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돌+아이 캐릭터. 이건 진짜배기다

제2의 이광수 캐릭터. 남자 캐릭터로 즐겨 쓰이던 돌+아이 캐릭터가 여자 스타에게도 쓰이게 된 것은 작게나마 놀라운 일이다.

그렇다고 기존에 여자 스타가 돌+아이 캐릭터를 소화하지 못한 건 아니다. 김나영이나 안영미가 있었고, 박나래도 돌+아이 캐릭터이긴 하지만, <런닝맨>의 새 식구인 전소민만큼 독특한 호감도를 자랑한 캐릭터는 많지 않았다.

찾아보면 사유리가 전소민과 비슷한 돌+아이 캐릭터이긴 하지만, 사유리는 고정 예능에서 꾸준히 캐릭터를 보이지 않아 같은 평가가 어려운 부분. 일단 떼어놓고 보면 전소민은 독특하게 바라볼 수밖에 없다.


전소민은 <런닝맨>에 등장해 그간 단 한 번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게스트로 출연했을 때에도 눈에 띄는 엉뚱함으로 제작진과 시청자의 눈에 띄었다.

정식으로 <런닝맨> 멤버가 된 전소민은 이광수의 뒤통수를 치는 사기 근성(재미 차원의)을 보였고, 유재석의 천적이 될 정도로 돌+아이 기질을 보였다.

그녀가 유재석과 기존 멤버를 당황케 하는 요소는 언변 때문이기도 하다.

방송용으로 쓰이기 힘든 말을 수시로 내뱉는 모습은 깜짝깜짝 놀라게 해 어느새 요주의 인물이 됐다.

무서운 곳으로 보낼까 걱정이 돼 ‘오빠 저 오줌 싸요’라는 말을 아무렇지 않게 내뱉는 전소민. 유재석뿐만 아니라 다른 멤버를 놀라게 하기 충분했다. 또 집에서 불리는 이름이 뭐냐는 말에 ‘앵무새’라 솔직히 답하는 모습은 타 여배우에게서 발견되지 않는 똘끼이기도 했다.

유재석과 지석진이 손바닥 뒤집기 게임을 하는데 난데없이 끼어 지석진의 손을 때리는 모습에선 영락없는 돌+아이 기질이 나와 폭소케 한 부분.


이전 방송에선 유재석의 개그 스타일 평가를 하고, 지석진의 개그 스타일을 평가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몽골을 찾아 양 젖을 짜 와야 하는 미션에선 ‘젖 이야기’를 계속해 민망한 분위기를 만들기도 했다. 심지어 아버지 젖이 짝짝이라는 말을 해 포복절도케 하기도 했다.

어디서 주어 들은 것인지는 모르나, 염소똥을 볶아 먹으면 약이 된다는 거짓 민방 처방을 읊어대는 모습 또한 웃음을 준 부분.

멍한 캐릭터 송지효에 이어 돌+아이 캐릭터를 소화해 내는 전소민의 등장에 따라 <런닝맨>은 캐릭터 왕국이 됐다.

때론 사기 캐릭터로, 때론 돌+아이 캐릭터로, 때론 이광수와 쌍벽을 이루는 엉뚱한 캐릭터가 되는 그녀로 인해 <런닝맨>은 캐릭터를 만들어 내야 한다는 부담감도 줄었다.


잠시도 한눈팔 수 없는 손 가는 캐릭터 또한 재미를 주고 있다.

전소민 캐스팅이 최적의 캐스팅이 되어 가고 있는 것은 <런닝맨>에는 큰 행운거리. 다양한 구도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캐릭터가 되어 줄 것으로 보여 더 기대할 수밖에 없다.

이렇게 자연스럽게 호감 가는 여자 돌+아이 캐릭터는 당분간 찾아보기 어려울 것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