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신메뉴로 무장한 스테파니카페

오랜만에 즐겨찾던 스테파니 카페를 갔는데, 의외의 신메뉴가 등장했다는 것에 오우~ 이것이 웬 떡이야~ 라며 즐거워하는 바람나그네와 해적같이 생긴 일당은 바로 신메뉴에 눈길이 꽂혔습니다.

그래.. 한 번 먹어봐야 하지 않겠어?!

당연히 한 사발 해야겠지요?! 

..라며 서로 쿵짝이 맞아서 주문한 신메뉴는 세 가지(사가지 아닙니다^^)였습니다. 가지가지 한다고 가지가지 맛 난 브런치에 그저 행복하기 이를 때 없는 저는 그저 음식의 맛에 홀랑 빠져버렸지요. 한참을 못 간 스테파니카페 2호점은 저를 까먹지 않고 있었습니다.

신메뉴로 나온 3가지를 소개드리자면..

셰퍼드 파이(shepherd's Pie) / 크리미 머시룸 리조또(Creamy Mushroom Risotto) / 잉글리시 브렉퍼스트

.. 였습니다. 스테파니카페 2호점은 압구정점인데 역으로 따진다면 신사역 8번 출구에서 더 쉽게 찾아갈 수 있어서 이것을 신사맛집이라고 해야하나, 압구정 맛집이라고 해야 하나도 헛갈리기도 합니다만.. 일단 신사역 8번 출구에서 가깝다는 것을 알려드리는 편이 좋겠군요.

이미 스테파니카페 2호점은 중간중간 기착지로서 참 좋은 곳으로 애용되는 장소이기도 한데요, 저는 특히나 이곳의 맥주에 반해서 더 애용을 하는 것 같습니다. 스테파니 카페에서 맛 볼 수 있는 엘리켓은 정말 환상적이거든요. 어쩌다 맛집 소개를 해 드리지만, 일단 맛이 보장이 되니 무엇이 새로 나왔다면 바로 소개하고 싶어지는 곳이기도 하지요.

* 이하 모든 사진은 1,000픽셀로 작업이 되었으니 크게 보시려면 왼쪽 마우스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

오랜만에 간 스테파니카페는 변함없이 특유의 인테리어로 반겨줍니다. 일관성 있는 분위기라 더욱 더 친근감이 가는 것 같기도 해요. 너무 화려하지 않은 분위기의 카페를 저는 좋아하거든요. *매장직원은 뽀샵처리함*

요즘 생활의 활력을 잃은 모군은 힘이 주욱~ 풀려 있어서 보기가 안타까운 광경. 그래도 음식을 기다리는 일당과 모군은 나올 음식에 기대만발 이었습죠. 네!


기다림이 서운치 않은 토깽이(토끼를 귀엽게 표현하려고 하는 어투임 뷁~) 모양의 '셰퍼드 파이'가 마치 살짝살짝 튕기듯 걸어오는 것처럼 테이블로 옵니다요~

저만 느끼는 것인가요? 뭔 음식이 토깽이를 닮았어? 라고 생각 되시나요? ^^ㅋ

'셰퍼드 파이(shepherd's Pie)'는요.. 부드러운 매쉬드 포테이토 그리고 고소한 치즈와 미트소스를 이용해서 만든 믹스계의 최고봉, 양식의 짬뽕탕 같은 존재로서 다가왔습니다.


어흑~ 볼수록 토깽이 닮은 셰퍼드파이를 그냥 먹기에 아까울 정도인데요~ 그래도 저의 뱃님이 꼬르륵 거리시면서 얼른 달라고 아우성이기에 그래~ 잠깐만 기다려~ 라며 카메라로 아까운 장면을 담습니다.

고소한 치즛발이 느껴지시나요? ㅎ 주~욱~ 늘려보는 재미는 또 하나의 설렘을 주지요. 쩝~쩝~


이어 나온 녀석(음식을 녀석으로 부르는 이상한 바람녀석~ 탁~!)을 보아하니 색감 쥑/여/주네요~!

보통 음식을 보며 색감이 느껴지면 어떤 생각들을 하시나요? 저는 어떤 성분이 저 색깔을 내게 했는지가 궁금하더라고요..!! 그래서 스테파니 사장님에게 물어 봤~뜹~니~다~~~~~(김현철 버젼) ;;

그러니 스테파니 사장님이 말씀 하시더군요.

아~ 네 그것은 저도 모릅니다~!!~~~~~~~ 헛 농담이고요..

노란빛 나는 빵은 강황을 넣은 거고요, 검정빛 나는 빵은 오징어먹물, 음~ 그리고 한쪽에 찌그러져 있는 늠은 포카치아를 이용해서 만들었 뜹~니다~~! 라고 합니다. ㅋ


그 다음 나온 녀석은 이름이 뭘까요? 딱~ 보니 크림이 보이고, 버섯이 보이고, 밥알도 보이는데~ 말이죠.

역시나 상상은 비슷한 이름이 나올 것이라는 것을 예고해 주듯 이 녀석의 이름은 '크리미 머시룸 리조또(Creamy Mushroom Risotto)' 라고 하네요.

숟가락(뭐니 촌발 날리는 단어 선택 ㅡㅡㅋ).. 아니 스푼으로 푸욱~ 퍼보면 아주 맛나는 버섯과 밥알이 반겨줍니다. 입 안으로 들어가면서 그냥 녹는다는 느낌을 받는 머시룸 리조또 덕분에 기분이 날아갈 것 같았답니다. 꼭 드셔 보시라고 권해 드릴 정도라지요. 단 것 좋아하시는 분, 고소한 것을 즐기시는 분에게 딱~ 인 런치가 되겠습니다.


우와~ 색감도 풍부한 이 녀석은 도대체 뭐야~~~~~ 입이 쩍~ 벌어지게 만드는 것이 등장했습니다.

이 녀석이 거의 신메뉴의 주인공감인 '잉글리시 브렉퍼스트' 되겠습니다. 네네~!!

잉글리시 브렉퍼스트는 평일이 아닌 주말 특식으로 준비가 되어 있다는군요. 차(茶) 중에도 잉글리시 브렉퍼스트라는 것이 있는데, 런치로도 나왔으니 맛을 봐야겠지요. ㅎ

베이컨, 낫또, 계란, 포테이토, 샐러드 등을 한데 모아서 먹는 느낌은 입안이 시원하게 생각되지 않으시나요?


음식 먹는 실력이 둔해서 이 모양으로 밖에 못 만들겠더군요. ㅋ 일행을 기다리게 하면 안 될 것 같은 기분에 빨리 요래 세팅을 해 봅니다. 정작 포테이토는 얹지도 못하고 급샷 날렸습니다.

음~ 좋은데~ 싱싱한데~ 느낌이 오네요. 연인들이 가셔서 먹어봄직 한 음식이 아닐까 생각도 들더군요.



맛난 런치를 했으니 다음 준비된 입안의 선물인 쿠키와 유기농 커피를 한 잔 하면서 온갖 가득했던 먹는 설렘을 마무리 합니다. 쿠키 또한 스테파니에서 직접 구운 것인데요..! 그 맛이 정말~ 담백합니다.

매번 찾으면서도 신메뉴로 나오는 것들을 접해 보면 항상 발전하는 모습이 보이는 곳이라 좋은 곳이더군요.

일단 어떻게 가느냐? 를 저에게 물어보신다면 답은 간단하지요. 신사역 8번 출구에서 나오며 곧장 고개 끝까지 오르면 '앙드레김' 의상실이 있습니다. 밑 골목으로 내려가셔서 오른쪽으로 턴해서 10미터 정도 가시면 오른쪽으로 이쁜 스테파니카페2호점이 자리하고 있지요. 모르시면 지도 참고하셔도 좋아요..!!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 스테파니카페 2호점
도움말 Daum 지도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4)

  • 2010.08.05 06:42 신고

    맛집도 항상 신메뉴 개발을 해야 성공하지요..
    멋지네요..그리고 맛있어보입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2010.08.07 03:46 신고

      정말 잠시라도 쉬지않고 멋진 생각을 꾸준히 해야
      성공을 하나 봅니다.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10.08.05 06:47 신고

    맛나 보입니다. 연구하지 않으면 도퇴하게 되어있지요.ㅎㅎㅎ

  • 2010.08.05 06:51 신고

    있는거 다 먹고싶습니다!!!

  • 2010.08.05 06:54 신고

    이른 아침부터 브런치가 아른거리고, 빵과 커피와 케잌이 눈앞을 둥둥 떠다닙니다. ㅎㅎㅎ

    • 2010.08.07 03:47 신고

      정말 그럴 때 배에서 이상반응을 보내죠 ㅎ 꼬르륵~ 이라고 말이죠 ㅋ

  • 2010.08.05 06:55 신고

    크리미 머쉬룸 리조또 제일 먹고 싶어요.ㅎ
    여기도 나중 한 번 들려봐야겠네요.

  • 2010.08.05 07:06 신고

    진짜 맛있어 보여요 ㅜㅜ
    식전이라 침이 그냥 ^^ㅔ;;

    • 2010.08.07 03:49 신고

      배가 고프게 하는 요리 포스팅 ㅋ 아니 맛집 포스팅 ㅎ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10.08.05 07:48 신고

    치즈 늘어나는거 보니 완전 군침 흐릅니다. 근데 저 일하는데랑 멀지가 않아요. 갈 수 있음 한번 가봐야겠다는 ㅋ

    • 2010.08.07 03:49 신고

      그쵸 치즈 늘어나는 것 보니 입맛이 확 돋죠 ^^
      가까운 곳에서 일을 하시는군요.. 그것을 처음 알게되는데요 ㅎㅎ

  • 2010.08.05 08:07 신고

    저도 리조또가 가장 땡기구요~ 영국사람의 아침식사도 매우 맛있어 보입니다.
    요기가 몇 번 포스팅이 되어서 유명한거 같더라구요~ 자꾸 이러니깐 저도 궁금해서 가보고 싶어지는데요 ^^;

  • 2010.08.05 08:24 신고

    어제와 오늘같이 더운날엔 이런카페에서 시원한 에어컨 바람을 맞으며 맛난음식까지
    먹는다면 너무 행복할것 같아요^^

    • 2010.08.07 03:50 신고

      그 말에 동의합니다. ㅎ 이런 날엔 맛있는 요리가 있는 곳에서
      몸 차갑게 냉동 시키는 맛이 최고죠 ^^

  • 2010.08.05 09:51 신고

    배가 난리가 났네요...이런거 공복에 보는거 아니야~~ 하면서...ㅜ.ㅜ

  • 2010.08.05 12:00 신고

    바람나그네와 해적같이 생긴 일당에서 빵 터지고...
    그 뒤에 군침 싸악 돌게하는 맛있는 메뉴에서 쓰러지고...
    아웅.. 넘 배고파집니다. 점심 맛있게 드세요~ ^^

  • 2010.08.05 12:35 신고

    윽...배고파졌다 ㅠㅜ

    • 2010.08.07 03:52 신고

      앗 꼴찌님을 배고프게 했으니 어찌해야 하나요 ㅎㅎ
      이곳에서 한 숟가락 같이 떠욤 ^^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