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민박 시즌2, 잘한 결정. 불편한 방문 있더라도 불평은 말자

‘효리네민박’ 시즌2 제작 소식이 알려졌다.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도 민박객을 맞을 준비가 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시즌1 당시 문제가 됐던 불편한 방문객에 대한 불평은 이제 하기 힘들어졌다.

시즌1 당시 이상순은 집 앞을 찾는 무례한 관광객들 때문에 불편하다며, ‘제발 좀 사생활을 존중해 달라’는 듯한 메시지를 남겨, 대중의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그가 말한 불편함은 누구라도 이해할 만한 불편함이다. 자신의 집 앞을 관광 명소로 생각해 찾아오는 것에 대한 불편함 호소도 이해가 가고, 시시 때때 울리는 인터폰에 스트레스가 쌓일 만한 것도 이해할 일이다.

그 스트레스를 알기에 시청자는 시즌2가 제작되지 않을 것으로 봤다. 이상순이 호소한 불편함의 강도가 무척이나 강하게 들렸으니 더욱 그렇게 생각했던 것.

헛헛한 마음을 가질 수밖에 없는 시청자는 그렇게 조금은 포기하고 있었고, 제작되기만을 바래왔지만 반포기 상태였다.

동시에 일부지만 시청자는 그런 말도 했다. 유명인이 겪어야 할 불편함 중 하나인데 너무 과하게 반응하는 것은 아니냐고.


그 말도 조금은 이해가 되는 바다. 사실 조용히 제주 생활을 했기에 대중으로부터 관심이 멀어진 시기였고, 관광객도 어느 정도 줄어든 상황이었기에 프로그램을 안 했더라면 그런 스트레스도 없었을 것이다. 그렇게 해놓고 찾아오니 불편함을 호소한다는 것은 일부 시청자의 눈에 좋게 보이지 않는 면.

유명인이 사는 곳을 찾는 마음은 어느 정도 이해해 줘야 할 일이기도 하다. 물론 이효리와 이상순을 불편하게 하지 않는 선에서 찾는 것을 말한다.

이효리와 이상순이 시즌2에 임하는 결정적 이유는, ‘연예인과 비연예인을 떠나 사람들과 격없이 편하게 지낸 기억’ 때문이라고 한다.


그들이 느끼는 것은 시청자도 공통적으로 느끼는 것이기도 하다. 그래서 시즌2를 기다렸던 것도 사실.

문제는, 바라지 않는다고 해도 분명 관광객은 늘어날 것이라는 점이다.

그렇다면 불편함은 다시 재연될 것이고, 다시 그 불편함을 호소해야만 하는데, 일반 대중으로 봐서는 그 반복적인 모습들이 이해하기 힘들 것이다.

어쩔 수 없이 겪는 현상을 다 이해해주기 바라는 것으로 비칠 수 있기 때문.


이효리와 이상순이 시즌2를 하겠다고 결심을 했다면, 이제 어느 정도 둔감해져야 한다.

그 불편함이 없을 것이란 생각도 말아야 한다. 대중도 빤히 그릴 수 있는 불편함을 감수하고 시즌2를 하는 것이기에 관광객이 늘어도 예민한 반응은 자제해야 한다.

물론 심한 사생활 침해에는 그에 마땅한 반응을 해야 하는 것도 맞다.

<사진=JTBC>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