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떴~ 물타기의 먹이감?

오늘 기사는 왠지 물타기 뉴스에 패떴이 이용되는거 같다는 느낌이 많이 드는건 왜일까? 스타킹이 한우패션쇼와 PD자질 문제로 인해 뭇매를 맞고 있는 시점에서 좀 내가 과민할 지 모르지만 물타기의 대상으로 된 거 같다.

예능 방송 원투쓰리~ 하는것도 아니고 지금까지 대본이 있는거야 누구나 아는 실정에 대본 문제가 기사화 대는건 좀 아니올시다 싶다는거다. 이 세상 어떤 프로그램이 지들 맘대로 놀고 있는거 막 찍어서 방송하겠는가? 가이드라인 없이 동선없이 움직이다보면 어떻게 방송을 만들고 편집해서 보여줄 수 있겠는가..!

기사꺼리 참 더럽게 없다싶다. 리얼 프로그램에 대본이 있는것이 왜 문제일까? 세심한 동선이 그려진 콘티가 있다고 뭐가 달라지는가? 이걸 문제삼는 사람이 더 한심한 건 내게있어 바보처럼 보인다. 

한 사람, 한 사람.. 마음까지 어떻게 마춰줄까..!! 그렇다면 예능 프로그램을 볼 자격도 없는 사람들 같다. 이런 걸 문제로 삼는 정도라면 말이다. 예능은 드라마가 아니다라고 말하면서 합리화 시킨다지만.. 예능도 시청자에게 보이는 방송이다. 방송을 아무렇게나 보여주는것이 방송인가 ? 예능도 콘티가 있고 대본이 있다. 그 점 분명 알아두길 바란다.

어떻게 보면 이런 문제를 문제화 하는 여론이 더 한심하다. 방송 원투(한두번)하냐? 이런것이 문제꺼리라면 왜 몇십년동안 문제를 안 삼았냐? 그리고 그것이 카메라만 가져다 준다고 다 방송이 뚝딱 나오는거냐..? 그렇다고 그렇게 만든 프로그램을 보고 좋겠나? 허접한 방송 만들면 허접하다 뭐라하고.. 보기좋게 만들면 마술을 원하고..!! 답답하다. 여기서 마술이라함은 그냥 대본없고 콘티없는 내츄럴한 리얼프로그램을 바라는 것이기에 말이다.

참 말도 안되는 문제화다. 그 시간에 그 프로그램 보고 웃어주는게 더 유익한 요소인걸 알았으면 한다. 뭐든 예능 프로그램은 마술이 아니다. 리얼리티는 정해진 틀에서 자유로움을 그려내는 방송안의 요소이다. 그걸 보고 웃고 즐기자~
그러면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공감
    2009.01.05 23:57 신고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리얼 버라이어티가 기존 버라이어티와 다른 점은 출연진의 애드립이 훨씬 많이 첨가되는 것 정도라고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다큐멘터리도 아닌데 예능프로그램에서 아무리 리얼을 내세워봤자 한계가 있겠죠. 그리고 연예인들이 아니라 일반인들을 투입해서 버라이어티를 찍는다고 해도 완전한 리얼은 있을 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카메라가 어딘가에서 돌아가는걸 뻔히 아는데 그리고 전국으로 방송되는 프로그램인걸 뻔히 아는데 완전히 자기 자신을 드러낼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ㅎㅎ 결국 '리얼'을 아무리 내세워봤자 완벽한 '리얼'일 수는 없다는 거........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