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액션캠 FDR-X3000, HDR-AS300, 광학식 손떨림 보정으로 앞서 나가다

지진으로 인한 시장 혼란으로 소니의 액션캠 사업은 솔직한 표현으로 지지부진했습니다. 액션캠 사업에서 추월 예비 기간을 거쳐, 추월 안정기까지 갔던 소니 액션캠은 자연재해인 지진으로 제 때 출시되지 못해 시장을 빼앗긴 상황은 관심이 있는 소비자라면 알 일입니다.

그러나 빼앗긴 시장을 다시 빼앗아 올 안정적인 기능을 갖고 소니 액션캠 2종이 돌아왔습니다. 그야말로 무척이나 매력적인 기능을 갖춰 등장했기에 소비자는 환호성을 지를 수밖에 없게 됐습니다. 그 이유는 액션캠 사용자가 가장 바라는 기능을 갖춰 등장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액션캠에서 소비자가 바라는 요구사항은 무엇일까요? 저라면 일단 손떨림 보정이 되는 액션캠이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졌었습니다. 그리고 4K가 되는 액션캠도 있었으면 하는 바람도 가졌습니다. 그리고 그 액션캠을 이용해 최대한 좋은 영상을 찍을 수 있는 액세서리를 바랄 것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소니가 그 기능을 모두 넣어 액션캠을 출시했습니다. 하나는 4K를 지원하는 액션캠이며, 하나는 FHD를 지원하는 액션캠입니다. 게다가 위에 바란 요구사항 모두가 들어 있는 액션캠이기에 출시 간담회를 통해 본 두 기종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소니 액션캠 FDR-X3000과 HDR-AS300 정체?

이번에 등장한 2종의 액션캠은 소비자가 요구하는 가장 큰 바람인 ‘손떨림 보정’ 기능을 갖춘 매력적인 액션캠입니다. 그리고 그 손떨림 보정은 소니의 프리미엄 캠코더 브랜드에 사용됐던 광학식 손떨림 보정이라 더욱 매력적입니다.

기존 소니 액션캠은 전자식 손떨림 보정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일단 작은 효과를 본 것은 사실이나, 그 기능이 부족해 아쉬움을 살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광학식 손떨림 보정으로 많은 장점으로 인한 효과를 얻을 수 있게 됐습니다.


소니 프리미엄 캠코더에 탑재됐던 B.O.SS(Balanced Optical SteadyShot) 기술이 바로 광학 보정을 하는 것이고, 이 광학식의 장점은 전자식에서 화각이 좁아지는 현상을 겪지 않게 해 광활한 영상을 퀄리티 있게 담을 수 있게 됐습니다.

위 이미지를 보면 그 차이는 명확히 느낄 수 있습니다. 전자식 손떨림 보정을 할 때 화각이 좁아지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이게 4K로 촬영시 광활한 화각을 크롭하면 많은 부분 손해를 보기에 제대로 된 4K 촬영을 못 했는데, 광학식 손떨림 보정으로 완전한 화각의 영상을 얻을 수 있게 됐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프리미엄 핸디캠에 탑재됐던 B.O.SS 유닛이 이제 액션캠에 탑재되므로 뛰어난 영상을 얻을 수 있게 됐습니다. 또한, B.O.SS 기능은 렌즈 및 센서 유닛이 일체화된 상태에서 주변 흔들림을 분석하고 균형을 유지하는 기술을 보여줍니다.

특히, 예능 프로그램에서 뛰는 화면에서 상하 흔들림이 심한 부분도 이젠 소니 액션캠을 쓰면 줄일 수 있어 사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유닛의 모습은 위와 같습니다. 핸디캠에 들어갔던 B.O.SS 손떨림 보정 유닛이 액션캠 용으로 제작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렌즈와 센서가 한 유닛으로 제작돼 같이 움직이며 흔들림을 보정하니 효과는 큽니다. 실제 테스트 영상은 글 말미에 보여드리겠습니다.

B.O.SS 기능은 4K 촬영에서도 지원이 됩니다. 광활한 대형 영상을 흔들림 없이 볼 수 있다는 것은 행운입니다. 여행 기록을 남겨두면 두고 두고 만족할 듯합니다.


FDR-X3000과 HDR-AS300은 소니의 디지털 이미징 제품에 사용되는 비온즈 엑스(BIONZ X)의 이미지 프로세서를 탑재했습니다. 그로 인해 동영상의 품질이 개선됐습니다. 830만 화소의 엑스모어(Exmor) R CMOS 이미지 센서와 칼자이스 렌즈를 탑재하고 있어 고해상력의 영상을 얻을 수 있게 됐습니다.


게다가 기존에 보아오던 액션캠에서의 왜곡을 현저히 줄였습니다. 경쟁사가 아닌 기존 소니의 제품 중 1세대 액션캠과 비교해 보니 왜곡은 절반 수준으로 감소한 것을 볼 수 있어 기대가 클 수밖에 없습니다. 위 비교 사진만 봐도 어느 정도의 왜곡 감소가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소니 액션캠 FDR-X3000과 HDR-AS300은 픽셀 일부만 읽는 픽셀 비닝 없이 풀 픽셀 리드아웃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영상은 더욱 선명하고 색감도 풍부함을 느낄 수 있게 됐습니다. 기존 액션캠에서 명암의 크기가 컸던 부분이 줄어들어 그 부분이 욕심이 납니다. 세세한 명암 표현과 색감 표현의 향상은 당연히 반길 만한 요소입니다.


디자인도 변화를 가졌습니다. 제가 사용하는 1세대 액션캠과 대충 보면 비슷한 슈팅형 디자인이라고 하지만, 알고 보면 많이 바뀐 디자인이 바로 이번에 발표한 두 기종의 액션캠인데요.

슈팅형 디자인은 유지하면서 조작성과 인터페이스를 업그레이드했습니다. 전원 버튼도 따로 만들어졌습니다.


버튼도 동그랗게 상하로 배치하고 메뉴 버튼도 원형 버튼이며 가독성을 높인 도트 매트릭스 패널이 쉬운 조작성을 제공합니다. 게다가 탈부착이 가능한 라이브뷰 리모트가 출시돼 더욱 편리한 촬영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라이브뷰 리모트는 위와 같이 손목형으로도 찰 수 있으며,


손가락을 넣어 활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핑거그립은 하이앵글과 로우앵글 모두에서 편리한 촬영을 할 수 있게 해 가장 유용한 활용 액세서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참고를 위해 모델이 핑거그립을 활용한 모습을 보여드립니다. 여행에서 활용도는 최고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개인 방송을 위해 촬영할 때도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슈팅형 디자인은 액티비티에 매우 유용한 디자인이기에 소니의 독자적인 디자인은 반가움입니다.


촬영한 영상은 간편하게 편집해서 공유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도 제공됩니다. PC나 모바일에서 편집해 공유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것인데요. PC 기반에선 ‘액션캠 무비 크리에이터’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받아 이용할 수 있고, 모바일에선 하이라이트 무비 메이커를 이용해 빠른 편집과 공유가 가능합니다.

다양한 편집 기능과 공유. GPS 오버레이 기능까지 활용해 좋은 영상을 남길 수 있습니다.


이번에 바뀌거나 업그레이드된 기능은 위 이미지에서 볼 수 있듯 촬영 편의를 위한 변화가 눈에 띕니다. 연결포트는 뒤로 집중해 배치했고, 전원버튼을 추가했으며, 삼각대 홀을 마련했습니다. 작지만 매우 반갑고 유용한 업그레이드입니다.

또한, 고정을 위한 장치가 동전을 이용하지 않아도 되는 기능성 고정장치이며, 배터리는 기존 액션캠과 호환됩니다.

4K 타임랩스 촬영이 가능하며, 비프사운드 볼륨 조절도 됩니다. 줌&앵글 세팅도 편리해졌으며, 루프레코딩과 고속촬영도 편리해졌습니다.


기존에도 다양한 액세서리가 있었지만, 좀 더 다양한 액세서리가 등장한 점도 눈길을 끕니다.

삼각대 기능과 손각대 기능을 하는 슈팅 그립, 카 클립, 체스트 마운트, Arm 키트, MC프로젝터, 하드 렌즈 프로텍터, 애견 장착용 밴드, 롤 바 마운트, 핑거그립, Wrist Mount Strap, Handle bar Mount, Extended Clamp 액세서리가 다양한 앵글의 영상을 남길 수 있게 해줘 반가움을 더합니다.


또한, 백팩 마운트, 세미 하드 캐링 케이스, 카메라 슈 마운트, 하우징 케이스, Adhesive Mount, Universal Head Mount, 모노포드, 보드 마운트, Float Attachment, Suction Cup, Motor Vibration Absorber, Helmet Slide Mount 등이 있어 다양한 환경에서 촬영할 수 있게 해줍니다.

분명 자신이 즐겨 하는 액티비티에 맞는 액세서리가 있을 듯합니다. 가령 보드를 즐기는 분들에겐 석션 컵과 보드 마운트, 헤드 마운트, MC프로텍터 또는 하드 렌즈 프로텍터가 필요할 듯 보입니다.


다시 짚어봐도 가장 매력 있는 액세서리는 핑거 그립이었는데요. 이번에 발표한 FDR-X3000과 HDR-AS300을 구매하는 분은 핑거 그립은 필수품이 될 것으로 예상돼 저 또한 갖고 싶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정리하자면,

B.O.SS 기능을 탑재한 두 기종의 소니 액션캠 FDR-X3000과 HDR-AS300은, 압도적인 영상 기술력을 보여줄 Exmor R 센서와 Bionz X를 탑재했으며, 새로운 라이브뷰 리모트를 갖췄다는 점이 매력이며, 빠르게 조작 가능한 인터페이스를 갖췄다는 점이 매력입니다. 또한 다양한 액세서리를 통해 최고의 촬영 결과물을 남길 수 있다는 점이 매력으로 자리할 것 같습니다.


과거 액션캠 사용 범위가 스포츠와 아웃도어에서 자주 사용됐고, 여행이나 레포츠에서 사용됐다면 앞으론 방송과 영화, 전문영상 촬영에도 활용할 목표로 소니는 움직이고 있다고 하네요.


전체적인 액션캠 라인업 비교표는 위와 같습니다. 차근히 살펴보면 어떤 게 생기고 없어졌는지를 알 수 있으며, 장점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기능은 점점 추가되고 있고, 과거 사용하던 액션캠을 버리고 새로이 장만하라는 푸시를 하고 있는 듯 보여 저도 조만간 사용자에 들어가지 않을까? 하는 느낌을 줍니다.


익스텐디드 클램프를 이용한 연출 사진인데요. 테이블이나 클립핑할 만한 부분이 있다면 활용도는 높을 액세서리도 보였고요.


MC 프로텍터를 씌운 FDR-X3000도 볼 수 있었습니다. 하우징을 씌우지 않은 상태에서 활용할 수 있는 유용한 액세서리로 렌즈를 보호할 수 있는 액세서리입니다.


보드 마운트 액세서리도 활용도는 높을 것 같습니다. 요즘 롱보드가 유행이라 남녀 가리지 않고 좋아할 액세서리로 보였습니다.


애견인도 좋아할 액세서리도 보였습니다. 강아지가 보여주는 시점을 통해 다양성 있는 영상을 얻을 수 있어 좋을 듯해 보였습니다.


모노포드는 가장 널리 쓰이는 것이기도 하고요.


백팩 마운트도 유용해 보였고, 접착형 마운트는 헬멧 등에 붙여 활용할 수 있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세미 하드 캐링 케이스와 외부 모니터를 연결한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다양한 환경에서 활용할 수 있음을 볼 수 있었죠.


자전거에도 다양한 방법으로 부착해 재미있는 영상을 촬영할 수 있죠.


위에 보시는 구성품은 세트 구성품입니다. 하우징은 기본 제공되는 것을 볼 수 있고, 라이브뷰 키트도 눈에 띕니다. 손목형으로 사용할 수 있고 추가 액세서리 구매를 통해 다양한 촬영을 할 수 있습니다.

판매는 FDR-X3000이 11월 2일 판매되고, HDR-AS300은 11월 9일 정식 판매됩니다. 가격은 FDR-X3000 바디킷이 569,000원, 라이브뷰 리모트 킷이 699,000원 입니다. HDR-AS300은 바디킷이 459,000원, 라이브뷰 리모트 킷이 589,000원 입니다. 약 10만 원 정도의 구성품 차이가 있군요.


위 동영상은 모델이 직접 활동하는 모습으로 기존 액션캠과의 비교 연출 모습입니다. 확실히 엄청난 차이의 손떨림 보정 능력을 보였습니다.

영상을 통해 직접 판단해 보세요. 어느 정도 좋아졌는지 명확히 알 수 있으리라 보입니다.

전 또 다른 글로 뵙겠습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