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민 논란과 방송하차. 어떻게 해결해야 좋을까?

방송인 김생민이 미투 가해자로 지목되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했다. 김생민이 순순히 인정하고 출연 중인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하며, 발등에 불이 떨어진 건 그가 출연하는 방송이 됐다.

KBS2 정규 프로그램이 된 <김생민의 영수증>은 아예 폐지를 결정했고,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선 모든 분량을 편집하기로 했다. tvN <짠내투어>도 이번주 방송을 중단했고, 돌아오는 방송에선 모든 분량을 편집 삭제키로 했다.


SBS의 <동물농장>, KBS <연예가 중계>, MBC <출발 비디오여행>, MBN <오늘 쉴래요?> 등에서도 편집된다.

그가 출연하며 역사가 오래된 프로그램에서 그의 역할은 막대했지만, 논란으로 어쩔 수 없이 그의 분량을 덜어내야 하고, 그를 대신할 인물을 섭외해야 하는 현실은 아찔하다.

특히, 김생민을 타이틀 인물로 가져간 프로그램의 타격은 크다. 그래서 <김생민의 영수증>은 아예 폐지를 결정한 것.

문제는 또 하나의 프로그램인 <짠내투어>가 고민이 클 것으로 보인다. 그의 짠내 가득한 이미지로 프로그램 성격을 가져간 것인데, 그가 없으니 난감한 건 어쩔 수 없는 일.


그렇다고 <짠내투어>에서 그를 대신할 또 다른 ‘짠내 나는 스타’를 구하기도 어렵다. 방송인 중에는 짠내 나는 캐릭터를 찾기도 힘들며, 찾았다고 해도 그 인물의 짠내가 시청자의 마음을 움직이기 어렵다는 점에서 난감한 건 어쩔 수 없다.

하지만 일은 터졌고 그를 해결해야만 하는 게 <짠내투어>의 입장이다.

<짠내투어>로썬 계속 프로그램을 가져 가야만 하는 입장에선 김생민을 아예 생각지 않고, 기존 인물의 대결을 좀 더 부각하는 쪽으로 가져가는 것을 생각해 봐야 한다.

지금도 누가 더 짠내 나는 여행을 하는가와 짠내 나긴 하지만 그래도 퀄리티 있는 여행을 할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것이기에 출연자 간 대결을 강조하면 김생민은 금세 잊힐 것이다.


또한, 출연자 간 짠내 대결이라면 굳이 김생민이 없다고 해도 프로그램 성격을 이어 가긴 편할 것이기에 새로운 인물을 투입하기도 편하다.

절대적인 분량을 담당하는 방송인을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지 사실 그들은 알고 있어 큰 타격은 없을 것이다.

타격이 가장 큰 건 <김생민의 영수증>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송은이와 김숙이고, 해당 프로그렘 제작진일 것은 분명하다. 또 다른 프로그램으로 만나볼 수 있겠지만, 의도치 않게 공백기를 가져야 하는 건 안타까운 일이다. 이건 어떻게 당장 해결하기가 힘든 일.


김생민이 다시 활약할 수 있는 딱 하나의 방법은 피해자가 용서를 하고, 그 용서한 이가 시청자나 대중에게 탄원하는 방법 밖에 없다. 쉽지 않은 일이지만 말이다.

방송가의 타격은 사실 그렇게 크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해결책을 알고 있을 테니.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8.04.03 19:50 신고

    실제로 얼굴보고 잠깐 이야기 한적 있었는데 배려심 많고 선한 기운때메
    팬이 되었는데 안타깝네요

    • 2018.04.04 05:51 신고

      당장 잘못된 선택을 한 것이 미래에 큰 재앙으로 올 줄 몰랐었겠죠. 그런게 인생이란 것을 지금이라도 알았으니 앞으론 잘하겠죠 ;;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