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이 KBS 시사토크쇼를 진행한다고? 아서라. 그건 아니다

개그맨 김제동이 KBS1에서 시사토크쇼를 진행한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분위기가 어수선하다. KBS 공영노조 측은 문제를 삼고 나섰으며, 대다수의 여론이 ‘그건 정말 아니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김제동이 진행을 맡은 프로그램은 KBS1에 편성될 예정이며, 밤 10시부터 11시대에 PD들이 만드는 새로운 형태의 시사토크쇼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사실에 문제를 삼고 있는 KBS의 공영노조 측은 발표문을 통해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좌편향 인사들이 KBS의 주요 시사프로그램을 도맡아 방송하더니 이번에는 뉴스앵커에 개그맨 출신 방송인 김제동 씨를 기용한다고 한다”면서 “공정성과 객관성, 균형성의 문제, 또 편파성의 문제가 우려된다”는 말을 전했다.

또한, “과거 노무현 정권 시절에도 KBS에서는 ‘시사투나잇’이라는 타이틀로 PD들이 뉴스 프로그램을 제작한 적 있지만, 당시 해당 프로그램은 방송 내용보다는 잦은 편파 시비로 더 많이 알려졌다”며 “이제 또다시 KBS가 그때의 편파성 논란으로 빠져들지 모른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며 강한 반발을 하고 있다.

공영노조 측의 공식 발표문이 있고 KBS 측은 뉴스 프로그램이 아니고, 그에 따라 앵커가 아닌 시사토크쇼의 진행자로 기용하고자 했다며 일부분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여론은 좋지 않다.


일부 여론이 김제동이 진행하면, 뭐 어떤가? 하는 반응도 있지만 그건 안일한 생각.

괜찮다는 반응을 하는 이들은 대중적 지지도도 있고 친근한 진행을 해봤기에 괜찮을 것이라고 하지만, 문재인정권이 된 이후 방송사마다 편향된 진보 인사들이 넘쳐나고 있어 공영노조 측과 여론의 반응에 공감할 수밖에 없다.

벌써 검증된 케이스는 있다. SBS의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민주당 이외의 정당에 대한 편파적인 조롱과 흠집 내기에 몰두해 방송 본연의 임무를 어긴 지 오래고, 지나친 편향성에 기대어 방송을 하다가 기어코는 편파 방송으로 방송 제재를 받기도 했다.

김어준은 팟캐스트를 진행했지만 정식 앵커의 자질은 부족했으며, 그가 밟아 온 이력 모두에서 편향적이고 편파적인 면들이 심각해 지상파 진행자로 쓰기 부적합했음에도 SBS는 기용해 방송사 이미지만 안 좋게 만든 바 있다.

MBC 또한 기자 주진우와 배우 김의성을 활용한 시사 프로그램인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를 방송하고 있지만, 극좌라 불릴 만한 편향성으로 편향적인 방송을 하고 있어 시선이 곱지 않은 상황이다.

주진우나 김의성 모두 시사 진행자로선 자질이 의심스러운 면이 있어 말이 많은 상황이다.


문제는 파격적인 기용을 한 사례에서 중립적이고 균형적인 시선의 진행을 목격했다면야 김제동이고 다른 인사가 들어와도 할 말이 없지만, 그들 모두는 지나치게 편향적인 방송을 해 시선이 곱지 않은 상황이다. 진보든 보수든 정치 성향을 떠나 균형적이라 보이지 않았기에 시선도 불편했던 것이다.

김제동 또한 마찬가지다. 그는 정의를 말하고, 민주주의를 수호하려 노력한 바 있지만, 결국은 그도 선택적 정의라는 함정에 빠져 편향된 발걸음을 했기에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만약 그가 균형적이고 자신의 이념에 반하는 것을 목격하고 분노하는 것을 봤다면 할 말이 없겠지만, 그는 그를 필요로 할 때 침묵을 했다.

바로 그러한 상황에서 그가 시사토크쇼의 진행자로 나선다? 그간의 과정을 목격한 이라면 당연히 그가 편향적 시선의 프로그램을 진행할 것이라 생각할 것이다.

위 언급된 인물 중에 김제동이 편향성에 있어서는 가장 색깔이 옅을 수 있지만, 걱정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은 다수의 시사 프로그램. 다수 방송사의 시사 프로그램이 획일적 편향성으로 여론을 주도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의 기용은 반대를 할 수밖에 없다.


방송사 보도국 자체 인력이 앵커 또는 진행자가 되는 것과 좌편향 인사를 전면에 세우는 것과는 차이가 클 수밖에 없어 기용을 반대하는 것이기도 하다.

여론은 깊게 파고들지 않아도 개그맨이 정치적인 스탠스를 취하는 프로그램에 서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 어쨌든 그건 자신의 긍정적 이미지를 활용한 여론 움직이기 의도가 있어 보이기 때문이다.

김제동의 능력은 그곳과는 어울리지 않는다. 적어도 위선적인 진보와 보수의 면면을 지적하지 못해 왔다면 그 자리에 설 자격이 없다. KBS 공영노조가 발끈해하는 것은 그가 편향된 길을 걸어왔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균형적이었다면 발끈해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균형적이었다면 필자도 그를 반대하지 않을 것이다. 여론이 반대하는 이유는 그가 걸어온 이력 때문이다.

<사진=JTBC>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