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와 빅뱅을 YG와 갈라놓고 싶은 이들

싸이가 새로운 행보를 모색한다며 YG와 결별 수순을 밟고 있다는 내용의 입방정을 언론이 떨고 있다. 더불어 빅뱅까지 제 갈 길을 가겠다는 듯 입방정을 떨고 있는 중이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는 “싸이가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준비하다 보니 주변에 그런 소문이 난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싸이의 결별 이야기는 뜬금 없는 이야기로 들릴 수밖에 없다.


2016년 싸이는 YG 산하 레이블인 ‘PSYG’ 법인을 설립해 독자 활동했으며, YG와는 꾸준히 호흡을 맞춰 온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최근 싸이가 투자를 받기 위해 움직인 것을 두고 확대 해석해 결별설로 이어진 것으로 보이나, 계약은 아직 1년이 남아 있는 상태다.

연말 콘서트를 비롯한 여러 콘서트에 꾸준히 YG 팀과 움직이고 있는 싸이의 현 모습과는 다른 이런 확대 해석은 그래서 더 어이 없다.

애초 ‘독립 레이블’을 내주고 활동도 독자적으로 하게 했다는 것은 일정 부분의 독자적인 사업을 보장하겠다는 소리이기도 하다.

따라서 싸이가 독자적 사업을 구상하고 움직였다고 해도 전혀 문제가 될 것이 없으며, 후배 양성을 한다고 해도 그건 그가 할 일 중 하나이다.


독립 레이블을 운영하는 권한까지 가졌다면 당연히 후배를 양성할 수도 있고, 따로 대형 기업 투자를 받을 수도 있는 것이다.

빅뱅 또한 제 갈 길을 간다며 호들갑을 떨고 있지만, 사실상 말이 안 되는 소리다.

해당 주장을 한 기사를 들여다보면 그들이 군대에 간다는 말은 쏙 빠져 있다.

2018년에는 빅뱅 멤버 중 태양과 GD(지드래곤)가 군 입대를 한다. 대성과 승리는 그 다음 해일 수 있으나 어쨌든 앞으로 2~3년은 빅뱅의 공백기일 것은 확실하다.

너무도 뻔한 공백기인데, 그 공백기란 말을 빼고 불확실한 관계인 듯 프레임을 짜, 마치 좋지 않은 관계로 헤어지는 듯 만들려는 모습은 어딘가 의심쩍게 보이는 면이다.


팀 빅뱅이 없는 3년여 기간에는 YG의 주력 아티스트가 바뀔 것은 뻔한 일이다. 위너를 비롯한 아이콘. 그리고 블랙핑크가 주로 활약을 할 것으로 보이며, <믹스나인>을 통해 배출된 스타들도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또한, 그 다음 주자까지 기다리고 있으니 풍성한 아티스트 인력에 걱정거리는 없다.

당장 군 문제 때문에 정신이 없고, 미래 또한 걱정인 빅뱅 멤버라고 해도 군 제대와 함께 새로운 미래를 함께 한다면 또 다른 역사를 쓸 수 있기에 벌써부터 쉽게 그들의 미래가 결별로 이어진다고 보는 것은 무리일 수밖에 없다.

빅뱅 멤버 한 명 한 명이 대단한 인기를 얻고 있고, 각자가 사업체 수준으로 파워가 있기에 결별로 이어진다는 듯한 분위기를 조성하지만, 그들은 지금까지 헤어진다는 것을 생각지 않은 듯 활동해 왔기에 결별을 말할 때는 아니다.


싸이가 독자적으로 사업을 크게 한다고 해도 YG와 완전히 결별을 뜻하는 것 또한 아닐 것이다.

YG엔터테인먼트나 SM엔터테인먼트. 그리고 CJ 또한 독립 레이블을 키우고 독자적인 힘을 갖는 레이블이 되게 하는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어서다. 차라리 기업 쪼개기에 더 관심을 갖는 게 언론의 제대로 된 접근일 게다.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