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관련, 관심이 필요했던 어느 의사의 중증 망상에 분노한다

의사윤리를 저버린 정신과 의사의 모습은 추해 보였다. 함부로 특정 대상을 찍어 정신과적 증상 판단을 하는가 하면, 금세 뭔 일이라도 일어날 것 같은 상황을 조성해 불안감을 키운 의사의 모습은 경악스러울 수밖에 없었다.

역대 이런 의사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과한 망상증을 보인 트윗은 자신이 지적한 유아인의 촘촘한 트윗보다 더 촘촘해 헛웃음 나게 했다.

유아인의 현재 모습이, 이론상 내년 2월 가장 위험할 것 같다는 트윗은 경악스러움 그 자체였다.


최근 유아인은 남성혐오 집단과 논쟁을 벌이고 있었고, 남성혐오 집단을 변호하는 듯한 영화평론가와도 다툼을 벌이고 있어 상대적으로 트윗 양이 늘었을 뿐인데, 심리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처럼 폭풍 트윗을 해 유아인의 분노를 샀다.

유아인은 이에 “심도 깊은 접근으로 인간의 정신세계에 접근해야 할 정신과 의사들이 독재 세력과 결탁해 부정한 목적으로 인간 정신을 검열하며, 반대세력을 강제 수용하고 숙청하며 인권을 유린한 오만과 광기의 폐단이 근현대사에서 어떠한 폭력으로 펼쳐졌고, 오늘날 우리는 그러한 일들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잘 살펴보시고 시대정신을 상기하시길 바랍니다. ‘정신’ 차리세요. 이 헛똑똑이 양반님들아”라고 말했다.

이 말은 직업적 윤리를 지키지 못하고 멋대로 남을 재단해 평가하는 해당 의사를 비판하는 내용.

의사 김 모 씨의 유아인에 대한 트윗 테러는 직업적 윤리뿐만 아니라, 인격모독/인격살인을 한 내용들로 빼곡한 수준이다.


유아인의 최신 트윗 양을 보고 마음대로 경조증에 걸린 것으로 보이며, 이론상 내년 2월이 위험한 시기라고 했다. 또 가족 및 지인, 소속사 등 연락이 될 수 있는 모든 곳에 연락을 요한다는 호들갑을 떨며 불안감을 키웠다.

그리고 해당 트윗이 실시간 트윗으로 화제가 되자 보도를 자제하고, 화제 트윗에서 내려 달라는 등의 제스처를 취했다.

최근 들어 트윗 양이 늘어난 것과 자신이 살아온 이야기를 많이 하는 것. 일(영화)을 갑자기 늘린 모습이 경조증 증상이라는 것.

하지만 모 의사가 말한 증상은 유아인의 현재를 정확히 짚은 것이 아니다.

트윗 양이 늘어난 건 남성혐오 집단의 시비에 반박 재반박을 하는 과정에서 생성된 트윗 단문이며, 트윗도 갑작스레 재개할 수밖에 없는 여건이 있었기에 경조증과 엮을 만한 일이 아니다.

유아인의 트윗 양과 촘촘한 트윗 시간. 그리고 두 영화에 임하는 시기를 엮은 부분도 앞뒤가 맞지 않는다.


남성 혐오 집단과 언쟁을 벌이기 시작한 건 영화 두 편에 이미 임해 최근 트윗과 무관한 사안이며, 잠을 못 자는 듯 열심히 트윗을 한 건 촬영 특성상 나는 시간의 트윗이기에 그의 정신 건강과는 무관한 사안이다.

논란이 커지자 대한정신건강의학과 봉직의협회에서 유감의 뜻을 밝혔고, 개인의 의견일 수 있으나 특성상 개인을 진료실에서 면밀히 관찰하고 충분히 면담하지 아니하고는 함부로 진단을 내리지 않는다. 이를 지키는 건 “정신과전문의의 기본적인 윤리이며 원칙이다”며 해당 의사를 비판하고 나섰다.

협회의 말은 정확하다. 직업윤리를 저버리고 자신의 망상을 그의 병인 것처럼 표현한 과대망상은 심히 심각한 일로 받아들여지지 않을 수 없다.

어느 의학과보다 섬세하고 조심히 판단해야 하는 정신과 전문의가 환자도 아닌 일반 연예인을 두고, 특정 병증을 앓고 위험한 행동을 할 수 있다 표현한 것은 역대 가장 심각한 폭력처럼 보여 질타하지 않을 수 없다.


자신의 마음도 제대로 들여다보지 못하는 한심한 수준의 학식과 함부로 판단이 불가능한 타인의 마음을 제멋대로 특정 병증으로 결론 내리는 모습은 경악을 넘어 분노케 한 면이다.

유아인의 1200여개 트윗 양이 걱정스러운지, 해당 의사의 27,000여개 트윗 양이 걱정스러운지는 대중도 알 일이다. 해당 의사의 말을 돌려주자면, ‘해당 김 모 의사가 내년 2월 가장 위험한 시기로 보인다’ 말해주고 싶다. 혹시 이 논란으로 비관을 하는 것은 아닌지 심히 걱정이 된다. 해당 전문의는 친한 의사에게 치료받기를 강력히 권하며 글을 마무리한다.

유아인은 누구보다 상식적이며, 합리적인 사고를 하는 배우다. 대중 대다수는 유아인의 강인함을 안다.

이 글 또한 평론가의 직업적 의무로 하는 것이니 해당 의사는 새겨 들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7.12.01 07:41

    비밀댓글입니다

  • 공감
    2017.12.01 08:15 신고

    공감가는 글,잘 읽었습니다.직업이 의사라는 분, 글읽고 정말 뜨악했었는데,잘 짚어주셨네요.

  • 2017.12.01 08:19

    비밀댓글입니다

  • 노을
    2017.12.01 11:28 신고

    요 며칠사이 참으로 뜨거운 논쟁이었네요...이번에 또한번 느끼지만 우리나라의 언론은 도대체 어디까지 믿어야하나를 의심하게 만들었습니다. 비통하지않을수 없었습니다. 소히 진보논객들 몇몇은 이논쟁의 본질은 잃어버린채 유아인씨의 글을 분석하며 페미니즘에대해 재단하는 글만쓰시더군요...논쟁을 벌이지도않은 한서희에대해선 큰 설전을 벌인것처럼 엮어나가는게 역겨울정도였습니다. 거기다 또 정신나간 정신과의사하나가 한사람의 진실을 덮으려 정신병으로 몰고갔습니다. 그리고 보기좋게 먹혀들었구요..실검에 경조증이 하루종일 1위더군요. 당연히 클릭하면 유아인씨 기사가 자동으로 뜹니다..먼저 그의사 트윗만봐도 제대로된 진단이라할수가없습니다. 신점발휘 무당도아니고 내년2월이 더안좋을거라니요..거기서 이분이 진짜의사맞나 싶을정도였습니다. .어찌되었든 그분은 성공하셨습니다. 한 배우의 진실과 목소리를 정신병으로 덮었고 어제 그분은 어떤 처벌이라도 달게받겠다며 유아인씨에게 트윗을 날리셨더군요...그러나 그러한것에대한 기사한줄이 없습니다...우리나라 언론 어디까지 비참해져야 합니까..참으로 비통하고 안타까운 일이 아닐수없습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