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박원순 시장 출연. 정치인 홍보의 장으로 전락?

MBC 예능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박원순 시장이 출연한다. 이 특집에는 가수 김흥국과 작사가 김이나, 사격 진종오 선수가 함께한다. 문제는 정치인이 출연한다는 것.

<라디오스타>의 경우 일반적으로 출연하는 이는 연예계 종사자가 대부분이었다. 가끔 화제가 되는 스포츠 스타가 출연하기도 했지만, 정치인이 출연하는 경우는 찾기 어려웠다.

이전 <황금어장 무릎팍도사>에는 정치인이 출연하기도 했지만, <라디오스타>에는 정치인이 발을 딛지 않았다. 프로그램이 추구하고자 하는 목표가 달랐기 때문이다.


<무릎팍도사>의 경우 심화 토크를 하며 진지하게 출연자 내면을 볼 수 있어, 각계 인사들이 출연했다. 토크가 주 성격이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다. 시사 대화를 해도 문제가 없던 코너였다.

그와 반대로 <라디오스타>는 정치인이 출연하지 않았다. 쇼적인 부분이 많고 예능을 우선으로 하기 때문에 출연이 불가한 영역이라 보였다.

그런데 이 룰이 깨졌다. 박원순 시장이 출연하면서 그 룰이 깨지는 것이다.

문제는 박원순 시장이 출연하며 또 다른 정치인이 출연을 할 수 있게 됐다는 점.

예능 프로그램이 정치인 홍보의 장이 된다는 점은 그리 반길 일이 아니기에 반갑지 않다 말할 수밖에 없다.

지난 대선을 거친 이후 더욱 심화된 정치인의 예능 프로그램 진출은 방송사를 가리지 않고 이루어지고 있다.


tvN의 <둥지탈출>뿐만 아니라, SBS <동상이몽>에는 이재명 성남시장이 출연을 했고, 심상정은 JTBC <나의 외사친>에 출연했으며, KBS <냄비받침>에는 일부 대권 도전 정치인이 나와 이미지 환기를 하려 했다.

<썰전>의 경우는 시사 예능이기에 출연을 해도 문제 될 일이 없지만, 타 예능의 경우에는 문제 요소를 찾을 수밖에 없다.

박원순 시장의 출연 의도는 홍보를 위한 출연인 게 거의 확실하다. 서울시장 3선 도전을 위한 호감 이미지 쌓기 차원의 출연이라 봐도 무방한 출연이다.

같이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박영선이 MBN <뉴스와이드>에 출연한 것과는 또 다른 출연 방식이며, 두 경우를 놓고 보면 박원순 시장이 정도를 넘는 출연이라 할 수 있다.

<라디오스타>는 정치인 홍보의 장으로 오염되기엔 생뚱맞은 면이 있다. 프로그램 성격도 맞지 않으며, 전체 시청자에겐 선택의 자유를 빼앗는 것과 같아 만류하고 싶은 것이다.


그가 출연하며 다른 정치인도 출연을 할 수 있게 됐다. 왜 예능을 보고 싶은 시청자에게 정치인 이미지 쇼를 보게 하는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정치적 성향이 여권에 가깝다고 평가되는 이가 사장이 된 것을 보여주기라도 하듯, 여권 성향의 서울시장이 재선을 위해 출연하는 것은 본 의도가 따로 있다고 해도 불쾌하게 보일 수밖에 없는 면이다.

그가 출연한 후 또 다른 정치인이 출연을 안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차별로 보일 수 있기 때문에 그 문은 열릴 수밖에 없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예능만을 보고 싶은 시청자의 선택권을 빼앗아, 억지로 정치인의 홍보 쇼를 보게 하려는 것은 불쾌한 일이다.

<사진=서울시, MBC>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