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냥’, 경리의 물건 값 깎는 애교. 예능교과서 연출이 낙제점

따지고 보면 별 것 아닐 수 있는 행동. 그러나 그 작은 행동 때문에 곤란해지는 사람이 생길 수도 있다.

경리는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이하 ‘개냥’)에서 알뜰살뜰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그 모습은 처음 시도한 모습이었고, 부자연스러운 모습에 그 자신이 민망해하는 모습까지 보여 시청자 입장에서 웃기기도 했지만, 동시에 작게나마 찝찝한 마음이 생겼던 것도 사실이다.


‘개냥’에서 경리는 함께하는 반려견 시로에게 장난을 치고, 할 수 있는 많은 애정을 보여줘 호감 이미지를 주는 데 성공했다.

반려견 시로가 워낙 순하고 귀여운 모습에 시청자는 푹 빠질 수밖에 없었다. 아마추어 훈육 환경상 의도치 않게 생길 수밖에 없었던 마운팅, 하네스 착용 문제 등의 문제는 전문가의 조언에 따라 경리가 고칠 수 있게 돼 그 또한 좋게 보여진 부분이다.

그러나 정말 사소한 문제라고 생각할 수 있는 아쉬운 부분도 의도치 않게 노출됐다.

망원 시장을 찾은 경리는 알뜰한 모습을 보여주고자. 또는 하지 않은 일들에 도전해 보기 위해 물건값을 깎는 시도를 했다.


송아지 목뼈, 오리 발, 돼지 귀, 우족 등 반려견에 도움이 될 만한 영양식을 알아보다가 3만 원짜리 우족을 28000원에 해 달라며 윙크를 한 장면은 웃음을 준 장면이다. 하지만 한편으로 아쉬움이 남는 건 굳이 안 깎아도 될 만한 물건값 흥정 연출을 하며 엉뚱한 호감 이미지를 심으려 했기 때문이다.

경리가 시도한 또순이 같은 절약 모습은 쉽게 보며 지나칠 수 있는 장면이었으나, 아쉬움이 느껴지는 것은 방송 프로그램에서 물건값 흥정을 의무인 것처럼 한 부분 때문이다. 그리고 그것을 경리도 했다는 점.

시장을 들르면 무조건 물건값을 흥정하는 것이 기본인 것처럼 해 놓으니 너도 나도 물건값을 흥정하려 하고, 또 그런 문화가 생기자 일부 상인도 웃돈을 먼저 제시하는 풍토가 생겼다는 점은 부작용이라 할 수밖에 없기에 좋지 않은 문화를 보였다는 점에서 가볍게나마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제 가격을 요구한 상인도 있을 수 있고, 연예인에 대한 호감으로 적게 가격을 요구한 상인이 있을 수도 있으며, 웃돈을 요구한 경우도 있을 수 있는데 한 시점으로만 접근한 부분은 아쉬움을 산 부분이다.

또 연예스타 개인의 특정 상황 때문에 훗날 작은 분란이 생기는 곳도 있기에, 만약이라는 차원에서도 해당 장면은 지적할 수밖에 없다.

명백히 할 건 경리를 두고 비판을 하자는 것이 아니다. 예능 프로그램이 만들어 낸. 그리고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이 만들어 낸 그 이상한 문화로 인해 피해를 볼 수 있는 곳이 있을 수 있기에 돌아보자는 것이다.


예능 ‘개냥’이 보여주고자 한 기획은 칭찬받을 만하다. 그러나 방송이 미칠 수 있는 영향에서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는 일은 미연에 방지를 하는 것도 좋을 것이기에 지적을 하며 지나갈 수밖에 없다.

이건 예능 프로그램에 하는 말이다. 충분히 돈을 버는 위치에 있는 스타라면 굳이 물건값 흥정하는 걸로 좋은 이미지를 만들려 하지 말자. 그런 연출로 인해 피해를 볼 수 있는 곳이 있을 수 있으니.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