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이경규의 등장. 살아남는 방법을 아는 게스트

‘무한도전’과 타 자리에서 공언했듯 이경규는 패널과 게스트로 왕성한 활약을 하고 있다. 여전히 진행자로도 활약을 하고 있지만, 동시에 패널과 게스트를 마다치 않고 활약을 하는 것은 그가 살아남을 길이 그 길 밖에 없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이경규는 진행자로 한계에 부딪힌 시기를 맞이했고, 남들보다 자신의 위기를 알고 있었다. 그대로 진행자만 고집한다면 후배에 치어 자리를 내줄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그가 패널과 게스트로도 서야 한다는 것은 그 자신이 누구보다 잘 알았지만, 그 시장을 아는 다른 진행자도 알고 있었기에 마다치 말라 의견을 내비치곤 했다. <무한도전>에서도 그랬고, 김구라도 같은 말을 했으며, 본인이 적극적으로 뛰겠다고 해 현재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볼 수 있게 됐다.


이경규의 장수 진행자로 남기 위한 몸부림은 패널과 게스트뿐만 아니라 소극장 무대로 이어지기도 했다. 좀 더 다양한 활동 무대를 넓혀 가는 시도도 게을리하지 않은 것이 바로 그.

케이블에는 특급 MC 유재석이 진출하지 않았기에 강호동이나 이경규도 볼 수 없었지만, 유재석이 JTBC에 출연하자 강호동도 마음을 바꿔 진출했고, 이경규 또한 케이블로 진출해 제3, 제4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기도 하다.

이경규는 JTBC의 <한끼줍쇼>를 통해 진행자 자리를 맡아 꾸준히 활약하고 있고, 최근에는 tvN의 <공조7>에도 출연 중이다.

만약 공중파만 고집했더라면 현재 그를 볼 수 있는 기회는 많지 않았을 것이지만, 변화에 맞춰 자리를 가리지 않고 출연을 하자 또 다른 길이 열려 그는 더욱 왕성한 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

이경규는 <뭉쳐야 뜬다>에 출연해 후배들과 거리낌 없이 친해졌다. 선배라고 선배인 척하지 않고, 후배를 막 대하지 않았다.

가장 친하다고 하는 김용만에게는 개인적인 친분에서 강한 애드리브를 치고 장난을 하곤 했지만, 안정환처럼 처음 보는 MC에겐 예능으로 할 수 있는 애드리브 이상을 치지 않고 예의를 보였다.


자신이 진행하는 <한끼줍쇼>에서 강한 성격 그대로를 노출하지만, 자신이 진행하지 않는 프로그램에선 자신이 맞춰야 한다는 것을 동물적으로 알기에 맞춰 가는 모습은 놀라울 수밖에 없었다.

또한, 그 나이가 되면 리얼 버라이어티 중 가장 극악의 환경이라는 <정글의 법칙>류는 피하기 마련인데, 피하지 않고 출연해 대중을 놀라게 한 것이 이경규다. 실수로 출연에 응한 것이라고 하지만, 그는 극악의 환경인 것을 알았을 것이다.

<뭉쳐야 뜬다>에서 김용만과 정형돈, 김성주, 안정환과 친해지고, 일반 패키지 여행자와도 빨리 친해지는 모습은 놀랍기도 했지만, 더 놀라운 것은 그가 공황장애가 있다는 사실이다. 친분 있는 예능인들과의 거리낌 없는 촬영이야 상관없지만, 일반인들과 섞여 촬영을 한다는 것은 아무래도 어려운 부분이 있기에 그의 적응력. 아니 적응하기 위한 노력은 시청자 입장에서도 놀라울 수밖에 없다.

그는 변해가는 시장에 빠른 적응력을 보인다. 힘들어도 맞춰 가는 그의 모습은 놀라우면서도 존경스러운 부분이다.


<한끼줍쇼>는 너무 힘들고, 여행하며 즐기는 것이 행복하기에 <뭉쳐야 뜬다> 자리를 차지하고 싶다고 했지만, 막상 타이트한 스케줄과 운동량에 멘탈이 흔들리는 모습은 큰 웃음을 준 장면이다.

게스트로 등장한 것에 기존 멤버들이 불편할 수도 있었지만, 이경규 또한 불편한 것은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피해를 주고 싶지 않은 마음이었겠지만, 이왕 출연한 것 최선을 다하자는 모습은 여러 부분에서 느껴졌다.

<뭉쳐야 뜬다>에서 이경규는 게스트가 할 수 있는 것을 충실히 했다. 아니 그로 인해 신선해 보이기까지 했다. 어차피 고정은 안 될 것이란 걸 그도 안다. 그렇기에 마구 질러 대는 애드리브가 시청자에게 신선함을 준 대목이다. 이 출연. 합격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