흡. 그는 유재석과 환상적인 궁합의 호흡을 자랑했다.

서로 이야기를 주고 받는 것은 기본이요. 무엇을 보여줘야 할 때에는 확실히 보여주는 두 사람의 행동력은 놀라움을 줬다. 토크를 하는 중간중간 서로 주고받는 싸인이 배꼽을 쥐게 할 정도로 능청맞은 웃음은 보고만 있어도 기분을 좋게 하는 모습으로 남게 된다.


기존 <놀러와>의 그림에서 못 보던 그림이 연출된 것도 바로 권오중과 유재석 간의 토크에서 비롯됐다. 처음 비행기를 타게 된 이야기를 하던 중, 유재석은 권오중을 떠보려 ‘누구와 갔냐’라는 말을 하며 당황스럽게 만들려 하지만.. 한 눈치하는 권오중은 ‘친구랑 가죠. 누구랑 가요’라며 능청스레 넘어간다. 그리고 이어지는 말로 졸업을 못한 유재석을 공격하며 당황을 시킨다. 부글부글 끓어하는 유재석을 보는 것도 기존에 못 보던 그림 이어 큰 재미를 줬다.

예전 유재석의 캐릭터가 가장 큰 매력을 주기 시작할 때가 바로 누구에게 당하는 모습을 보였을 때였는데, 한참 그 역할을 해 주는 이가 없었던 것은 그의 캐릭터가 다소 밋밋해지는 감을 주게 하기도 했다.

허나 <놀러와>에 권오중이 등장하며 유재석과 주고 받는 대화들은 한참 캐릭터가 강해지던 시기를 다시 보는 듯 만들었다. 밉지 않게 감각적인 애드리브를 만들어 내는 이가 없었던 시기를 지나 유재석이 같이 강해질 수 있는 이를 만난 것은 무척 큰 반가움이라 할 수 있다. 권오중의 등장은 <놀러와>와 유재석. 그리고 권오중 모두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2012.09.18 10:29 신고

    유재석씨가 진행자의 느낌보다 게스트의 느낌이 종종 나는 것 같아서 재미있었습니다. 권오중씨도 참 재미있는 사람이구요~ㅎㅎ

  • 2012.09.18 17:31 신고

    포스팅 잘보고 가용^^

    제가 대학생인데여 ㅠ 갑자기 살이 쪄서 허벅지가 엄청 쪘거든여
    뱃살이랑 팔뚝두요~ 근데 여기가서 상담받고 살엄청뺐어여!
    64kg에서 50키로 빠졌어여! 진짜 휴가전까지 딱 한달만에뺐어여~
    연예인들이 완전 많이 하더라구여~ 급하게 빼야되는분들 들어가보세여~


    http://mizmoll02.cafe24.com

    네이버 검색창 미즈몰 검색 하면되여~

  • 2012.09.18 17:50 신고

    바람나그네님의 포스트가 Daum소셜픽 16위 검색어 [놀러와 권오중] 베스트글에 선정되었습니다.
    확인 : http://search.daum.net/search?w=tot&q=%EB%86%80%EB%9F%AC%EC%99%80%20%EA%B6%8C%EC%98%A4%EC%A4%91&rtmaxcoll=AFB

  • 권씨
    2012.09.18 22:25 신고

    그렇죠. 90년대에도 권오중씨가 20대일때 토크쇼 고정이었는데.. 이런 야한 농담을 잘 했지요... 그 끼를 이제야 다시 보게되네요.. 유재석씨의 조력이 없더라도 권오중씨는 재미있지요

  • 솔직히
    2012.09.19 01:27 신고

    무도 시스템에서 가끔씩 게스트 개념으로 권오중 씨 같은 분 꼭 초대했으면 좋겠습니다.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 '순풍산부인과'로 짜여진 시트콤이지만 재치와 유머를 경험으로
    많이 쌓아오셨기에 더욱 재밌는 그림일 것 같습니다. ^^
    런닝맨도요 ㅎㅎ

  • 동구리
    2012.09.19 02:19 신고

    님은 리뷰하지마세요..님 호불호에따라서 너무 띄우고 낫추니,,
    저두 놀러와봤습니다 엄청재미있었음니다
    항상 힐링켐프보다 질려서 저번주부터 봤으니..

    님은 댓글 모니터링 안하나요??

    좀 하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MJ
      2012.09.19 11:43 신고

      호불호에따라 리뷰를 하는게 그렇게 이상한가요?? 뉴스에 기사올리는것도 아니고 개인블로그에 개인의견올리는건데...
      말씀 좀 심하신듯

  • 예능감정사?ㅋ
    2012.10.03 21:34 신고

    저도 유재석씨가 요즘은 MC로써 진행력이 돋보이지만 재미면에서 마니 떨어졌다고 생각합니다
    그가 제일 웃긴것은 한없이 까불다 강호동같은 강자에게 당하는데서 나왔다고 개인적으론 생각합니다
    지금 놀러와에서 형태는 다르지만 유재석씨의 의견이 진리가 되는 현재의 예능세계에서 그의 의견이 틀리거나 궁지에 몰리는데서 나오는 것은 개인적으로 매우 반값습니다~ 권오중씨의 예상외의 예능감도 신선하고 좋은거같습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