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필수 동반자 소니 액션캠 AZ1, 사이판 여행 활용기


여행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이제 카메라에 더해 액션캠을 지참할 시기가 왔나 봅니다. 이번 저의 여행지는 사이판 여행이었는데요. 이 여행의 필수 동반자가 된 액션캠이 있어 이렇게 소개해 되네요.


제가 사용한 액션캠은 소니의 액션캠 미니 AZ1이었는데요. 여행 출발부터 끝날 때까지 거의 한 시도 떨어지지 않은 필수품이었습니다. 기록을 하든 안 하든 갖고 있어야 한다는.. 그러나 갖고 있기만 하면 뭐합니까 찍어야겠죠. 그런데 촬영해 본 AZ1의 영상은 여행의 모든 것을 기록해 주고, 멋진 영상을 만들어 주어 반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전 앞으로 여행에 액션캠을 휴대하려는 마음을 이번 여행에서 강하게 느꼈습니다. 무엇보다 가볍고, 성능이 좋았으며, 다양한 사용법을 제공하는 액션캠이었기에 반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소니 액션캠 미니 AZ1을 활용한 사이판 여행을 보여드려 그 성능을 제대로 알려드리고 싶은 마음에 글을 써내려 갑니다.



물론 소니 액션캠 미니 AZ1을 사용하려면 정보가 필요하실 텐데요. 액션캠 미니 AZ1은 아웃도어 스포츠에 매우 강력한 성능을 보이는 액션캠입니다.


요즘들어 한국에서는 아웃도어 스포츠가 활성화되어 많은 사람들이 스포츠를 즐기는데요. 그에 관련한 상품을 찾는 이들이 많아졌습니다. 우리 주변에서 찾아볼 수 있는 아웃도어 스포츠는 아주 간단히 찾아볼 때 자전거부터, 모터사이클, 수상스키 등에 이용할 수 있는 캠이며, 겨울이 다가오며 스키와 스노보드를 사용하는 이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방수 액션캠입니다.


방수 기능을 사용하려면 위 이미지에선 완전히 할 수 없고요. 방수 하우징을 씌워야 하는데, 이 제품은 구매시 하우징이 기본 제공되어 방수용으로 사용하기 쉬운 게 특징입니다.


특히, 저의 경우 여행에 소니 액션캠 미니 AZ1이 제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였는데요. 이번 제가 다녀온 사이판 여행 역시 소니 액션캠 미니는 꽤 좋은 성능을 보여주어 좋은 영상을 남길 수 있게 했습니다.



사이판 여행을 하며 제가 묵은 곳은 PIC 리조트로 이곳에서의 물놀이에 제일 큰 역할을 해준 게 바로 위 이미지의 소니 액션캠 미니 AZ1 입니다. 방수 하우징을 씌운 상태고요. 위 상태에선 수심 5m까지도 끄떡 없겠다는 생각을 하게 했습니다. 실제 5m를 지원하는 방수케이스이기도 합니다.


PIC 리조트에서는 1m가 넘는 깊이에서 아주 쉽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셀카봉에 마운트해 사용하면 항상 재미있는 사진을 만들 수 있다는 점도 좋습니다.



이렇게 잡고~


<입수 직전>


<AZ1으로 찍은 입수 전>


<AZ1으로 찍은 입수 후. '이렇게 재밌을 수가'>


풀장으로 백다이빙~


방수 하우징을 씌워 할 수 있는 영역은 이만큼 넓어졌다는 것을 느끼게 하네요. 예전엔 하우징이 비싸서 살 엄두도 못 냈는데 기본 제공이라니 이 또한 놀랍네요.




바로 위 두 이미지는 소니 액션캠 미니 AZ1으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170도 초광각의 사진은 시원한 느낌을 줍니다. AZ1의 스테디샷을 사용할 경우엔 120도 화각으로 촬영할 수 있기도 합니다.


우리가 흔히 들고 다니는 표준 줌 렌즈의 경우 24mm~70mm 들로 AZ1이 제공하는 광각에는 못 따라 가기에 사진은 카메라로 찍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그에 더불어 AZ1의 카메라 모드로 사진 한 장 남겨두는 센스도 매우 추천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위 사진 두 장 역시 액션캠 미니 AZ1으로 촬영한 사진이고요. 동영상을 캡처해도 사진으로 남길 수 있으니 자신이 원하는 대로 찍으면 될 것 같습니다. 넓은 광각의 화각이 정말 매력적이라 생각되는 AZ1 입니다.




액션캠 미니 AZ1은 바로 위 구성품으로 크게 되어 있죠. 본체 바디(AZ1)와 방수 하우징. 그리고 라이브 뷰 리모트 키트가 하나의 패키징 제품이고요.



위 이미지에 나오는 대로 백팩용 액세서리, 모자용 액세서리, 가슴 촬영용 체스트 엑세서리까지 다양한 액세서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정말 유용하게 사용되는 셀카봉도 소니에서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위 이미지에 있는 것이 모자에 클리핑할 수 있는 액세서리며 모자가 없는 상황이나 특수한 상황에선 밴드까지 홈에 끼워 착용할 수 있어 편리합니다. 전 이번 사이판 여행에서 밴드를 뺀 본체만 모자에 끼워 사용했습니다.



바로 위 이미지처럼 모자에 달고 다녔습니다. 엄청난 광각 촬영을 지원하기에 모자 앞쪽에 달아야 하더군요.



위에 보시는 액세서리는 AZ1을 백팩에 장착할 수 있게 하는 액세서리입니다.



활용은 바로 위처럼 하면 되는 거죠. 모델은 이번 여행에 함께한 멋쟁이 입니다.



체스트 또한 액션캠 미니 AZ1을 멋지게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액세서리인데요.



위 이미지 두 장을 보면 체스트의 활용법을 알 수 있습니다. 각기 남성과 여성이 착용한 모습인데요. 가슴의 위치 시선에서 담아내는 샷은 특별한 장면을 제공합니다.



AZ1의 충전은 위 이미지 왼쪽 포트에 연결해 충전할 수 있고요. 충전은 우리가 흔히 쓰는 스마트폰 충전기로 하면 됩니다. 그 옆 오른쪽엔 Micro SD 카드를 삽입해 기록하면 되는 곳이죠.



배터리 삽입이야 아주 쉽죠. 배터리는 여러 개를 사용하는 것이 정신 건강상 좋고요. 휴대용 충전배터리가 있다면 그걸 끼워 쓰셔도 좋습니다.



라이브 뷰 리모트는 AZ1과 와이파이 연결해 사용하면 되는데요. 연결은 해보시면 쉬운데요. 하는 방법은 AZ1을 켜고 라이브 뷰 리모트를 켜 싱크를 맞춰주면 됩니다. AZ1에서 와이파이인 상태에서 라이브 뷰 리모트를 킨 상태에서 승인한다 생각하고 와이파이 버튼을 길게 누르면 동기화가 됩니다. 그 다음부터는 자동으로 붙으니 염려 없고요. 스마트폰의 플레이 메모리즈와 연결하려면 배터리를 덮는 덮개 안쪽에서 비번을 찾아 입력하면 끝나는 방식입니다. 직접 해보면 쉽습니다.


모자에 AZ1을 달고, 라이브 뷰 리모트는 팔에 차고 ATV를 타는 모습 여유로워 보이지 않으시나요? 일행들도 모자와 가슴 등에 나눠 달고 ATV를 탔는데 재미있는 시선의 영상이 담겨 여행이 즐겁더군요.



여러 액세서리가 만족을 주고 있지만, 그 가운데 요즘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셀카봉은 정말 많은 도움을 줬습니다. 예전 <무한도전>에서 노홍철이 소니 AS100V를 셀카봉에 들고 여행을 하며 많은 인기를 끌었는데요. 그 후 많은 곳에서 인기가 있었습니다. <꽃보다 청춘>에서도 셀카봉은 아주 유용하게 쓰였죠.


소니 액션캠 미니 AZ1도 셀카봉에 끼워 사용하기 정말 편했습니다. 위 이미지 첫 번째 사진이 셀카봉에 장착하고 찍은 셀피이고, 두 번째 사진이 클립 헤드 마운트 키트를 빼 발가락 사이에 끼우고 찍은 셀피입니다. 두 번째 사진은 영상을 찍어 캡처한 사진입니다.



이번 포스팅에선 액션캠 미니 AZ1을 직접 활용하는 실제 활용기를 먼저 보여드렸습니다. 앞으로도 여러 포스팅으로 사이판과 소니 액션캠 미니 AZ1의 성능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