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남의 상플출연

이번주 상플2(상상+)에는 '꽃보다남자'팀이 나왔다. 정확히 말하면 팀 일원이 나왔다고 하는것이 맞겠다. 재미있었고 그 동안 못 본 사람도 나왔기에 반갑기도 했다. 예능 아니면 어떻게 고정적인 이미지가 있는 안석환같은 배우를 볼 수 있겠는가..!! 출연진 섭외는 잘한것 같았다. 한국에 있는 꽃미남을 제대로 쓴 거 같기도하다. 벌써 시청률에서도 엄청난 상승세를 보였으니 말이다. 난 신정환의 장난끼에서 나오는 진행 능력은 가히 천재적이라고 얘기하고 싶은 사람이다. 만약 지금 윗 사진으로 보는 멤버중에 신정환이 빠진다면 모두가 바뀌어야 될 제일 큰 비중있는 능력의 진행자란 것..또 그가 보여주는 진행은 발랄함과 억매이지 않은 자유로움에서 나오는 신선함이란 것에 난 그의 팬이 되어간다.

선배 이경규도 말했다. 신정환은 정해진 틀이나 얽어매인 상황에선 특유의 재밌는 요소를 보여줄 수 없다. 그냥 풀어놓고 맘대로 하게 두어야 그의 천재적인 요소는 빛을 발휘한다고 말이다. 신정환을 아는 사람이라면 이 말에 공감백배 일것이다.

이 프로그램에 '꽃보다 남자' 팀이 떴다.

개인적으론 본방은 못 챙겨본다. 하지만 재방으론 꼭 챙겨볼라고 노력하고 다 본다. 꽃남 출연자중에 난 김범과 구혜선이 제일 기대가 된다. 지금까지 보여준 연기가 그들을 말해주는 것은 말할  나위없이 검증된 것이라고 느끼기 때문이다..

김범.. 미래가 가장 총망되어 보이는 배우중에 한명이다. '에덴의동쪽'에서 김범이 보여준 연기는 모든것을 말해준거라 말해도 될 것 같다. 자신의 연기삶을 게으르게만 안하면 그 미래는 탄탄대로일 것이다. 하지만 김범의 성격으로 봐서는 게으른 삶을 살 사람은 얼굴에 쓰여있기도 하다. 유승호와 함께 김범은 꽃미남, 선남으로 한국 배우의 미래를 보여줄 만하다고 생각이든다. 웃을때 해맑음은 아직도 그가 소년처럼 보이게도 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사실상 에덴의동쪽에서 가장 완벽한 연기를 보여줬으니 지금의 에덴의동쪽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것이다. 꽃보다 남자에서도 재밌는 모습을 보여줘서 보기가 좋다. 상플에선 또래 친구들이 놀듯 해주는 모습은 참 같은 친구가 된 듯 웃으며 보게된거 같고 나도 그들과 같이 같은 나이또래 친구처럼 느끼며 즐긴것 같았다. 아이들이 자신을 무서워 했다는것도 보통때 웃지않고 있어서 생기는 오해인듯 얘기를 했다. 웃음이 예쁜 남자들의 특징중에 하나지만 그들은 그냥 있을때 얼굴은 웃을때와 너무 큰 차이가 나기때문에 상대적으로 안 웃으면 무서워 보인다는 선입관을 주기도 한다. 나도 웃을땐 수줍은 듯 웃지만 안 웃고 일반표정으로 일을 할 땐 상사가 왜 화가난듯 일하냐고 핀잔을 줄때도 있기에 그 말을 이해한다.

구혜선.. 그녀의 아주 좋은 모습은 명랑함, 발랄함, 상큼함 일것이다. 마음을 숨기며 사는 사람중에는 그런 숨기는 마음으로 생기는 그림자로 인해 자신을 어둡게 만들지만 구혜선 같은 발랄한 성격의 소유자는 밝음에서 생기는 빛이 자신을 보호해준다. 그것은 사람에게 호감으로 다가오기 때문이다. 꽃남에서도 구혜선은 자신의 모습과 비슷한 연기를 하기에 더욱 자연스러워 보이는 요인일 것이다. 그리고 그 모습은 보기좋은 모습으로 많은 기대를 주게 만들게 만든다. 그녀의 미래가 기대대고 보고프다. 가수가 되지 못했을때도 자신의 노래실력을 알기에 양싸(양현석사장)가 '넌 아니야~'했을때도 받아들이고 연기자로의 길을 밟아온것은 참 좋은 연기자로 보이는 요소이기도 하다. 무모한 도전보단 자신의 이미지를 알릴 수 있는 길에서 보여주는 지금의 연기는 참 좋게 보이기 때문이다. 보기만해도 유쾌한 그녀의 모습이 좋다~

김현중.. 연기보단 미모?로 남들에게 더 다가오는 가수다. 엉뚱함이 매력인 남자. 연기는 아직 노력해야 할 일이다. 그렇다고 꽃남에서 김현중이 정극 배우로 들어온것도 아니니까 배역상으론 뭐라 하고싶지는 않고 그만큼의 연기도 뭐라고 하고 싶지는 않다. 특수성의 드라마 이기 때문이다. 만화를 기초로 하는 만화류의 드라마니 오히려 캐스팅은 잘 된거 같다. 그렇기에 꽃보다 남자가 인기를 끌 수 있는 요소라 생각한다. 우결에서 보여준 모습으로 성격을 조금이나마 바꿀 수 있었던것은 김현중에겐 아주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가 갔고 있던 마이너이미지중 어눌함과 안좋았던 엉뚱함은 반대로 메이저이미지로 바꾸는 기회를 마련한 것 같아서 김현중에게 축하할 일인것 같다.(솔직히 예전엔 표현하자면 우울증, 자학..그리고 말못할 만한 한가지 모습(?)이 걱정이 많이 되었었다.. 하지만 지금은 성격이 약간이라도 바뀐 듯 싶어 다행이다) 그의 모습을 바꿔줄 수 있는 사람이 옆에 많이 있길 바란다. 황부인 이라든가.. 성격 발랄한 그런 사람들이 더 많이 ^^


안석환 배우도 개인적으로 참 좋아한다. 쾌걸춘향과 여러 드라마에서 특유의 연기를 보여주는 그의 모습은 왠지 고정되어 있던 배우의 이미지에 다양성을 준 것 같아서 항상 재밌게 보고 그가 기다려지는 요소이기도하다. 중년배우가 되면서 인기를 끄는 얼굴과 모습으로 안석환은 참 재미 요소이다. 바람의화원도 기억이 난다. 그가 보여줬던 얘기들과 모습은 참 유쾌하고 또 어떤 드라마에서도 기다려지게 만든다. 조연배우로서 최고의 입지를 가진듯 보이는 이미지.. 임현식님도 그렇고 조연 배우가 더 재밌는 요소로 드라마를 이끌어내는 점이기도 하기에 꾸준히 기다려진다.

* 이번주 상플은 꽃남의 등장으로 인해 프로그램 시청률도 전주에 비해 4%가량이 올라갔다. 왠지 이번주의 상플은 발랄함과 신선함이 있어서 재미있었다고 느껴진다. 간간히 웃는것보다.. 전체적으로 꽃남팀의 호감적인 요소가 전체적으로 분위기 업 시킨 것으로 보였고 그것이 프로그램 전체를 들떠서 보게 만들 수 있었던 것 같다. 재밌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