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황정음-유이 이벤트 호감 팍팍

토요 예능 프로그램 '우리 결혼 했어요(우결)'에 황정음과 유이가 점점 안정을 찾아가는 것 같다. 황정음은 처음에 신경질적인 모습과 김용준과의 마찰, 그리고 그렇게 오래 활동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통장에는 남아있는 돈이 무일푼일 정도로 안 좋은 인식을 남겨줬다. 그러며 많은 사람들에게 비호감녀로 등극하는 불명예를 안기도 했다.

그러던 황정음이 점점 호감 캐릭터로 돌아서고 있다. 그런 이유에는 '우결'뿐만 아니라 일일시트콤인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의 활약도 한 몫 하고 있기 때문이다. 처음에 너무 한쪽의 안 좋은 면을 많이 보여주다 보니 의외로 안 좋은 이미지가 많이 쌓였지만, 양파 한 겹씩 떼어낼 때 마다 새로운 것처럼 황정음은 그런 매력의 호감을 안겨주고 있다. 이렇게 이미지가 바뀐 최고의 방법은 바로 황정음이 망가지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없는 캐릭, 버릇없는 캐릭터에서 이제는 맹한 캐릭, 망가지는 캐릭으로 변하고 사람들에게 웃음과 편함을 보여주며 한 걸음씩 다가가고 있어서다.

유이도 애프터스쿨로 활약을 했을 때는 다른 멤버인, 주연과 소영 사이에서 이름도 없이 지냈던 것이 어느덧 오래된 이야기처럼 자신을 부각시키고 있다. 유이가 클 수 있었던 제일 큰 계기는 선덕여왕에 미실 어린 시절로 나온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제일 큰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다름 아닌 '우결'출연일 것이다. 어느 순간부터 유이를 뛰우기 시작할 땐 여러가지 방법이 시도가 됐다. 세바퀴 출연해서 섹시춤으로 이름을 알리고, 이휘재와의 인연 얘기하기, 원더걸스의 유빈 친구로 스친소 나온 이야기, 그러며 애프터 스쿨에 뽑힌 이야기, 손담비와 같은 소속사로 같이 끼워 출연하기 등등 많은 방법이 동원 되었다.

그러다 유이가 '우결'로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리고 팀에서 이름을 많이 알리는 존재가 되었고, 차츰 손담비와의 아몰레드폰 광고와, 이민호와의 광고 등등 많은 곳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다. 거기에 요즘 유행 단어인 '꿀벅지'란 단어를 생각나게 만드는 제1의 인물로 유이는 활약하고 있다. 그 말을 곧이곧대로 뜻풀이해서 안 좋게 보는 사람도 있지만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자신을 더욱 띄울 수 있는 말이니 좋게 받아들이며 열심히 활약 중이기도 하다.

황정음과 김용준이 우결을 이끌어 나갈 때는 안쓰러울 정도로 이미지가 안 좋게 형성이 됐었다. 자리를 못 잡고 계속 밀려다니던 우결이 좀처럼 회생하긴 힘들었다. 어찌 보면 홍보성 출연이었을지언정 출연을 시작한 유이와 박재정은 생각하는 사람마다 다를 수 있지만 우결에 새로운 캐릭터를 안겨주며 힘을 불어 넣었다. 그러며 차츰 1~2회 지나며 안정을 찾았고, 어떻게 컨셉을 잡아야 할 지 모르던 황정음과 김용준 커플도 안정을 찾으며 웃음을 주기 시작했다.


이번 주 '우결'의 주제는 감동이벤트 편이었다. 황정음은 남편감 김용준에게 그동안 못 해줬던 감동이벤트를 직접 해 주기로 하고, 일일 감동이벤트를 시작했다. 김용준을 위해서 황정음은 운전 대신 해주기, 평소 김용준이 좋아하던 소녀시대 공연을 해 준다던가, 자신이 해 주고픈 얘기들을 스케치북에 써서 엘리베이터가 매층 문 열릴 때 마다 한 장씩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이 부분에서 많은 감동을 줘서 김용준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보통은 남자들이 하는 이벤트지만 엉뚱한 황정음은 자신이 거꾸로 해주길 바랬다. 21층까지 그렇게 층계를 타고 가서 한 장씩 보여준다는 것은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남자들도 헥헥 거리며 끝까지 하지 못할 일이다. 물론 방송 촬영이니 21층을 다 그렇게 뛰어 올라갔다는 것은 솔직히 믿기는 어렵지만 그런 이벤트가 감동을 주는 것은 분명하다.

그렇게 힘들게 21층까지 뛰어 올라 다니며 각 층마다 메시지를 전달한 황정음은 기진맥진 했지만 새벽 강남역에 다시 김용준을 데리고 나가서 또 다른 이벤트를 펼쳐준다. 그리고 이어서 남산 케이블을 타고 올라가 아침 일출을 보고 간단히 야식을 먹는 일정이었다. 모두 훌륭히 이벤트를 보여주며 김용준에게는 무한 감동을 준 것이다. 다른 이벤트 보다는 엘리베이터 이벤트가 감동이었다. 보는 사람도 말이다. 만약 나에게 누가 그런 감동 이벤트를 열어준다면 그 마음 모두 알 것이니 제발 그 전에 멈추라고 했을 것 같다. 너무 힘들어 하는 애인의 모습을 차마 눈뜨고 못 볼 것 같기 때문이다. 그런 이벤트를 한 생각도 엉뚱하지만 대견하다.

황정음은 초반과는 달리 김용준과의 좋은 모습을 보여주며 조금씩 사람들에게 자신의 이미지를 좋게 하는 쪽으로 가고 있다. 그 결과는 성공적으로 향해가고 있기도 하다. 우결도 그런 이미지를 다시 좋게 해 주는 영향을 주지만, 지붕 뚫고 하이킥의 대단한 활약으로 어느새 그간 잃었던 팬들을 다시 흡수하고 있는 듯해서 보기 좋다.

유이도 초반이지만 비호감과 호감을 오가는 모습으로 활약 중이다. 보는 사람들은 박재정이 싫어하는 아저씨에 대한 부담감을 유이가 계속해서 '아저씨~ 아저씨~'하는 모습과 그 곳에서 보이는 멀어져 보이는 거리감으로 인해 사람들에게 욕을 먹기도 했다. 차츰 '아저씨'에서 호칭을 '오빠'로 바꿔 불러가고 있지만 아직은 그렇게 크게 자연스럽지 못하다. 그럼에도 바뀌어 가는 모습 자체가 보기가 좋다.

내조를 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과 자신의 나이와 차이가 나는 박재정의 모습을 조금이라도 젊게 보이게 하려고 꾸미려 하는 모습도 그 나이 또래 여자의 모습 같아서 그냥 보기 좋을 정도다. 가상 커플로 나오는 것이지만 가상에서 얼마나 가까워지느냐가 궁금한 시청자에게는 낯선 거리감 보다는 자꾸 친해지는 모습을 보기를 원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보여준 것은 만남과 자연스러워짐을 표현한 것이기에 시청자들에게는 약간 불만족도 있을 것이다.

처음서부터 부부처럼 완벽히 행동하면 뭔 재미가 있겠는가?! 어떤 과정과 과정을 거치면서 점점 떼어낼 수 없을 정도의 애정이 묻어나는 것 정도까지 보여줘야 가상이지만 시청자는 희망을 가지고 볼 것이다. 이것이 진짜 나에게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희망처럼 말이다.

'우결'이 비록 높은 시청률을 보이고 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점점 안정화 되어가는 모습이라서 반갑다. 같은 포맷이 오래가면서 식상해지기도 했지만 이것을 어떻게 풀어나가면서 더욱 새로움을 집어넣을 수 있을지 궁금하다. 그런 곳에 박재정과 유이가 들어온 것은 안 어울릴 것 같지만 의외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루어진 것은 많지 않지만 그래도 떨어지는 것 보다는 올라갈 것을 생각하고 만들어지는 우결이고, 이 두 커플이 만들어가는 알콩달콩한 모습이 기대가 된다. 황정음과 유이가 어느 덧 호감으로 다가설 수 있었던 것은 우결 출연이 많은 역할을 해 준 것이 분명해 보인다.
<이 글은 다음 메인에 소개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꾹꾸욱 부탁드려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6)

  • 2009.09.27 06:59

    비밀댓글입니다

    • 2009.09.28 01:29 신고

      당연한 일이죠 ㅎ 하시는 생활 패턴과 전혀 다른데 충분히
      공감이 갑니다. ㅎ

      새로운 한주 행복하고 건강하게 보내세요 ^^

  • 2009.09.27 07:24 신고

    어제 못봤는데 ㅠ
    글 잘 보고 갑니다.^^

  • 2009.09.27 07:29 신고

    우결은..근 1년 가까이 제대로 안 봐서..ㅠㅠ
    황정음이 어느 정도 활약하는지 잘 모르겠지만 실제 커플인 만큼 좋은 발전이 있었으면 좋겠군요.

    • 2009.09.28 01:31 신고

      저도 최근에 몇 번 챙겨보고 있습니다. ㅎ
      여러곳에서 갑자기 요 사람들이 눈에 많이 띄더라구요 ^^

  • 2009.09.27 07:34 신고

    이렇게 바람님 글로 본것처럼~
    대신 합니다 ㅎㅎ;;
    예능..잘 안 봐지는것 같아요
    우결은 처음이 정말 재밋엇잖아요~
    두번째까지는 봤었는데 ㅎㅎ


    오늘두 행복하게 보내세용~홧팅!

    • 2009.09.28 01:31 신고

      맞아요.. 처음에 너무 재밌었죠 ㅎ
      전성기가 끝나니 자연스레 안 봐지긴 했었죠 ^^

      행복하고 건강한 한주 시작하세요 ^^

  • 2009.09.27 07:47 신고

    아!글을 보고나니 어제 내용이 궁금해지네요. ^^

  • 2009.09.27 08:02 신고

    황정음 저도 이번에 봤는데 매력덩어리더라구요.
    우결은 입소문으로만 듣고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정말 재미있다고 하더라구요.
    저도 이번주에 하이킥 한꺼번에 다 보려고 생각 중이에요^^*

    • 2009.09.28 01:33 신고

      황정음이 지붕뚫고 하이킥으로 이미지 변신에 대성공을 한 것 같아요..
      거기에 우결까지 ㅎ 주목받는 여자 예능인이기도 한 것 같아요 ㅎ

  • 2009.09.27 08:21 신고

    우결이 감동을 주는 군요~
    일요일 잘 보내세요~

    • 2009.09.28 01:33 신고

      ㅋㅋ 그렇게 큰 감동은 없습니다.
      그래도 잔 재미가 사람을 웃게 해주니 좋을뿐이죠 ㅎ

  • 2009.09.27 08:42

    비밀댓글입니다

    • 2009.09.28 01:34 신고

      맞아요.. 제 글로 대신하시면 됩니다. ㅋ
      그래서 자세히 설명하려 노력하고 있어요 움핫 ㅋ
      행복하고 건강한 한주 시작하세요 ^^

  • 2009.09.27 08:56 신고

    저도 다시 신혼으로 돌아가고 싶어집니다. ^^;;;

    • 2009.09.28 01:35 신고

      전 사랑하는 여성과 결혼하고 싶은데 마음이 생기니
      여자가 없습니다. 푸흘 ㅋ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aqua
    2009.09.27 09:28 신고

    어제 황정음 엘레베이터 이벤트하는 모습보고 여자인 저도 잠깐 눈물이 나왔어요...멋진 여자 같아요

    • 2009.09.28 01:36 신고

      어제 엘리베이터 이벤트는 솔직히 놀랄 수밖에 없었어요 ^^
      제가 같은 입장이라도 엄청 감동 먹었을 것 같아요 ㅎ

  • 2009.09.27 10:14 신고

    우결...지금까지 계속 하고 있었군요.
    무한도전 이전에 우결이 방영되는 것 같네요.

    오늘도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09.09.28 01:37 신고

      맞아요 ㅎ 무도 앞에 방송이 되죠 ^^

      효리님의 방문에 하루가 행복했던 일요일 이었습니다. ㅎ
      행복한 한주 시작하세요 ^^

  • 2009.09.27 10:57 신고

    어제 제사라
    아들놈 못봐 입이 이거만큼 나왓답니다. ㅎㅎㅎ
    나중에 재방송 본다는데 ㅋ
    저처럼 바람나그네님 글보면 이미
    본것이나 다름없는데 ㅎㅎㅎ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휴일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 2009.09.28 01:38 신고

      ㅋㅋㅋ 재밌는 말씀이시어요 ㅎ
      그리고 제 글에 항상 고운 답변 해 주셔서 황송하답니다. ^^
      추석이 시작되는 한주 행복하고 건강하게 지내세요 ^^

  • 2009.09.27 12:56 신고

    정말 황정음 새롭게 봤네요..

    엘리베이터 이벤트... 좋던데요^^

    • 2009.09.28 01:39 신고

      저도 깜짝 놀랬답니다.
      다소 엉뚱하지만 충분히 황정음 답기도 하고
      재밌기도 했고 새롭게 보이더라구요 ㅎ

  • 2009.09.27 13:31 신고

    대략..한달반쯤전인가 그럴거에요..
    제주시의 이호해수욕장에 밤에 놀러갔더니..
    얼굴도 모르는 두 남녀가 무슨 촬영을 하고 있더만요..
    가만히 보니 첨보는 얼굴이라..뉜지도 모르고 슬쩍 보고는 지나쳤는데...
    꼬마애들이 하는 소리가...
    우결 찍나 보네?..그러는거에요..
    내가... 얘들아 우결이 뭐니?하고 물으니..
    아저씨..우결도 몰라요? 하고 핀잔을 받았던 기억이..ㅎㅎ

    나중에 알고보니 그 두남녀는..유이와 박재정이라더군요..ㅎ
    제가 이래요..ㅎㅎ
    멋진 일요일 보내세세요..바람님^^

    • 2009.09.28 01:40 신고

      전 파르르님이 요즘 제일 부럽답니다.
      다름이 아니고 제주에서 그 좋은 풍경을 맘만 먹으면
      언제든지 볼 수 있다는 것에 부러움 대박입니다. ^^

      더군다나 유이와 박재정도 놀러가서 봤다니 정말 좋았겠어요 ㅎ
      행복하고 건강한 한주 시작하세요 ^^

  • 2009.09.27 18:24 신고

    이제 겨우 아침 먹고 잠깐 컴앞에 앉았어요.
    마지막 일요일 시간 잘 지내세요.
    저도 신혼때의 기억을 잠깐 떠올려봅니다.

    • 2009.09.28 01:41 신고

      벌써 9월도 다 갔네요.. 지나는 세월을 못 잡는 것도 불행이죠 ㅎ

      펨께님 신혼때 참으로 즐겁게 지내셨을 것 같아요..
      부럽습니다. ^^ 행복하고 건강한 한주되세요 ^^

  • 2009.09.27 20:33 신고

    황정음.. 처음에는 비호감이었으나...
    하이킥을 본 뒤로는 점점 호감으로 가고 있습니다...
    우결에서도 잘 되면 좋겠다는 바램도 생기네요..
    유이야 원래 좋아구요... ㅎㅎ
    새로운 한주 즐겁게 시작하시길 바래요.. ^^

    • 2009.09.28 01:43 신고

      역시 작품을 잘 선택해야 한다는 것을 생각해 보게 되네요 ㅎ
      좋은 변화의 모습이 호감으로 돌아서는 것 같아요 ^^
      행복하고 건강한 한주되세요 ^^

  • 2009.09.27 20:44 신고

    요즘은 못보는데 유이와 황정음이 호감형으로 가나 보군요.
    새로운 한주 잘 보내세요.

    • 2009.09.28 01:44 신고

      다른 프로그램보다 이 두 아이들이 이곳에서 많은 활약을 보여주더라구요 ㅎ
      사람들에게도 좋게 받아들여지는 것 같더라구요 ^^

      행복하고 건강한 한주되세요 ^^

  • 2009.09.28 02:50 신고

    아.. 요즘엔 통 우결은 안보게 되네요.
    처음 나왔을때는 아내랑 같이 봤었는데, 요즘은 시간이 없어서 보는 프로그램수가 많이 줄었습니다. ^^;;

    처음엔 우결 재밌었는데, 다큐도 아닌 것이 그렇다고 완전 대본도 아닌 것이 왠지 어중간하다는 느낌을 받게 되어서 잘 안보게 되지더라구요.

    • 2009.09.28 05:00 신고

      저도 볼 시간 없으면 안 봐요 ㅎㅎ
      그러다가 시간이 나면 몰아보거나 건너뛰거나 왔다리갔다리 하죠 ㅋㅋ

      행복한 한주가 시작되네요..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