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혁 애도한 유아인 글을 놓고 분란 조장하는 언론?

어떤 연예스타가 대중에게 좋은 이미지를 주지 않는다고 그 사람을 매번 논란의 주인공으로 올려 욕을 먹게 하는 쓰레기 같은 언론이 유난히 많은 시대다.

그것도 고인에게 표한 애도의 글 마저 논란이라며 그 사람을 공격하게 하는 모습은 분노가 치밀어 오르지 않을 수 없게 한다.

유아인은 김주혁을 보내며 애도하는 마음을 자신의 SNS에 남겼다. “애도는 우리의 몫. 부디 RIP”이라는 글과 함께 벤자민 클레멘타인의 ‘Condolence’ 음반 재킷 사진을 게시했다. 하지만 이를 네티즌이 문제 삼고 있다며 언론이 보도한 것이다.


네티즌은 유아인의 표현이 허세가 있다는 둥. 추모 글이 성의가 없다는 둥 지적을 한다 전했다.

이어 양쪽 주장을 올리며 논란 중임을 강조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이 분위기에서 굳이 논란을 전한다는 것 자체가 언론으로서 역할을 저버린 것이기에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

김주혁이 사망한 당일 어떤 논란이 있다고 해도 그건 그들의 일일 뿐이다. 또 논란도 아닌 작게 불만을 표시하는 네티즌의 의견을 두고 실시간 중계하듯 하는 모습은 언론의 자격을 의심케 하는 부분이다.

또 한 언론은 연인이자 결혼을 앞뒀던 이유영의 소식을 알리며, 표현해선 안 되는 표현의 제목을 써 분노를 치밀게 했다.


‘이유영, 연인 사망한 오늘 예능 녹화 중… 누리꾼 “참 같은 시간대에 인생 허무하네”…’라는 타이틀로 기사를 내 분노가 치밀어 오를 수밖에 없었다.

기사 타이틀을 보면 마치 이유영이 그 슬픔도 저버린 채 예능 녹화에만 치중한다는 것처럼 보이기에 해당 언론을 질타하지 않을 수 없다. 실제 해당 예능인 <런닝맨>은 녹화를 전면 중단했으며, 이유영도 바로 상경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그와 반대로 말 한마디 한마디를 조심하고자 하는 언론도 있었다. ‘JTBC뉴스룸’. 손석희는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김주혁의 이야기를 어떻게 들려줘야 할지. 보도 순서는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했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또 앵커브리핑 시간을 할애해 진정 애도하는 마음을 보여준 부분은 언론의 품격 차이를 느끼게 한 부분이다.

유아인의 경우, 2차로 올린 글이 네티즌과의 설전이라고 했지만, 응당 그가 그렇게 행동할 수밖에 없는 면이 있었다.


유아인이 첫 번째 올린 애도 멘트는 짧아도 마음이 고스란히 담겼다. 누구든 애도하는 마음은 같으나 표현 방식은 다를 수밖에 없기에 그의 표현 방식은 존중해 줄 수밖에 없다. 한국 정서든 외국 정서든 그건 그가 표현하는 것이기에 남이 뭐라 할 필요가 없다.

그것에 딴지를 거는 네티즌이 잘못된 부분을 지적해야 바른 언론의 모습이건만, 언론은 유아인이 대응한 부분이 매끄럽지 않았다는 듯, 이 시기에 설전을 벌인다는 듯 논란을 부추기는 모습이다.

유아인이 2차로 올린 글에는 “소셜 네트워크: 흩어진 모든 우리를 연결하고 하나일 수 있게 하는 시스템이다. 제대로 사용하자. 미움 대신 사랑으로 의심 대신 믿음으로 거짓 대신 진실로, 서로를 느끼자. 서로를 이해하고 서로를 인정하고 서로를 받아들이며 우리 모두가 서로를 사랑할 수 있도록”이라는 글을 남겼고, 이 글의 대응이 좋지 않다는 듯 보도를 한 게 언론이다.

하지만 이 또한 슬픔의 시간 굳이 대립을 하지 말자. 미워하지 말자라는 뜻이 담긴 내용이어서 논란을 부추긴 언론을 질타할 수밖에 없다.


어렵게 이야기한다고. 그것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대중이 그를 좋게 보지 않는다고 해서 설전이라고 보도하는 모습은 매우 실망스러운 언론의 보도 행태이기에 질타는 당연하다.

김주혁의 사망 건에 대해선 어떠한 논란도 유도하지 말아야 한다. 이해력이 없으면, 그냥 모르는 듯 넘어가면 된다. 그게 더 바른 언론의 모습처럼 보이는 길이다. 슬픔을 나누는 것 이외에 뭐가 필요하다고 논란을 부추기는가! 애도의 표현 방식은 누구나 다르다. 지금 보여주는 언론의 헛짓거리만 아니면 모든 애도는 존중받아야 한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