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약속 지킨 김수현. 대형 스타가 덜어주는 부담감

‘무한도전’이 처한 어려움은 굳이 말하지 않아도 누구라도 알만 하다. 멤버 부족 현상도 그렇거니와 충원에 대한 부담감과 생각대로 되지 않는 여러 일 때문에 골치 아픈 것이 현실이다.

이런 <무한도전>의 부담감을 줄여주고 있는 것은 스타들의 게스트 출연. 박보검이 출연해 놀라움과 반가움을 주고, 이어 나오기 힘든 게스트라 생각했던 이효리의 출연 소식도 들렸다.

또 그 전후로 김수현이 방송 중 약속했던 출연 약속을 이번에 지키며 <무한도전>은 화제성과 함께 여러 부담감을 덜어주고 있다.


이들뿐만이 아니다. 유병재, 배정남도 한 번씩 그 부담감을 털어 내주고 있어 <무한도전>은 한시름 놓을 수 있는 분위기다.

<무한도전>이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은 바로 노홍철의 복귀와 정형돈의 복귀. 정형돈은 뜻이 없음을 계속해서 밝히고 있는 듯 보이고, 노홍철도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이들이 쉽게 들어오지 못하는 건 하하가 <라디오스타>에서도 밝혔듯, 과도한 부담감이 있어서다.

지나친 관심과 지나친 참견. 미치도록 까다로운 활동 제약 등이 복귀에 대한 생각을 식히는 것으로 보인다.


정형돈이 앓고 있는 공황장애가 확실히 좋아지지 않은 상황에 복귀를 못하는 게 첫 번째 이유겠지만, 그보다 더 부담스러운 건 시청자가 심각할 정도로 도덕적이길 바라고 흠결이 없는 것을 원해서일 것이다.

노홍철은 자유로운 영혼이다. 그가 하고 싶은 것은 부담 없이 놀고 털어버리는 것이지만, 어느새 <무한도전>은 그의 자유로운 영혼을 묶어버려 적잖은 스트레스를 줘왔던 것이 사실이다.

이는 프로그램이 공익성을 강화하다 보니 생긴 부작용이고, 시청자와의 소통을 중요시하다 보니 생긴 부작용이기에 그들이 쉽게 못 돌아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들은 아니라고 할지라도 이는 보는 이로써 충분히 상상할 만한 상황.


<무한도전>은 소통을 중요시하다 광희를 뽑아 적잖이 이미지 타격을 받았다. 충성도 있는 시청자가 빠져나가고, 가볍게 시청하는 시청자가 유입되며 시청률도 가라앉은 게 사실이다.

어쨌든 <무한도전>은 광희가 나가며 제로베이스가 됐다. 유재석과 하하, 정준하, 박명수, 양세형 5인이 남은 상황에서 충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에 그 공백을 채워주고 있는 건 게스트 시스템이 되어 가고 있다.

얼떨결에 출연 약속을 한 김수현이 <무한도전>에 출연해 그가 가장 잘하는 것 중 하나인 볼링을 하며 보여주는 재미는 분명 클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서울에 가고 싶다는 이효리가 끝내 올라오지 못하고 제주에서 <무한도전> 멤버를 맞아 펼치는 이야기는 웃음을 줄 것으로 보인다.


물론 그들이 <무한도전>만을 위해서 나오는 것은 아닐 것이다. 김수현은 영화 <리얼>을 알려야 하는 입장이고, 이효리도 <효리네 민박>을 알려야 하는 입장이다.

어쨌든 그들이 덜어주는 부담감은 <무한도전>에 도움을 주는 게 사실이고 그 하나만으로도 반가울 일이다.

<사진=MBC>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