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얼리 해체. 예원은 살아남았지만, 답답함도 남는다

인기를 얻고 그 인기가 영원한 연예인은 많지 않다. 그러나 그 인기가 지속될 수 있음에도 연예기획사의 잘못된 판단으로 인기가 사라지는 연예인도 많다. 또 가능성이 있음에도 잘 나가는 한 멤버만 밀어주다 보니 나머지는 도태되는 일을 만드는 게 연예기획사이기도 하다.



연예기획사인 스타제국과 제이튠캠프, 큐브 등은 인기에 따른 밀어주기가 심한 기획사. 그 중 스타제국은 그 정도가 심해 수시로 분란이 일어나는 모습이다.

스타제국은 현재 제국의아이들(ZE:A)과 V.O.S, 쥬얼리, 나인뮤지스 등이 속해 있으며 이중 그나마 잘 나간다는 ZE:A는 문준영 사태로 휘청거렸고, 쥬얼리는 해체가 확정됐다.

V.O.S는 활약을 알리긴 했지만, 언제 활동을 하는지. 하고 있는지를 대중이 모르고, 나인뮤지스 또한 마찬가지다. 그저 행사에서 가끔 보일 뿐. 큰 활약은 보이지 않는다.

스타제국의 경우는 특히나 팀 전체가 사랑을 받는 다거나 밀어주는 것을 볼 수 없다. 그런 이유는 전체 멤버가 매력적이지 않은 문제도 있지만, 회사 차원의 지원이 부족하다.

ZE:A(제아)의 경우 인기는 전체 멤버보다 일부 멤버에 집중돼 있다. ‘임시완’을 시작으로 ‘황광희’, ‘박형식’, ‘김동준’까지만 지원이 많을 뿐. 다른 멤버를 향한 지원은 없다. 그래서 문준영이 불만을 품었을 수 있고, 김태현은 돈벌이가 되지 않으니 격투기를 해보겠다고 나선 이유일 수 있다.



실제 대중이 바라보고 있는 시선에서 스타제국의 스타는 위에 열거한 멤버와 쥬얼리 멤버였던 김예원만 남았다. 약 5인 정도만 나름 유명할 뿐 다른 스타는 만들어 내지 못했다.

5인이 살아남은 것도 어디냐? 할 수 있지만, 이건 경쟁에서 살아남았다기보다 살겠다고 분투한 개개인의 멤버의 노력이 있었을 뿐. 절대 회사의 공이라 할 수 없다.

임시완은 시트콤을 시작으로 배우의 영역에서 자기 자리를 공고히 했다. 지원보다는 자기 노력이 엄청났고, 그는 팬들이나 대중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 그나마 회사의 가장 큰 지원을 받은 광희는 예능에서 자기 밥벌이를 하고 있지만, 지원에 비해서 대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 그래도 그 노력은 인정한다. 박형식도 예능과 연기, 뮤지컬 등 많은 영역에서 성실한 모습을 보여줘 개인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

쥬얼리 김예원의 경우도 마찬가지. 그룹보다는 개인의 역량을 꾸준히 쌓아와 지금에서야 빛을 보기 시작했다. B급 이미지로 배우 영역에서 노력한 그녀는 예능 <라디오스타>에서 그 이미지가 빛나 호감도를 높였다. 물론 그 이전 예능 <청춘불패> 출연도 있었지만, 타 걸그룹 멤버에 비해 튀지 않아 묻혀 있었다.

그런 그녀가 대중에게 완전히 호감 연예인으로 인식된 건 <무한도전: 토토가 특집> 출연부터. <라디오스타>에서 B급 이미지로 호감도를 높여 놓은 상태였지만, 범대중적인 인기는 얻지 못한 상태였다. 그러나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이 만들어준 ‘답변 머신’이란 이미지는 범대중적인 인기를 얻는 큰 역할을 해 대중의 사랑을 얻기 시작했다.



유재석은 ‘토토가’ 특집에서 예원에게 여러 질문을 통해 답을 유도했고, 매우 우수한 기계적 답변을 하는 예원에게 ‘거짓말한다’며 놀려 웃음을 줬다. 이전에도 열심이긴 했어도 능동적 이미지가 없던 그녀를 단번에 능동적 이미지의 예능인으로 만들어 냈다.

예원은 <무한도전>을 기점으로 더는 인지도 없는 인물이 아니다. 그 어느 때보다 호감도가 올라 있는 상태로 앞으로 무엇을 해도 과거보다는 더 좋은 활약을 할 기틀을 마련해 놨다.

그러나 안 좋은 소식을 알린 건 그녀가 속해 있던 팀 쥬얼리가 해체를 한다는 소식. 이는 오랜 역사를 가진 여성 그룹이었기에 해체 소식이 더 안타까울 수밖에 없다.

하지만 멤버 개인으로 봤을 땐 해체가 너무나 당연한 일. 그녀들이 속해 있는 스타제국은 지금까지 활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지 않았다. 그러니 어떤 미래를 열더라도 멤버는 재계약을 않고 떠날 수밖에 없던 것.

하주연과 박세미, 김은정 3인 모두가 떠났고 예원만 남았다. 예원을 회사가 적극 지원한 건 아니었지만, 결국 예원만 활약할 수 있던 시스템에선 모두 새 길을 여는 게 당연했다.

예원은 살아남았다. 그러나 회사가 의지 없는 지원을 하는 한 예원도 안심할 수 없다. 어찌 보면 현재 스타제국은 살아남은 이들이 먹여 살리는 회사로 보이는 게 사실이다.

예원을 비롯해 앞으로 2~3인(임시완, 박형식)만 재계약을 않고 떠난다면 스타제국은 멸할 수도 있다. 외롭게 해체한 쥬얼리 멤버들 개인 모두에게 희망찬 미래가 펼쳐지길 바란다.


* 여러분의 공감과 지원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3)

  • 해뤼해뤼
    2015.01.08 14:14 신고

    스타제국. 노답이죠. ㅋㅋ 제국의 아이들도 광희랑 임시완 빼고는 뭐... 다들 계약기간 만료되면 옮겨타지 않을까요?

  • 쩝..
    2015.01.08 15:45 신고

    그냥 팀 해체하고 회사도 망해서 각자 갈길 가는게 더 나을지도 모른단 생각이..

  • 2015.01.08 18:36 신고

    꼭두각시 걱정하는 시간에 아이돌때문에 굶고잇는 실력잇는 뮤지션들 조명하는건 어떨까요?뮤지션은 관심없죠?재즈펑키펑크락탱고보사노바뉴에이지디스코 몬지도 모르시죠?댄스발라드트로트 땡?

    • 그러게
      2015.01.09 23:29 신고

      당신이 하시죠~~

  • 으헤헤
    2015.01.08 19:05 신고

    쥬얼리 노래 좋았었는디....왜 신곡 안나오나 했드니...해체라니....

    아쉽네...

    근데 예원이는 쥬얼리에서의 섹시 컨셉보다 이번 무도에서 쿨과 함께했던 깜찍한 모습이 훨씬 더 이쁘고

    매력적이구만....

  • 2015.01.08 19:57 신고

    무슨말이 하고 싶은 건가요? 대체 글이 정도껏 두서가 없어야지

  • 낭만
    2015.01.08 23:47 신고

    예원 예전에 씨름하던 생각 난다...
    기술도 없고 뭣도 없는데...
    버티기로 상대방 지치게 만들어 결국 우승하더라..
    그리고 우승 소감이...
    사장님에게 쥬얼리 음반이 제작되지 않은지 몇년이 됐다.. 이제 음반제작 해달라.. 였다...

  • 2015.01.09 07:37 신고

    내요이 두서없이 너무 산만함

    • 2015.01.09 08:34 신고

      이걸 이해 못하면 난독증이지.....

    • 2015.01.12 23:12 신고

      내요 -> 내용 .. 한글을 못 깨쳤으니 이해를 못하지..

  • 2015.01.09 10:20 신고

    안타깝네요 팬이었는데..
    블로그 잘보고 갑니다

  • 2015.01.09 11:49 신고

    예원은 충분히 매력적.ㄷㄷ
    다른 멤버들은 별로 회사에서 띄워주지 않기도 했고 별 매력이 없는듯.
    1세대가 쩔었었는뎅.ㅠㅠ

  • 2015.01.09 19:45 신고

    그룹이니까 활동을 할 수 있게 좀 힘들어도 앨범을 내주지... ㅠ 해체라니..

  • 유현
    2015.01.10 09:26 신고

    쥬얼리는 2001년에 결성된 걸그룹 언니들이기도 합니다.전 쥬얼리 멤버 언니도 있을수도 있으니까요.

  • 2015.01.10 12:45 신고

    예원이 쥬얼리인지는 저도 해체소식 보고 알았네여
    예능에서 꽤 재미있길레 기억하고 있었는데 팀이 해체돼서 안됐네요

  • 2015.01.12 01:40 신고

    아 이분이 예원님 이셨군요...^^:토토가 보면서 누군가 했어요...^^

  • 2015.01.12 08:30 신고

    기획사에 무능력한 사람들이 많은가보네요. 다른 좋은 기획사 찾아 떠나시길

  • 2015.02.25 22:51 신고

    당연히 이해는 다 됩니다만 이 분이 글을 두서없이 쓰신건 사실이네요~

  • 나윤
    2015.04.04 22:40 신고

    글만 잘쓰셨구만~두서가 없다니..난독증인가.. 소속사가 능력이 없으니 소속연예인들의
    미래가 불투명 하다는거 아뇨?
    남은 연에인들마저 떠나면 소속사는 망할지도 모르니 잘 챙기라는 뜻이구만,,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