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호 때문에 보는 ‘신서유기4’. 예능 보물

‘신서유기3’까지만 해도 누군가 때문에 본다는 느낌은 없었다. 그러나 ‘신서유기4’가 되고는 누구 때문에 프로그램을 본다. 정확히 말해 ‘송민호 때문에 본다’라는 말을 숨기지 않을 수 있다.

그간 송민호는 예능만을 해온 것이 아니다. 그룹 위너로 꾸준히 활약하고 간혹 예능에 얼굴을 비췄지만, 그의 예능 감각을 다 보여줄 일은 없었다.

Mnet <쇼미더머니>에 출연했을 때는 아예 예능 감각을 보여줄 일이 없었다. 오히려 출연이 손해일 정도였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니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란 비아냥을 들으며, 우승을 놓치는 해프닝까지 있었으니.


그의 이미지는 딱히 아이돌 이상의 이미지를 보여주지 못했다. 다만 실력은 최상이라 평가를 받는 래퍼로 자리매김을 하며 살았지만, <신서유기>를 통해 그는 완벽히 대중에게 자신의 이름 석자를 새기는 데 성공하고 있다. 그것이 웃긴 이미지일 지라도.

<신서유기3>까지만 해도 송민호에게 독보적이란 말까지는 쓰지 못했다. 기존 강호동과 짝을 이룬 이수근의 활약이 컸고, 은지원의 활약도 컸으니 송민호가 딱히 드러나지 않았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자칭 타칭 별명인 ‘송모지리’ 활약은 보였기에 즐겁게 바라보던 멤버였고, 다음 시즌인 이번 시즌 <신서유기4>까지 온 것에 반대할 만한 사람도 없었다. 그만큼의 호감도는 줬으니.

그런데 그는 강적으로 돌아왔다. 이수근과 은지원이 활약을 못하는 것도 아닌데, 그 활약을 뛰어넘는 활약을 송민호가 해주고 있기에 시청자의 반응은 점점 커지고 있다.

‘송가락’이란 별명을 얻은 편에서 그의 활약은 독보적이었다. 실신할 정도로 큰 웃음을 줬고, 제작진의 예상 모두를 깬 활약을 했다. 일반적인 사람이라면 절대 못할 능력을 그가 보여줬으니 제작진이 탄식을 할 만했다. 긍정적인 의미에서.


나영석 PD와 신효정 PD. 그리고 이우정 작가를 포함한 작가진도 그의 능력엔 포복절도하는 모습이다. 기존 돌+아이 캐릭터를 넘어서는 희한한 능력의 캐릭터 등장은 프로그램 색과 묘하게 어울리며 더 큰 재미를 줘 신이 났을 상황이다.

기존 <1박2일> 멤버 위주였던 멤버 구성도 송민호의 활약이 커지며 다양한 그림을 완성할 수 있게 됐다. 조규현과 안재현의 활약도 어느 정도 봐줄 수 있는 상황에서 그림은 더욱 다양해지고 있어 풍족해지는 느낌이다.

송민호가 프로그램에 중요한 인물이 된 건 <신서유기> 입장에선 천군만마를 얻은 격이나 다름없다.

그의 행동을 조금만 연구해 별명만 지어도 다양한 캐릭터를 만들 수 있기에 무척이나 고마운 존재. 시청자도 격하게 반응할 수 있는 멤버를 찾게 된 것이기에 신난 상황.

같은 소속사 배우 이종석을 김기덕 감독이라 해놓고 잔뜩 걱정하는 모습에선 웃음과 순수함을 찾을 수 있었고, 아무 말을 하는 것은 아닐까 걱정하는 모습에 나영석 PD가 “아무 말이라도 한 건 잘한 거다”라고 하자, 또 그 즉시 당당해져 “모 어때요?”를 외치는 모습은 폭소케 한 장면이다.


태권도 3단이라 하고 벌레는 무서워하는 송모지리. 태권도 5단이라는 이수근의 뒤돌려차기에, 미트를 살짝 들어 올려 준 재미 또한 빼놓을 수 없는 잔 재미.

게다가 영화 제목 맞추기에선 독보적인 세밀한 묘사를 해 포복절도할 재미를 줬다. <해리포터>, <웰컴투동막골>, <올드보이>, <아이언맨> 묘사는 모두 큰 웃음을 줬다. 시청자에게 가장 큰 호응을 얻은 장면.

송민호는 <신서유기>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됐다. 두 시즌만에 자신의 이름을 독보적으로 새긴 활약은 놀라움을 준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