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통해 사과한 이휘재. 그럼에도 비난하는 철없는 네티즌

사과를 했는데도 사과한 사실을 억지로 잊고 사과한 이를 비난하는 일부 네티즌의 모습. 비난 반응에 공감을 눌러 그게 여론인 양 몰아가는 일부지만 다수의 네티즌. 잘못을 따진다면 실수를 한 이휘재보단 그를 과하게 지적한 네티즌의 잘못을 지적할 수밖에 없는 건 당연하다.

이휘재는 과거 시상식에서 패딩을 입고 온 성동일에 실수를 했다. 패딩을 입고 온 것을 두고 ‘PD같다’ 놀렸고, 계속되자 싸늘한 반응을 한 성동일의 모습이 비치며 이휘재는 지속적으로 대중의 질타를 받아왔다.


이휘재의 진행 방식은 대중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받진 못했다. 다소 과한 농담을 하고, 출연자에게 핀잔을 주는 등의 모습이 비치며 좋지 않은 반응이 이어졌다.

매번 논란이 일자 이휘재는 조심스러운 진행을 하는 쪽으로 변화를 줬지만, 대중의 심기를 돌려놓지 못했고, 뭐만 하면 경솔하다 질타를 받아왔기에 프로그램 확장에 애를 먹은 게 사실이다.

자식의 좋은 이미지로 자신의 이미지를 바꾸려 한다는 공격을 수시로 받았고, 조심한다고 해도 대중은 꼬투리를 잡기 일쑤였다.

시상식 당시 성동일과 이휘재의 사이는 그 둘만이 아는 친밀한 관계가 존재했을 터. 하지만 농담을 주고받는 방식이 대중의 입맛에 맞지 않아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휘재는 평소 성동일과 친분이 있는 사이였고, 막역한 사이였기에 던진 농담이라며 당시에도 해명을 했다. 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보는 입장에서 그렇게 보이지 않았기에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일부 대중이 이휘재의 말을 신뢰하지 못한 건 성동일의 공식적인 반응이 따라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굳이 아닌 부분을 해명하는 게 귀찮은 나머지 안 했을 수 있고, 개인의 상황이 있을 수 있기에 이해를 해도 될 만했지만, 대중은 믿으려 하지 않았다.

이휘재의 진행 방식은 이 시대의 흐름에 뒤쳐지는 게 사실이다. 흐름을 놓친 부분이 있고, 자신이 잘하는 부분을 밀고 나가고자 한 부분이 대중에겐 괴리감이 되어 마뜩지 않은 결과를 받아 들었던 것이다.

진행자로 자신에게 찾아온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는 아직 확신한 수 없으나, 시대의 흐름을 읽어 그에 맞추는 길 외엔 별다른 방법이 없어 극복 과정은 좀 더 지켜봐야 한다.

<라디오스타>를 통해 이휘재는 다시 한번 사과를 했다. 또한, 왜 그런 일이 생겼는지를 돌아보며 해명하는 과정도 보였다. 분명한 건 이휘재가 무엇을 잘못했는지를 알았다는 점이고, 할 수 있는 최선으로 해명을 했다는 부분은 인정할 수밖에 없다.


이휘재는 당시 멈추지 못한 어설픔을 인정했다. 성동일과 친하다 보니 상황극을 했고 둘만이 이해할 수 있는 상황극을 한 부분이 대중에겐 잘못 인지된 사실을 털어놨다.

해명을 하는 중간중간 잘못했다는 말도 했고, 대중이 느낄 수 있는 부분을 간과한 부분도 솔직히 인정해 충분히 그것이 사과라는 것을 알 수 있었지만, 일부 대중은 그조차 받아들이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방송이 끝난 이후 해당 기사의 댓글엔 여지없이 악플이 넘쳐났다. ‘그저 경솔했다. 한마디면 될 것을’이라는 반응도 보이고, ‘성동일은 그렇게 생각지 않는 것 같은데’라는 반응도 있다. 쌍스러운 욕을 섞은 네티즌도 보였고, ‘믿을 수 없다’는 반응도 보인다.

분명 사과를 했음에도 일부라지만 다수의 네티즌은 여전히 그를 비난하고 있다.

자신들이 바라는 사과를 했는데도 사과를 하라는 멍청함도 보여주며 말이다.


그저 싫을 수는 있다. 하지만 그저 싫은 것은 그 자신의 마음일 뿐이다.

이휘재가 개인적인 자리에서 성동일과 오해를 풀었다고 하면 그걸로 믿어주면 될 일이다. 그런데 굳이 못 믿겠다며 그들의 친분을 의심하고 아닐 거라 단정하며 또다시 비난하는 모습은 그 비난을 하는 대중의 마음보가 작다는 것을 의미하기에 바꿔 질타할 수밖에 없다.

<사진=MBC, SBS>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ㅋㅋ
    2018.05.12 13:06 신고

    상상플러스 법규 사건은요? 그냥 저 사람 됨됨이가 안된건데 왜 네티즌 탓을 하시는지? 안고쳐지는거임 저건. 슈퍼맨이 돌아왔다만 보고 판단하지 마시구요

  • 노어이
    2018.05.12 13:09 신고

    비난과 비판을 구분 못 하는 무식한 글쓴이

  • 00
    2018.05.12 13:11 신고

    누가봐도 철없는의 주어가 바뀌어야하지 않나요

  • DD
    2018.05.12 13:11 신고

    블로거님이 뭔데 함부로 대중평가를 하나요? 님은 자신의 잣대로 사람들과 사회를 바라보며 나는 아닌 평가를 하는거 같네요. 멍청하단 말도 할 수 있는게 평가가 혹은 비평가이긴 한데 이건 대중이 그럴 수 있을수도 있는 환경을 이해해야죠. 블로그 주인장님도 멍청한 부분에 포함되지 않는다 생각하시나요? ㅋㅋ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