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권 표절 논란, 왜 하필 지금일까? 논란 제기가 의심스럽다

멜로디 유사성은 일부 보이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멜로디가 비슷하다고 표절이라고 단언하는 전문가는 없을 것이다. 특히, 원곡자가 제기하지 않는 표절은 성립될 수 없기에 표절이라고 할 전문가는 없다.

전인권의 ‘걱정말아요 그대’는 발표된 지 13년이 지난 노래다. 2004년 11월 발표된 곡으로, 2013년 ‘들국화’ 앨범에 리메이크되며 더 많이 알려진 곡이다. 이후 후배 가수인 곽진언과 김필이 불러 화제가 됐고, 2015년 이적이 tvN <응답하라 1988> 테마곡으로 불러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그런데 갑자기 2017년 4월 표절 논란이 일었다. 그간 의문을 제기한 이력이 있긴 했지만, 큰 문제없이 지나왔기에 생뚱맞은 표절 논란은 대중을 어이없게 한 것이 사실이다.


전인권의 ‘걱정말아요 그대’는 1970년대 독일 블랙 푀스(Black Fooss)의 ‘드링크 도흐 아이네 멧(Drink doch eine met)’과 유사하다며 표절 논란이 제기됐다.

유사하다는 곳은 후렴구로 모 매체가 보도한 바에 의하면 ‘G-D-Em-Bm7-C-D-G’코드가, 블랙 푀스의 곡 후렴구 ‘C-G-Am-Em-F-C-G’의 진행과 유사하다는 것이다. 같은 코드로 조바꿈을 했을 시 유사하다는 것.

문제는 해당 부분의 멜로디 라인이 표절 여부를 가릴 만한 기준에 못 미친다는 것이다. 전체적인 멜로디 라인이 유사하게 보이긴 하지만, 확정할 만큼은 아니다.

후렴구 일부분을 두고 전체 표절이라고 할 수 없는 부분이 있고, 과거 8마디의 유사성으로 표절을 판단하는 여부도 이 곡에는 적용하기 힘들기에 표절이라 하기 어렵다.


무엇보다 표절 논란이 제기된 것에 대중은 의아함을 드러내고 있다. 너무 생뚱맞게 제기됐다는 것이다.

실제 너무도 생뚱맞은 건 맞다. 지금까지 표절 논란은 일정의 시간을 두고 논란이 일기 마련인데, 마치 기획된 것처럼 급작스럽게 제기됐다는 것은 의심을 받을 만한 부분.

연예계 일을 정치계와 엮는 것은 대중이 싫어하긴 하지만, 이번엔 대중이 먼저 나서 정치계와 연루된 논란이 아니냐 의혹을 보내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전인권은 불과 며칠 전 안철수를 지지하며, 일명 ‘문빠’로 불리는 이들로 적폐 가수라며 공격을 받았다. 안철수를 지지하니 적폐라는 기적적인 논리를 대며 말이다.

촛불집회에 등장했을 땐 정의로운 가수라며 치켜올리던 이들이, 문재인이 아닌 안철수를 지지한다고 하니 그를 적폐 가수로 몰고 콘서트도 보이콧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는 것이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

그런데 이어 이번 일이 불거진 것이다. 우연이라도 너무도 불쾌한 우연이기에 대중은 의혹을 보내는 것.

현재 유튜브에는 전인권이 안철수를 지지한 적이 없다는 가짜 영상들이 나돌고 있으나 전인권은 직접 자신이 안철수를 지지하는 게 맞다고 재차 확인을 하고 나섰다.

또 표절 논란이 일고 대중이 정치계와 엮인 논란이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하자, N포털 해당 기사에 달린 의혹 댓글은 빛의 속도로 사라지는 현상까지 보였다. 또한, 표절 논란을 넘어선 악의적인 댓글들이 꽤 많이 올라오고 있다.


처음 단독을 터트린 매체도 대중의 의심을 사고 있다. 어느 일정의 시간을 거치며 논란이 된 것이 아닌 급작스러운 논란 보도이기에 유통상 의문을 갖게 하고 있다.

유사성은 동화 현상이 있어 어떤 의혹이 일면 그렇게 들리기도 한다. 원래 문제 되는 것보다 훨씬 크게 받아들이고 훨씬 많이 유사하다 느낄 수도 있다. 유사하다고 하니 유사하게 들리는 건 맞고, 개인적인 기준에서도 일부 유사한 부분이 들리는 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의 곡을 표절이라고는 하지 않는다.

다시 생각해도 이번 논란은 생뚱맞은 면이 있다. 정치적 이데올로기로 겪는 시련이라면, 이건 분명 옳은 일이 아니다.

<사진=KBS, 전인권 컴퍼니>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송기호
    2017.04.27 09:43 신고

    같은 노래네요. 좀 솔찍 하셔야할듯.. 표절을 인정하는게 잘못을 인정하는게 맞습니다. 박근혜가 박사모가 왜 욕을 먹습니까? 잘못을 인정안하고 반성이 없어서 입니다.

    • 한마디
      2017.05.09 18:58 신고

      들어보면 깊이가 완젼 다른 곡으로 느껴지네요.
      표절이면 느낌이 같이 느껴져야하는데. 기타치다보면 유사한 코드진행도 많고 비슷하게도 느껴지는곡이 많은데 이번곡은 느낌이 완전 다르게 느껴지네요

  • 음악인
    2017.04.27 12:29 신고

    존경하는 분이지만 벌스에 코러스 까지 같은건 우연일수가 없네요... 기래기들 멜로디 유사성 그만 떠들어댔음 좋겠네요. 이건 엄마 아빠 유전자까지 99%일치 하는 그런 경우임...씁슬하지만 비음악인 기래기들은 입닫으세요.

  • 2017.04.27 15:44

    비밀댓글입니다

  • 블랙리스트
    2017.04.27 21:08 신고

    문빠들의 블랙리스트?

  • 걱정말아요 좋아했는데
    2017.04.28 09:34 신고

    표절은 표절이고 도둑질은 도둑질이고!
    들어보니 똑같더이다.
    정치적으로 누굴 지지하건 말건
    표절을 한게 잘못이지 참 내.

  • 이런 식의 음모론은 곤란해요
    2017.04.28 12:19 신고

    표절 시비가 있는 원곡은 올 2017년 2월말에 열린 쾰른 카니발에서 울려퍼졌어요.
    쾰른 카니발은 세계적인 축제이고, <응답하라 1988>과 촛불광장에 울려퍼진 노래로도 유명해져서 독일사회뿐 아니라 그 축제에 놀러간 여러 나라 사람들이(한국인 포함) 이 노래를 듣고 전인권 씨 곡을 떠올렸겠죠.
    저도 이 축제에서 이 노래를 들은 사람에게서 '너무 똑같다! 속상하다'라는 전화를 2월 말인가 3월에 받았어요.(2시간 전에 독일에 전화 걸어 언제 제게 전화했는지 확인했어요.)
    그러니 이 즈음 표절 시비가 터진 건 어찌보면 당연한 거죠. 그러니 이런 식의 음모론은 곤란합니다!
    계속 음모론으로 번지면 쾰른의 교포들이 나서겠지요? 전인권 씨에게도 안철수 씨에게도 이 글을 쓴 분에게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프레임이예요.
    저도 이 노래 좋아하거든요.


    • 근데
      2017.04.28 22:36 신고

      2년전에 벌써 표절 의심을 받았기에 지금 대선시기에 논란이 특이하긴하죠.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