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림학교’ 통해 성장할 주인공. 누가 될까? 또 이야기는?

KBS2 월화드라마 ‘무림학교’가 시작된다. 또 하나의 학교시리즈이며, 기존 방영된 학교시리즈와는 다른 성격의 학교시리즈로 전통의 스타 배출 학교시리즈를 이을지 궁금증을 주고 있다.

<무림학교>의 주연으로 서는 4인방으로는 이현우와 서예지, 빅스의 홍빈, 정유진이며, 조연으로는 다국적 스타와 기성 배우들이 출연해 안정된 활약을 예상케 하고 있다.



우선 주연급 조연은 신현준과 신성우를 비롯하여 장광, 김대호, 이문식, 홍지민, 황인영이 출연을 알렸고, 분위기를 상큼 발랄하게 만들 조연으로 간미연과 다니엘, 샘 오취리, 샤넌 윌리엄스가 출연한다.

이현우는 <연평해전>, <기술자들> 등 수많은 작품으로 인사를 했고, 탄탄한 연기로 매우 깊은 인상을 남겼기에 가장 기대하는 배우. 그와 안정적인 작품을 만들 20대 여배우로는 <라스트>와 <야경꾼일지>, 영화 <사도>에서 활약한 바 있는 서예지가 함께해 작품을 조금은 더 신뢰할 수 있게 하고 있다.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정유진도 기대주로 꼽을 만하다. 그러나 빅스의 이홍빈은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아직 완전히 모르는 상황. 제작발표회 시연 영상을 통해 본 이홍빈은 발음 부분에서 문제가 있었기에 그 부분이 거슬리긴 하지만, 일단 먼저 기대감을 떨어트리기엔 이르니 판단은 보류.

이소연 PD가 이홍빈을 두고 히든카드가 될 것이라 했기에 기대는 하지만, 그리 크게 기대할 필요는 없다. 어떤 상황이든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니 기대를 하란 말은 개인적으로 하진 않는다. 기대하는 것보다 잘하면 칭찬해도 늦지 않을테니.



이 드라마의 볼거리로 꼽을 만한 것은 다국적 인물을 캐스팅 했다는 점이다. 해외 오디션을 통해 직접 선발한 펍과 낸낸은 새로운 인물로 독특한 보는 재미를 줄 것으로 예상된다.

두 번째 볼거리로 제시된 것은 신개념 학원물이라는 사실. 딱 봐도 ‘무림학교’라는 컨셉 자체가 기존 학교 시리즈와는 달라 또 다른 기대감을 주는 게 사실이다. 공식 포스터에 등장한 스트리트파이터 분장은 어떤 드라마가 될지 기대케 하는 요소이기도 하다.



세 번째 볼거리로 제시된 것은 새로운 청춘 액션물이라는 것. 극 전반부는 무림학교에 입학해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다면, 후반부에는 성장한 인물들이 학교를 지켜내는 모습들이 보일 것이기에 기대감을 가져볼 만하다.

스펙보다는 인생을 배울 수 있는 학교가 되고자 하는 학원. 잘못된 것엔 분개할 줄 알고 바로 잡아 나가려는 인재를 양성하는 학원이 되고자 하는 무림학교의 모습은, 어쩌면 상상을 자극해 현실의 판타지로 만들려는 드라마일 수 있기에 그 점도 기대된다.




정직하고 신의 있으며, 희생할 줄 알고, 소통과 관계 등 사회에 나가 세상에 맞설 수 있는 덕목을 배우는 진정한 학교의 모습을 전문학교도 아닌, 일반 학교도 아닌 무림학교를 통해 보여주고자 하는 시도는 궁금증과 기대감을 동시에 갖게 한다.

그러나 자칫 판타지 요소와 현실 요소 둘 모두를 못 보여준다면 이 드라마는 시청자에게 여러 비판을 받을 수 있다.



일단 지켜보는 입장에서는 기대감을 가질 만한 요소는 있다. 매번 똑같은 방식의 현실 학교 모습을 보여주는 것과는 달리, 다른 형태의 학교 모습으로 상상력을 자극하려는 점은 칭찬할 만하다. 현실에서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는 이상적인 세계가 현실적으로 이루어지지 않는 시점에, 상상의 세계에서 일어날 만한 일로 이상적 세계를 보이려는 것이라면 당연히 칭찬받아 마땅하다.

그런 모습이 보일지는 일단 기다려 볼 일이다. 우선 다른 것을 제외하더라도 신인 몇 명 빼놓고는 연기가 좋을테니 그 점부터 기대해보자.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