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첫 시즌 성공이 낳은 여유

tvN 예능 ‘윤식당’의 첫 시즌 여정이 끝났다. 이제 남은 회차는 한 회로 그 남은 회차는 시즌을 돌아보며 뒤풀이하는 시간만 남아 있다.

나영석 PD와 이진주 PD의 콜라보였기에 어쩌면 당연히 성공할 것이란 기대감은 있었지만, 기존과는 다른 컨셉이었기에 그 기대감을 채울지 몰랐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방송 시작과 함께 <윤식당>은 시청자의 엄청난 반응을 이끌어 냈다.


따지고 보면 기존 나PD와 연관된 작품에 등장했던 인물들의 연합 여행이었기에 성공은 당연한 듯 보였다. 이미 출국 때부터 기대감이 높았고, 화제가 된 가운데 방송을 시작해 성공은 비교적 담보돼 있었다.

<꽃보다 할배>, <꽃보다 누나>, <삼시세끼>에서 적어도 한 번은 나PD와 만난 배우 윤여정과 배우 신구의 캐스팅은 이미 시청자들로부터 ‘무조건 환영’이란 지지를 받고 시작해 그 또한 시작과 함께 안정된 시청률로 보상받았다.

이 프로그램이 시작되기 전까지 나PD의 페르소나로 제 역할을 톡톡히 한 이서진은 동시에 위기이기도 했다.

<꽃보다 할배>와 <삼시세끼>를 나PD와 시작해 큰 인기를 끌었지만, 차승원의 ‘어촌 편’이 방송되며 인기에 있어 역전 현상이 나타난 부분은 위기로 생각할 수 있었던 부분.

그러나 이서진은 <윤식당>을 통해 완벽히 자신만의 컨텐츠를 만들어 냈고, 다른 이가 따라올 수 없는 독보적 캐릭터까지 구축해 안심할 수 있게 됐다.


외국인과의 완벽한 커뮤니케이션뿐만 아니라 사업가적인 센스까지 뛰어나 누구도 쉽게 그의 영역을 침범하긴 힘들게 됐다.

게다가 이서진은 배우 윤여정과 신구. 혹여 시즌2가 나왔을 때 다른 캐릭터가 들어온다고 해도 비교적 쉽게 교류할 수 있는 위치이기에 큰 부담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윤식당>의 첫 시즌이 성공하며 당장 tvN 예능국의 입장에서는 좋은 시즌 컨텐츠가 생긴 것이기에 여유로운 편성을 할 수 있게 됐다.

가장 하기 힘든 <꽃보다 할배>는 당장 힘들다고 하더라도 시기에 맞춰 스케줄이 맞는 캐릭터와 연결돼 시즌을 진행할 수 있다면 또 다른 캐릭터의 등장이 재미를 줄 것이고, 그게 아니더라도 시청자가 그 캐릭터 그대로 시즌2로 이어지길 바랄 정도이니 다음 시즌의 성공은 담보됐다고 봐도 무방하다.


<윤식당> 후속으로 6월 2일부터 방송될 <알아 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줄여 ‘알쓸신잡’이 당연히 성공하겠지만, 실패한다고 해도 부담이 없는 것은 <윤식당>이 생각지 않게 번창해서다.

<윤식당>이 8월 바로 시즌2가 등장해도 시청자 입장에선 상관없고, <삼시세끼>가 돌아와도 상관없는 여유로움을 그들은 갖게 됐다.

금요일 tvN 예능국은 시청률이 낮아 고민할 거리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