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승부사 이다희 출연. 누구라도 탐낼 몰입력

역대 여성 게스트 출연 편 중 승부욕이 넘쳐 난 회차를 뽑으라면 단연 이다희, 설인아, 구하라, 미나가 등장한 ‘수합의 정석’ 편을 뽑지 않을 수 없다. 그중 이다희의 활약은 경쟁자 아닌 경쟁자 모두를 넘어서는 왕성한 활약이어서 예능 프로그램 관계자라면 누구라도 그녀를 탐낼 만했다.

승부욕에 있어 둘째 가라면 서러운 구하라. 체육돌로 유감없는 활약을 했지만, 그 승부욕을 넘어서는 에너지 여왕 둘의 등장은 신선한 충격을 줄 정도였다.


절대 지려 하지 않는 구하라의 승부욕이 웃음을 주고 실제 게임 진행 중 우수한 결과를 얻어내도, 뉴페이스 설인아의 젊음과 파워에는 당해 내질 못하는 모습에서 묘한 조합이 주는 웃음을 얻을 수 있었다.

이 정도면 게임은 끝냈겠지! 하고 생각할 때 유감없이 튀어나오는 캐릭터가 바로 이다희. 왕중왕이라 생각될 만한 끝판왕 설인아를 제압하는 이다희의 엉뚱한 에너지 발산은 시청자 모두를 매료시킬 만했다.

스스로 자신감 있다고 한 게임에는 창피하지 않으려 몰입하는 모습은 무섭다기보다는 웃음이 나는 장면이었고, 기어코 다른 캐릭터를 제압해 준 웃음은 참지 못할 만큼 큰 웃음을 선사했던 장면이다.

양세찬과 짝꿍이 되지 않으려 드라마에서 나올 만한 실망감의 표정을 보여 웃음을 주는가 하면, 예능에서 간혹 묘사되는 최민수의 섬뜩한 표정 저리 가라 할 정도로 몰입해 주시하는 모습은 누구라도 웃지 않을 수 없던 장면들이었다.


<런닝맨>의 밉지 않은 배신 캐릭터인 이광수 저리 가라 할 정도로 승부욕에서 나오는 배신 스킬감도 빛났다. 이광수와 함께 여서 더욱 빛났던 장면은 서로 숫자패를 까는 장면과 약속을 깨는 장면들.

이광수가 어떻게 나올지 알기에 자신도 이광수를 속이고. 서로 속지 않으려 엉뚱한 숫자를 내려다 거둬들이는 모습에선 포복절도한 웃음을 줬다.

시청자 모두를 포복절도케 한 장면은 이광수의 배신에 분노해, 큰 소리로 “너 얌생이구나~”하고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던 장면. 도저히 웃지 않고 못 배길 명장면을 연출해 낸 이다희는 전체 분량에서 가장 인상적인 장면을 그렇게 남겼다.

씩씩대며 분노하는 모습에 시청자는 매료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어떻게 저렇게 몰입할 수 있지?라고 생각할 만큼 이다희는 푹 빠져 있었다.


추억의 댄스 타임에도 고무줄 하나로 기성 가수들의 모습을 재현해 내는 모습은 빵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한 장면이었다. 이정현의 <와>를 부를 땐 부채와 함께 헤어 스타일까지 카피해 웃음을 줬고, S.E.S.의 댄스까지도 완벽히 따라 해 웃지 않을 수 없었다.

동갑내기 이광수와 티격태격하는 모습은 격이 없어 더 큰 효과를 줬다. 믿지 않지만 한 번 믿어 보겠다고 마음을 바꾸는 순간 배신을 당하고 광분하는 모습의 반복은 큰 웃음이 됐다.

전소민과 이광수의 호흡과는 또 다른 호흡이어서 이광수와는 최고의 파트너가 될 만했다.

이다희가 매력 있어 보인 건 몰입도가 강했기 때문. 그 순간만을 보고 움직이는 모습은 지금까지 보기 힘들었던 캐릭터이기에 시청자는 환호할 수밖에 없었다.


설인아가 젊음의 에너지로 구하라를 제압했다면, 이다희는 배우의 완벽한 몰입력으로 설인아를 제압했다. 사실 셋이 조금씩은 다른 매력이 있었기에 이다희가 빛나 보일 수 있었지만, 생각지 않은 독특한 매력이 있었다는 점에서 그녀는 더욱 돋보였다.

<런닝맨> 연출 정철민 PD가 허락만 한다면 자주 부르고 싶다는 말을 했듯, 시청자 또한 그녀를 다시 보고 싶어 할 것이다.

<사진=SBS>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