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시팝’이 사적 욕심 채우는 곳이라 생각하는 유재환?

예능 프로그램이 사적 욕심을 채우는 곳이라 생각하는 유재환인 걸까? 단 두 번이라고 해도 그의 연출은 분명 문제가 있다.

유재환은 첫 번째 연출을 쉬었고, 두 번째 연출부터 참가했다. 첫 번째는 장동민과 이상민, 유세윤의 연출을 보며 익히는 단계였고, 두 번째 연출부터 연출 대열에 참여한 것.



그가 두 번째 선보인 기획은 ‘피처링 중매’였으나 현실은 녹록지 않아 제대로 된 피처링 중매가 이뤄지지 않았다.

그의 기획은 처음부터 무리수로 보인 게 사실. 기본적으로 경쟁 관계인 대형 기획사의 아티스트가 함께 한다는 것은 사실상 가능하지 않은 일이다. 그것도 막 시작하는 프로그램에 함께해준다는 것은 쉽지 않다.

사실 되지도 않는 무리한 기획이었으나, 그의 기획이 조금이라도 성공되는 그림을 그리고자 이상민은 노력했고, 유명한 이들과의 통화나 만남을 이루려 했으나 최종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모두 성사되지 않은 그의 기획에 도움을 준 건 장동민과 열애를 밝힌 나비가 찾아줘 기획이 이뤄지긴 했으나, 그의 욕심이란 게 눈에 띈 건 그 자신이 부각될 수 있는 직접 피처링 참여가 이뤄졌다는 것이다.



아무도 섭외되지 않아 직접 했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그 생각이 설령 옳다 하더라도 이해하기 힘든 건 연이어 기획한 특집조차 그를 위한 특집이었다는 점 때문에 곱게 생각할 수 없다.

첫 기획이 큰 반향을 못 일으키고 다시 기획한 특집이라면 뭔가 신선한 특집을 기획해 보려 하는 노력이 보이거나, 대중적인 것을 생각해 봐야 하는데 그런 노력은 없이 과거 인기를 끈 연예물을 만드는 모습은 실망스럽기 짝이 없었다.

게다가 ‘일일 남친’이란 기획은 자신을 위한 특집이었다는 점에서 곱게 보이지 않는다.

첫 번째 ‘피처링 중매’에 이어 ‘일일 남친’까지 자신을 도드라지게 보일 수 있는 특집을 만든 건 충분히 비난받아 마땅한 기획.

똑같이 자신이 진행하는 기획이라고 해도 장동민과 이상민은 달랐다. 어떤 힘든 상황을 만들어 놓고 이겨내기를 한다거나, 자신이 섭외한 출연자를 기획에 온전히 참여시켜 프로그램을 만든 것과 달리 유재환은 자신이 한가운데 있는 기획으로 재미를 빼앗아 갔다.



유세윤이 ‘쿠세스타’ 코너로 첫 번째 대결에서 완패했지만, 그는 명확한 콘텐츠가 있었다. 시청률에서 비록 수치가 낮아 꼴찌를 했다고 해도 콘텐츠가 가고자 하는 방향성이 명확했기에 칭찬할 수밖에 없다. 자신보다는 콘텐츠를 생각한 기획이 유세윤의 기획이었고, 이상민과 장동민 또한 그랬다.

하지만 가수들의 피처링으로 자신의 음악성을 부각하고자 하는 노력이 은연 중에 보였고, ‘일일 여친’ 코너에서도 여성에게 어필하려 노래방을 가 노래를 하고, 운전 중엔 자신이 어떤 음악을 했는가를 통해 스스로를 PR하는데 정신이 팔렸던 게 유재환이다.

그에 비해 장동민은 자신이 직접 ‘옥상표류기’를 찍었으나 그 자신만이 아닌 다른 이들과의 조화를 통해 코너를 살렸다. 제작진과의 신경전으로 얻어내는 자잘한 도움. 시민과 직접 소통으로 먹을 것 얻어내기. 귀찮다면서도 끝까지 전화를 받는 유상무와의 통화를 통해 전해준 웃음까지. 그는 단독으로 코너에 섰지만, 주변과 함께 했다.



유재환은 어땠는가? 그는 오롯이 자신만을 부각시킬 수 있는 코너를 했다. 재미는 단 하나도 주지 못한 것이 그다. 어설픈 감동 코드로 한 명의 여심 얻어내기에는 성공했지만, 그 모습을 보고 설렐 여심은 많지 않다.

왜 시청자가 그의 코너를 통해서 그의 음악성을 알아야 하고, 왜 그가 하는 여성과의 데이트를 봐야 하는지 이해를 할 수 없다. 이런 식이라면 <방송국의 시간을 팝니다>에서 빠져야 할 1호 인물은 그가 돼야 할 것이다. 공적 시간을 사적 명성쌓기로 사용하고 있으니 말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3)

  • 2016.01.08 13:23 신고

    정말 내가 하고픈 말을 어쩜 이리 콕 집어서 쓰셨는지 와 속이 후련하네요. 진짜 마지막에 왜 내가 그가 한걸 알아야하고 그의 데이트를 봐야하냐고 아 정말 싫었는데 ㅠㅠ 속이 후련... 한가지 더 말하고픈건 도대체 왜 그가 대세인건지!!!몇명이나 좋아한다고 이상민 장동민하고 동급으로 같이 프로그램을 하게 만든건지 이해가 안되네요

  • 2016.01.08 13:27 신고

    그냥 싫음 그냥 무도까지가 딱 좋았는데 왜 자꾸 나오는지 이해가 안되네

  • 2016.01.08 13:29 신고

    정말 공감할 만한 부분을 짚어 주셨네요.
    너무 사적으로 방송을 이용하더군요.

  • 2016.01.08 13:29 신고

    유재환알바??난 여자인데 조개구이 장면에서 토나올뻔 했는데... 감동이라... 참... 가식덩어리로 보이던데 그게 감동??유재환씨 알바쓰지 마세요~~

  • 2016.01.08 13:35 신고

    30대 중반 아줌마입니다. 글이 너무 공감가네요. 개인적으로 이상민씨 팬이라 늦은밤에도 시청을 했는데 정말 유재환이란분때문에 몰입도가 떨어지는건 사실이네요. 정말 이런 글 안쓰는데... 방시팝에서 하차해주셨으면 정말 좋겠네요

  • ㅋㅋ
    2016.01.08 15:32 신고

    유재환 사이다~ 능력이 없어보여 잼없고

  • 2016.01.08 16:55 신고

    진짜 정말 맞는말

  • 2016.01.09 10:34 신고

    자기가 부각되는건 괜찮아요ㅋㅋ 유재환씨도 ㄷ고 싶었겠죠. 다만 재미나 감동을 못느꼈다는게 문제죠. 공감도 안됐고, 그래서 몰입도도 떨어지고.

  • 최현
    2016.01.10 06:25 신고

    와 이게 방시팝 데이트보고 내가 하고싶었던말이다.
    자기 홍보 그저 잘보일려는거에만 열올리는 그 시시한 데이트를 왜 보고있어야하는지 어이없었음.
    여자 출연자가 예뻐서 그거보는맛? 정도? 외엔 정말 지루했다.
    얼른전설의주먹이나 봤으면..

  • ㅇㅇ
    2016.01.11 15:46 신고

    틀린말은 없지만 개인적으로는 재미있게 봤음. 쿠세스타를 언급하셨는데 20년살면서 본 예능중에서
    쿠세스타만큼 재미없는게 없었음

  • 2016.01.14 21:41 신고

    말 정말 잘 하시네요..유재환 예의바른척하는데 되게 무례하고..노잼에 매력도없고ㅋㅋㅋㅋ

  • 2016.01.15 19:07 신고

    유재환씨의 근거없는 자신감은 뭘까 외모부터 여자에 대한 인기까지 코웃음만 나오네요 ㅇㅅㅇ 방시팝에서 가면이 벗겨지자 무례하고 비굴하고 기회주의적 본성이 나와서 별로~ 제일 재미도 없고 하차했으면~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