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가의 필수템,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 왜 필요한가?

사진가라면 아마추어든 프로든 삼각대의 필요성을 느끼기 마련입니다. 매일 목에 걸고 다니고 어깨에 걸치고 다니는 경우도 있지만, 사진을 오래 하다가 보면 반드시 카메라를 고정시켜 놓고 사물이나 풍경을 찍어야 할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바로 삼각대가 필요하죠.


삼각대가 필요한 경우는 이 포스팅에서 보여드릴 사진에도 중요하게 사용됩니다. 바로 야경을 찍을 때 사용됐습니다. 또한, 불꽃놀이를 촬영할 경우에도 삼각대는 필요합니다.


그뿐인가요. 제품 사진을 찍을 때에도 같은 앵글에서 찍기 위해 삼각대에 카메라를 고정시켜놓고 찍는 것은 필수입니다. 카메라를 사면 그보다 약간 늦게 구매하더라도 삼각대는 필수 아이템입니다. 그래서 반드시 갖춰 놓아야 할 삼각대 하나를 이번 글로 알려드리려 합니다.



삼각대의 종류는 무척이나 많고 저가부터 고가까지 가격도 다양합니다. 그런데 처음 부담이 된다고. 또는 대충 사본다고 막 구입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저 또한 마찬가집니다. 처음 그냥 싼 삼각대를 샀는데, 매번 스트레스가 쌓이는 것은 중요한 사진을 찍다가 저가의 삼각대 성능으로 인해 사진을 날리는 경우. 정말 이만저만 속상한 일이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알아보는 시기에 기회가 되어 카메라 액세서리 전문기업 매틴의 프리미엄 삼각대인 마르사체(Marsace) 삼각대를 아는 곳에서 대여해 사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얻었습니다.


제가 대여해 사용해 보고 있는 삼각대 제품은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 입니다.


멋진 디자인과 우수한 품질로 인해 만족도도 높아지는 삼각대였습니다. 바삐 움직이다 보니 3주를 사용했는데도 많이 사용 못했지만, 사용할 때마다 그 만족감이 높아 기존 삼각대는 창고에 쳐박히는 신세가 되었습니다.


자, 그러면 매틴이 선보인 프리미엄 삼각대인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 리뷰를 보시겠습니다.



먼저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 박스 디자인은 위와 같습니다. 프리미엄 제품인 마르사체의 로고와 브랜드 네임이 보기 좋게 다가옵니다.



박스를 오픈해 내용물을 보면 위와 같은 구성품이 등장합니다.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의 구성품으로는 본제품인 삼각대, 전용케이스(가방), 육각 랜치 3개, 전용박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전용케이스 안에는 어깨끈이 있어 휴대하기 쉽습니다.



제가 사용하고 있는 제품은 마르사체 BT2541T로써 마르사체 프리미엄 삼각대에는 여러 종류가 있지만, 같은 라인상에서 보면 BT1541T의 상위 제품이라 보시면 됩니다. 가격은 BT1541T가 40만 원대, BT2541T가 50만 원대 입니다.


위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 전체샷을 보면 상단에 조립돼 있는 볼헤드인 '마르사체 EB2 볼헤드'는 19만 원 선이면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그냥 글 쓰면 먼저 생각나 알려드렸습니다. 이밖에도 다양한 제품이 있는데, 그나마 큰 부담이 없는 선에서 프리미엄 성능을 얻고자 하는 분을 위해 이 제품을 알려드리게 된 것입니다.


삼각대 아시는 분은 알겠지만, 비싼 건 자동차 값 정도의 제품도 있으니 자신에 맞는 것을 구매하시면 되겠습니다. 그중에서도 제가 추천해 드리는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는 여러 면에서 좋을 것 같아 알려드리는 것이라 보면 되겠습니다.



위 표는 공식 사이트 제품 정보를 참조해 보여드리는 것인데요. 이미지에 복잡하게 표시하기보다 먼저 스펙을 간략하게 보여드리는 것으로 이해를 돕고자 합니다.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의 최대 높이는 1700mm 입니다. 센터컬럼을 올렸을 때의 높이입니다. 센터컬럼을 펼치지 않았을 때에는 1410mm 입니다. 바람이 많이 부는 환경에선 개인적으로 팁으로 알려드리자면, 센터컬럼을 펼치지 않는 것이 도움이 됐습니다. 또 좀 더 강한 바람이 불 때에는 삼각대 최하단 부분을 펼치지 않는 것도 도움이 됐습니다. 잠깐의 팁이었습니다.


최저높이는 235mm 입니다. 접은 높이는 495mm. 튜브 최대 두께는 약 28mm, 삼각대 다리 단수는 4단입니다. 센터컬럼은 제외된 단수를 말합니다. 삼각대 무게는 1.8kg으로 가볍습니다. 대신 지지하중은 10kg으로 넉넉한 지지를 해줍니다. 그외 헤드분리가 가능하며 수평계가 포함돼 있으며, 전용케이스가 포함돼 있습니다. 헤드스크류은 1/4inch 입니다.



마르사체 EB2 볼헤드에 보시면 수평계가 보이실 겁니다. 분리형 볼헤드로 실제 사용해 본 결과 무척이나 단단하고 안정적이었습니다. 퀵슈 타입의 분리형 볼헤드 입니다.



사용되는 나사와 볼트는 스테인리스로 제작되어 녹이 슬지 않습니다. 삼각대가 물에 젖는 상황은 아주 일상적인 일이기에 녹슬고 안 슬고 차이는 큽니다. 저가의 삼각대는 녹이 슬어 문제죠. 그러나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는 그런 염려가 없습니다.


센터컬럼 잠금장치가 볼헤드 밑 부분에 있으며, 센터컬럼은 분리가 됩니다. 센터컬럼의 분리되는 것은 이 밑에서 알려드리겠지만, 매우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는 부분입니다. 센터컬럼은 좌측으로 돌려 높이를 조절하고 다시 우측으로 돌려 고정할 수 있습니다.



잠금장치는 스크류 방식의 잠금장치로 꽤 유용하게 사용됩니다. 빠르게 사용할 수 있고, 안정적으로 지지됩니다. 한 손으로 쉽게 조작할 수 있습니다.



위 사진 중 센터컬럼 밑 부분에 고리 부분이 있고요. 이 부분은 약간 돌려 빼놓은 상태입니다. 평상시에는 단단히 고정시켜 두는 것이 좋습니다. 좌측 다리 중간에 붙어 있는 레그 워머는 손을 보호하는데 효과적입니다. 그립감이 우수하고, 추운 겨울 손을 보호하는데 좋습니다. 여름에는 땀으로 인한 미끄럼을 방지할 수 있죠.



상황컷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센터컬럼봉 하단, 물건 지지 후크에 전용케이스를 달아놓아 봤는데요. 무게가 좀 나가는 카메라 백팩으로 고정해 놓으면 바람이 부는 상황에서도 여유롭게 촬영하실 수 있습니다. 삼각대가 넘어지는 상황도 막아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다리 각도 조절 레버를 통해 24도, 55도, 85도까지 조절이 가능합니다.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는 10kg의 하중을 지지해 줄 정도로 단단하고 가벼운 소재의 카본 삼각대입니다. 고순도 국산 SK 케미칼의 탄소섬유를 8겹이나 겹쳐 제작해 무거운 하중을 견딜 수 있게 했다고 합니다.


일반 메탈 계열의 삼각대에 비해 탄성이 뛰어난 점도 장점입니다. 촬영시 발생할 수 있는 흔들림의 변화를 흡수하는 기능도 뛰어납니다.



휴대성도 좋습니다. 수납을 간편할 수 있게 하는 설계가 눈에 띄는데요. 삼각대 다리를 거꾸로 접어 실제 길이를 줄인 점도 매력적입니다. 상하 모두 접혔을 때 균일한 두께라 전용 케이스도 예쁘게 각이 살아 있습니다.



카메라 백팩에 걸쳐 다니는 분도 많은데요. 튼튼한 백팩에 연결해 메고 다녀도 괜찮을 것 같았습니다. 저는 따로 들고 다니는 걸 선호하는 편이라 들고 다녔습니다.



마르사체 볼헤드 EB2는 40mm 볼의 크기와 모든 구성 요소가 항공기에 사용하는 고품질의 알루미늄과 스테인리스로 제작됐습니다. 모든 손잡이는 금속 재질로 제작돼 조작감이 좋습니다. 안정적이죠. 플래스틱은 오래 사용하면 부서지는 경우가 있는데 금속재질이라 안정감이 있더군요.


퀵슈는 일반적인 방식의 도브테일 방식으로 최대 18kg을 유지합니다. 다른 삼각대에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좋은 볼헤드임은 분명합니다. 더군다나 하단 부분이 패닝돼 유용하게 사용됩니다. 제가 위 이미지에 화살표로 표시해 뒀는데요. 그 부분이 패닝 되는 부분입니다. 파노라마 촬영시 무척 도움이 됩니다.


볼헤드 무게만 따지면 391g 입니다. 헤드 밑판 지름은 55mm, 헤드 구 지름은 40mm, 헤드 높이는 93mm 입니다.


가장 크게 튀어 나온 볼 메인 고정 다이얼은 볼 미세 마찰 조정 장치도 있습니다. 하단 패닝 베이스 고정 다이얼은 위 사진 뒤편에 자리해 있는데요. 밑에서 다시 한 번 언급하도록 하겠습니다. 사진 밑에 보시는 숫자는 이동 간격 눈금이라 정확하게 패닝 각을 생각해 촬영할 수 있습니다. 헤드를 돌려 찍으면 될 것을 어떤 분은 삼각대를 돌려 촬영하시는 분도 있고, 볼을 움직여 찍는 분도 있는데 앵글이 흐트러져 위 기능은 무척 큰 도움이 됩니다.



아주 재밌는 기능도 있습니다. 한쪽 다리가 분리돼 모노포드로 바꿔 사용할 수 있습니다. 모노포드를 따로 구입할 필요가 없는 것이죠.



한쪽 다리를 돌려 분리하고 센터컬럼을 분리해 연결하면, 위와 같이 모노포드가 완성됩니다. 이 기능만으로도 프리미엄급 삼각대라 하고 싶어지네요.



다리 튜브의 두께는 최상단이 28mm(1단에서), 2단째가 24.5mm, 3단째가 21mm, 최하단 17.5mm 입니다.



분리형 볼헤드 설계가 되어 다양한 볼헤드를 장착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더 좋은 볼헤드도 있으니 그것을 이용할 때 분리해 장착하면 됩니다.



볼헤드에 보시면 빨간 원형 표식 부분은 볼 미세 마찰 조정 장치입니다. 볼헤드의 세밀한 조작을 위하여 메인 다이얼의 마찰력을 넓히거나 좁히고자 할 때 메인 다이얼 안쪽에 있는 미세 조정 장치를 돌려 마찰력을 조절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볼 고정 메인 다이얼 왼쪽으로 튀어 나온 것이 수평 파노라마 고정 다이얼 입니다.



수평계도 내장돼 있어 큰 도움을 줍니다. 삼각대가 제대로 설치돼 있는가를 확인할 수 있는 장치죠.



퀵슈와 퀵슈 고정 다이얼도 볼 수 있는데요. 가장 일반적인 도브테일 방식의 퀵슈를 사용하는 마르사체 EB2 볼헤드를 사용해 봤습니다.



다리 각도 조절 레버는 빨간 부분인데요. 딸깍 딸깍 하며 각도 고정을 해줍니다. 다리의 각도는 위에서 언급했듯 24도, 55도, 85도 간격입니다.



스파이크 발도 흙바닥에서 촬영할 때 큰 도움을 줍니다. 가변형 고무발과 스파이크 발을 상황에 따라 탈부착하여 사용하면 되겠죠.



센터컬럼 확장은 상황에 따라 달리 하시길 권합니다. 최하단 다리를 펼치는 것이 유용할 땐 그렇게 하시고, 최하단 다리를 펼치기 애매한 상황이라면 센터컬럼을 확장하는 식으로 변화해 가며 사용하시면 됩니다.



전 3단까지 펼치고 그 상황에서 아주 약간 높이를 높이는 거라면 위와 같이 센터컬럼을 조금 확장해서 쓰는 방법도 썼습니다.



촬영한 사진도 보여드리겠습니다. 우선 낮에 촬영한 사진부터 올리고 점점 삼각대가 완벽히 필요한 시간대인 야경까지 보여드리겠습니다. 왜 필요한지 아실 겁니다.



바람이 많이 부는 날이란 걸 보여드리고자 갈대가 흔들리는 사진도 보여드립니다. 장소는 송도 센트럴파크 입니다. 이날 바람 정말 많이 불더군요.



드디어 야경 사진을 찍을 시간입니다. 트라이볼을 촬영해 봤습니다. 마르사체 BT2541T 삼각대에 아주 작은 카메라인 소니 RX100 IV을 올려 촬영해 봤고요.



좀 더 다가가 캐논 5D Mark2를 마운트해 촬영해 보기도 했습니다. 야경에 삼각대를 이용해야 하는 이유는 수초간 조리개를 열어 촬영을 해야 하기 때문이죠. 짧게 찍어도 5초에서 8초. 길게 찍으면 15초에서 30초까지도 찍는데 삼각대가 없다면 촬영 불가겠죠.















송도의 야경 사진과 동대문역사문화공원(DDP)의 야경 사진을 촬영해 보여드렸는데요. 삼각대가 없으면 실제 촬영할 수 없는 사진들입니다. 다양한 상황에서 안정된 상황으로 야경을 찍고자 한다면 삼각대는 필수품입니다.


특히, 바람 많이 부는 가을이 시작됐고, 이제 겨울도 찾아오는데 좋은 삼각대는 필수라 생각됩니다. 저도 삼각대를 알아보는 중간 잠시 대여해 사용해 볼 수 있었던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는 정말 유용하게 사용됐습니다.



프리미엄 삼각대인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는 가볍고, 안정적이었으며, 휴대성에서 인상 깊었던 삼각대였습니다. 안정적인 사진을 만들기 위한 사진가의 노력에 이런 프리미엄 삼각대는 큰 도움을 줄 거라 생각됩니다.


야경에만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빛이 안정적으로 들지 않는 숲에서 희귀꽃을 촬영할 때도 도움이 되며, 새 사진을 촬영하는 사진가. 장노출로 파도 사진을 담는 사진가 등 다양한 상황에서 삼각대는 필요하기에 좋은 것으로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 구매 사이트 바로가기]


잠깐 대여해 사용해 본 것이지만, 꽤 만족스러운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였습니다. 개인적으로도 구매하고픈 프리미엄 삼각대였습니다. 수백 만원 호가하는 삼각대는 못 사도 마르사체 BT2541T 카본삼각대는 탐을 낼 만하다고 생각된 삼각대였습니다. 약 보름 간이지만, 정들었던 녀석을 떠나 보내려니 눈물이 납니다.


그럼 다음에 또 다른 제품으로 돌아오길 바라며 글을 마치겠습니다.



* 포스팅 제품은 무상 대여 제품이며, 주관적인 평이 포함돼 있습니다 *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김수아
    2015.09.24 09:12 신고

    찾고 있던 삼각대인 듯하네요... 잘 보고 가요.
    사진 정말 멋져요... 와아

    • 2015.09.24 13:33 신고

      저도 써보고 싶던 거 잠시 사용하고 있지만,
      정말 마음에 드는 삼각대예요^^
      그리고 감사합니다~

  • 2015.09.24 09:17 신고

    야경 사진 대단하네요.
    삼각대가 필요한 순간을 잘 보여 주셔 뽐이 옵니다^^

  • 2015.09.24 15:52 신고

    잘 참고 하겠습니다. 멋지네요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