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이 서인국 유아인 노홍철 등을 잡는 이유? 혹시 그거니?

언론의 과잉 취재가 문제가 되고 있다. 또 그에 머물지 않고 안티짓에 골몰하고 있기도 하다. 이유는 대체 뭘까? 그것도 일제히 그런 모습을 취한다는 것은 머리를 갸웃할 일이다.

지난 하루는 연예인이라면 아찔했을 만하다. 좋은 소식이든 나쁜 소식이든 어차피 결과는 나쁜 쪽으로 향하는 모습이었으니 아찔할 만했던 것.

먼저 송혜교와 송중기의 결혼 소식이 알려져 네티즌의 응원을 받았다. 그러나 그 응원에 찬물을 끼얹은 것은 언론.


언론은 송혜교와 숭중기의 결혼 소식을 알리며 다방면으로 클릭 유도에 몰두했다. 열애 소식에 이은 결혼 소식 보도 및 그간의 과정 등을 돼 밟는 보도를 수없이 내보냈다. 같은 언론사에서도 우려먹기식 보도를 남발했고, 타 언론에서 나온 소식을 우라까이하며 바짝 클릭 유도질을 했다.

문제는 그곳에서 끝나지 않았다. <섹션TV>는 스토킹 행위를 하고도 어쨌든 결혼은 맞지 않느냐며 철판을 깔고, 당당하게 행동해 허탈한 마음을 갖게 했다.

또 다른 썩은 언론은 이미 지나간 세금 체납 문제를 들고 나와 행복한 결혼 소식에 찬물이 아닌 똥물을 끼얹는 행위를 해 분노를 하게 했다.

최근 군면제를 받은 스타 또한 그들의 먹잇감이 됐다. 서인국과 유아인이 그들의 먹잇감.

서인국과 유아인은 모두 앓고 있는 지병으로 군면제를 받았지만, 면제 사유에 문제가 있다며 의문을 제기해 그들을 괴롭게 했다.


그 둘 모두 자신들이 군 입대를 회피한 것이 아닌 적극적으로 가려고 했어도 안 된 문제를 마치 안 가려고 노력했다는 것처럼 말해 마녀사냥을 부추겼다.

서인국은 골연골병변으로 면제를 받았다. 언론이 제기하는 의혹은 왜 치료받을 수 있었는데 받지 않았느냐는 것. 나름 치료받을 수 있는 시기를 들먹이고 있지만, 자신의 병을 키워 안 가려고 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아 의혹제기는 황당하게 여겨질 수밖에 없다.

또 적극적으로 군입대를 한다고 해놓고 훈련소에서 서인국 자신이 재검 요청을 했다는 것도 의혹으로 말하지만, 고통을 받는 입장에서 그 고통이 컸기에 재검 요청을 한 것일뿐 큰 의혹을 가질 만한 사안도 아니다.

그가 아니라면 아픔을 호소할 수도 없는 일이다. 그리고 그는 누구보다 현역 의지가 강했다. 직접 입대를 하고 바로 나오려 한다는 게 어떻게 말이 되는가.

서인국에 대해선 FA를 앞두고 있다는 것. 그것을 먼저 생각해 봤으면 하는 바람이다.


유아인도 꾸준히 의혹을 제기받는다. 왜 굳이 골육종 치료를 안 받았는지. 치료받을 시기에 작품은 꼭 했어야 하는지에 대한 의문을 계속해서 던지며 그를 괴롭히는 게 언론과 대중이다. 해당 소속사는 참기만 하다가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노홍철도 언론이 가만 두지 않는 모습. 현재 진행하는 MBC FM4U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에서 하차설에 휩싸였으며, 무성의하다는 여론을 만들어 그를 괴롭히는 중이다.

최근 노홍철은 여러 프로그램을 하고 있고, <비긴어게인>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자리를 비워야 하는 상황에 미안함을 보여 먹잇감이 됐다. 계속해서 자리를 비우게 돼 미안하며, 대타 DJ에게도 죄송하다. 민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서라도 정리해야 할 것 같다는 말을 한 것이 원인.


제작진과 의견을 나눴다는 말에 자연스레 하차설이 나왔지만, 그걸 굳이 무성의하다는 말로 돌려 그를 비판하는 것은 옳지 않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노홍철의 성격 자체가 민폐 끼치는 것에 대한 노이로제가 있는 상황에, 이어지는 해외 촬영으로 자리를 비우는 것은 충분히 미안하게 생각될 일. 그는 제작진과 정상적인 과정을 밟고 있는 것이기에 비판을 하기 어렵다.

아쉬움은 이야기할 수 있어도, 책임질 수 없는 상황에 억지로 책임을 지라는 말이 온전치 않아 그의 잘못이라 말하긴 어려운 것이다.


위 네 논란은 모두 나올 이야기였다고 해도 과하게 논란을 키우고 안티짓을 하는 것처럼 보여 언론의 모습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클릭 유도로 과한 영업을 위한 발악이라 보기에도 무리가 있는 비정상적인 안티질로 보이며, 그 비정상적인 것은 정치계가 올바르지 못해 생긴 부작용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어 더 떨떠름할 수밖에 없다. 혹시 그거라면 멈추자. 36개국 언론 중 신뢰도 꼴찌라는 한국 언론의 오명은 벗어 냐야 하지 않겠나.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