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하우스룰즈 2.5집 여름밤 파티에 빠지다

하우스 룰즈 2.5집 Pool Party가 7월 발표되어 방송과 공연으로 정신이 없다. 하우스 룰즈는 객원 보컬 시스템으로 대부분 발표되는 음반마다 보컬이 바뀌고 있다. 그룹의 실질적인 대표이미지 섹소폰 연주자 서로와, 퍼포머 두 명인 파코와 영효가 주 멤버이다. 이번 앨범엔 윤지아, 사파이어, 엔느, 박정아(쥬얼리)가 참가했다.

하우스 룰즈는 각종 파티와 클럽 문화를 주도하는 클럽 밴드이며 홍대, 압구정, 청담동 등지의 클럽 문화를 즐기는 파티족 들에게는 이미 유명한 그룹이다.

서로는 작, 편곡, 섹소폰을 맡고 있고 지금까지 박화요비, 장우혁, 성현아, 크라운제이, 보아, 장혜진 등의 앨범에서 작, 편곡을 담당했었던 실력파 음악가이다.

파코는 에픽하이, 자두, 조피디등의 안무나 콘서트에서 디렉팅을 담당했다. 영효는 하우스 댄스팀 'Doonga'을 결성을 했었고, HOT, 자두 등의 안무 및 트레이닝을 담당했었다. 작년 2008년에는 제 5회 대중음악상 최우수댄스&일렉트로닉 앨범상을 수상했다.

이 들은 1집 MOJITO로 데뷔 → M.Net Summer Break → 1.5집 'Hotel Plaza' → 2집 'Star House City' → 2.5집 'Pool Party'앨범을 발표해 왔다. 1집은 2007년 4월 발표 총 15곡이 들어있는 앨범이다. 일렉트로닉에 바탕을 둔 고급스러운 느낌의 재즈, 보사노바, 프렌치 팝적인 요소와 대중적인 요소가 혼합되어 경쾌하고 흥겨운 하우스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 1.5집은 Hotel Plaza는 총 7곡이 들어있는 음반이며 전체적으로 가볍고 상쾌하게 들을 수 있는 조용한 재즈와 보사노바풍의 노래가 듣기 좋았던 겨울 컨셉의 디지털 앨범을 냈다.

2집 Star House City 앨범은 2008년 12월에 발표된 앨범으로 18곡의 양질의 다수 곡이 있는 정규 앨범으로 마지막에 실려 있는 Star House City는 티저 영상으로 구성되어 있다. 꿈과 희망이란 테마로 미래 가상공간을 여행하는 듯 한 느낌을 담은 스토리가 있는 음반이다.

2.5집 Pool Party가 2009년 7월 발표가 된다. 이 앨범이 오늘의 리뷰이기도 하다. 낭만적인 여름을 컨셉으로 한 미니 앨범으로 남국의 이국적인 바다와 수영장, 트로피칼 냄새가 풍기는 아름다운 향기들과 낭만이 표현된 음악이 이 음반의 주제이기도 하다. 하우스 룰즈의 음악은 서로의 작사, 작곡, 편곡이 모두 이루어지는게 특징이기도 하다. 정말 대단한 실력이라고 밖에는 설명할 길이 없을 정도다.

2.5 집 "Pool Party"
1번 트랙 - Pool Party (Feat.윤지아&사파이어)
2번 트랙 - Beach Love (Feat.엔느)
3번 트랙 - Music (Feat.윤지아)
4번 트랙 - Aftermoon Corea
5번 트랙 - Summer Breeze 2009 (Feat.박정아)
6번 트랙 - 몰디브
7번 트랙 - Paradise Resort
8번 트랙 - Pool Party (Instrumental)
9번 트랙 - Music (Instrumental)

Pool Party는 객원 보컬 사파이어&윤지아와 서로의 섹소폰 연주가 경쾌하고 밝은 여름 댄스 파티를 표현한 앨범이다. 엔느는 이미 탐앤탐스의 '에스프레소'에서 화제가 되었던 보컬이다. 엔느는 매력적인 목소리로 'Beach Love'를 섹소폰 연주와 감성의 조화를 이루며 세미일렉트로닉의 매력에 푹 빠지게 해준다. 이번 앨범의 객원 멤버인 윤지아는 모델 활동을 해 왔던 이력이 있고 그런 감성들을 가지며 곡 분위기에 맞는 적합한 목소리로 오디션을 통과했다.


음반이 발매되고 TV활동으로 짧게라도 알린 것은 KBS유희열의 스케치북을 출연하면서 대중적으로 더 많이 알리기도 했다. 그 들이 등장할 때 객석의 반응은 모를 것이라 생각되었던 나의 생각을 바꾸며 환호를 했다. 이미 클럽 파티 문화와 작은 공연들을 통해서 알고 있었던 것이다.

하우스룰즈의 인기는 클럽 파티에서 단연코 화젯거리고 인기가 있다. 그들을 알 수 있는 공연들은 문전성시다. 하우스 음악을 듣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하우스 룰즈의 음악을 들어보길 권한다. 


이들이 가는 곳엔 항상 많은 사람들의 즐거운 파티와 음악이 있다. 공연을 보면 서로는 만능 연주자란 것을 느낄 수 있다. 디제잉도 하고 섹소폰 연주에 전체 분위기를 띄우는데도 능력이 좋다. 연주의 흥겨움을 몸소 느낄 것이다. 서로의 음악은 어디에 구애 받고 싶지 않은 음악을 표현해 내는 기술을 가지고 있다. 서로는 팝, 록, 힙합 많은 장르의 음악을 접하고 때로는 재즈를 하기도 했다. 어느 하나에 구애 받는 것을 싫어한 그의 독립적인 실험 정신이 많은 곡을 탄생 시킬 수 있는 힘이 아닌가 한다.

하우스 룰즈 2.5집 "Pool Party"는 들을 거리와 즐길 거리를 동시에 주는 음반이다. 에메랄드 빛 파도가 넘실대는 이국의 해안가를 걷는 듯 한 느낌이 물씬 느껴지게 만드는 그 들의 음악을 들어보자.

01. Pool Party (Feat. 윤지아&사파이어)

얇은 보이스가 몽상적으로 느껴진다. 여름 수영장에서 댄스파티로 시작되는 분위기를 연출해 내 준다. 두 여성 보이스가 트로피칼 칵테일 향이 묻어 날 듯 한 보이스를 들려준다. 신나는 비트가 돋보인다.

뒤에 들리는 투투툭~ 음이 약간 귀에 거슬리는 편. 판이 튈 때 나는 소리를 연상케 하는 불편한 음이 약간의 단점이다.


02. Beach Love (Feat. 엔느)

소녀의 노래 같은 분위기를 준다. 섹소폰 소리가 참 좋은 노래. 탐앤탐스의 '에스프레소'로 유명한 엔느의 매력적인 목소리가 꿈꾸는 소녀의 노래 같다. 소녀의 감성을 표현해 내는데 엔느의 목소리는 환상적인 조화를 준다. 건반 소리와 섹소폰 하모니가 빛이 나는 음악.

이 곡을 들으며 무더운 여름밤 에스프레소 커피 한 잔의 여유를 가져도 좋을 듯싶다. 편안하고 시원한 노래다.


03. Music (Feat. 윤지아)

개인적으로 이 노래가 가장 듣기 좋은 노래다. 윤지아의 목소리가 약간은 쿨의 유리와 흡사하기도 하다. 그래서 그런지 시원시원한 보이스로 노래를 들려준다. 이렇게 신이나는 음악은 여행을 떠나며 카오디오 볼륨을 높이고 신나게 즐기면 더욱 맛이 날 것이다. 벌써 상상만으로도 몸이 들썩들썩 거린다. 이 곡을 위해서 발탁된 가수라고 해도 딱 맞을 만한 조화를 보여준다.

클럽, 해변, 여행을 하며 들을 수 있는 하우스룰즈 앨범 최고곡.


04. Aftermoon Corea

지중해가 생각이 날 듯 한 분위기의 환상적임 감각을 보여준다. 이런 멋진 분위기에 한국 어린이 합창단의 목소리와 노래는 곡을 약간 아쉽게 만드는 요소로 존재한다.

만약 이 곡에 외국 아이의 목소리가 들어갔다면 정말로 안성맞춤의 멋진 곡이 나왔을 것 같다. 

시작과 끝이 경쾌한 건반 연주가 인상적인 곡이다.



05. Summer Breeze 2009 (Feat. 박정아)

쥬얼리 박정아의 특유의 파워 창법이 힘이 넘쳐흐른다. 코러스 라인과 어울리는 신나는 노래가 있는 곡이다.

박정아의 또렷함 목소리와 음악색이 띄어나게 돋보이는 곡이다. 믹싱의 맛이 제대로 살아나는 신나는 음악이기도 하다.

힘 있고 밝은 음악을 듣고 싶다면 이 노래는 어떤가? 한다. 어깨가 들썩 거리는 맛을 느낄 것 같다.


06. 몰디브

곡 제목처럼 몰디브의 해안이 생각이 날 듯 한 감성적인 노래다. Pool Party 노래를 새롭게 해석한 곡이며, 서정적으로 다가오게 편곡한 느낌이 드는 곡이다.

몽환적인 분위기의 노래 스타일이다. 느릿느릿 귀를 자극하며 부르는 노래는 듣는 이를 편하게 해서 휴식이나 상큼한 꿈을 꿀 수 있게 만들어 줄 수 있는 그런 곡이다. 몰디브에 안 가 봤어도 노래만으로 그 느낌을 알 수 있는 곡 같다.


07. Paradise Resort

어쿠스틱 기타 독주로 시작, 섹소폰으로 이어지는 연주가 환상적인 곡이다. 시작할 때 이 두 악기만의 더블 연주가 악기의 색을 제대로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연주곡이다. 
섹소폰과 기타 합주를 제대로 느끼려면 이 곡을 들어보길 권한다. 많은 전자음이 들어가지 않아도 서정적으로 표현해서 듣기가 아주 편한 노래다. 

끝날 때 10초 가량의 공백은 무엇인지 모르겠다.



08. Pool Party (Instrumental)

연주곡이다. 파티를 끝내는 아쉬움을 느끼며 음악에 빠져보자.


09. Music (Instrumental)

파티가 끝나간다. 이 아쉬운 음악을 마지막으로 느끼면 끝내보는 것은 어떨까?! 자 모두 행복한 파티를 마치고 이제 귀가하자.



하우스 룰즈 2.5집은 참 잘 만들어진 음반 같다. 약간의 아쉬움쯤은 다음 연주, 다음 음반에 또 다른 희망의 옷으로 기다려 보는 것도 즐거움이 될 것이다. 그 들의 음악에 빠져 있으면 마치 꿈을 꾸는 듯 몸이 움직여진다. 이런 좋은 음악을 할 수 있는 팀이 있어서 클럽 파티에 많은 사람이 모이는 것 같다. 모두 환상의 세계로 가 보자~ 이들의 노래를 들으며~~


◈ 이번 하우스 룰즈 음반 평점을 내려 보면 필자의 점수(짠 점수)로는 80점을 줄 것 같다. 80점이라고 낮은 점수가 아니다.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완성도를 가진 음반이기 때문에 괜찮은 음반이다. 

음반 자켓 디자인 점수는 70점 정도다. 핫 핑크가 가이드와 뒷배경으로 쓰이는데.. 전면 블루 톤이 너무 고채도 라서 눈에 부담스러운 것 같다. 밝은 저채도 배경에 포인트가 살아나는 메인이 표현되었다면 어땠을까 한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꾹꾸욱 부탁드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3)

  • 2009.08.02 06:57 신고

    글 잘 읽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09.08.02 06:59 신고

    하우스룰즈 노래는 참으로 편하다는 느낌이에요.
    사실...2.5집은 제대로 들어보지 못했는데,
    멜론 플레이어 돌리면서 바람나그네님의 글을 읽으면...정말 환상적인 조합이 될 것 같아요.

    얼마전에 멜론 1개월 무료 이용 이벤트 혜택을 받아서(곧 유료로 들을 예정입니다. 멜론이 정말 편하더군요.)
    좋은 음악들을 많이 들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언제나 좋은 글 써주셔서 고맙습니다...^^

    • 2009.08.03 01:49 신고

      아핫 멜론 이용하시는군요 ㅎ 저도 음원사이트 mnet과 소리바다에
      정기결재하면서 듣고 있답니다 ㅎ 이런 음반 리뷰를 많이 안 해봤는데
      어렵네요 ㅋ 특히나 한 번 상품을 받아보고 나선 더욱 중압감이 ㅋ

      파티 느낌을 느끼고 싶다면 이 음악에 빠져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ㅎ

  • 2009.08.02 07:04

    비밀댓글입니다

    • 2009.08.03 01:50 신고

      저의 취향에서 쓴 글이라 잘 맞을지 모르겠네요 ^^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08.02 08:09 신고

    글보고 한번 들어봐야겠어요.
    이렇게나 강추를 하시니 믿어봐야겠죠?! ㅋ
    좋은 휴일 보내세요!

    • 2009.08.03 01:51 신고

      앗 ㅡㅡㅋ 쑥스럽습니다 ㅎ 완죤 강추해서 망하는 것 보다
      나름대로 판단해 보시기를 권합니다 ㅋ
      만약 취미에 안 맞으셔도 저 욕하면 안됩니다 ㅋㅋ

  • 2009.08.02 08:37 신고

    정말 기대가 되는 가수이군요.

    언제 한번 들어보고 싶네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2009.08.03 01:52 신고

      귀가 즐거운 연주 밴드입니다. 시간되시면 한 번 들어보셔도
      손해는 없을 것 같아요 ^^

  • 2009.08.02 08:50 신고

    하하~! 하우스 룰즈 좋쵸~! ㅋㅋ
    음.. 일단 배경음악 한곡 뽑아 볼까요? ㅎㅎㅎ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 2009.08.03 01:53 신고

      가츠님은 센스쟁이 ㅋㅋ 행복한 주말 잘 보내셨죠? ㅎ
      가이드를 하다 보니 약간 피곤한 주말이었어요 전 ㅋ
      낼 부터는 행복한 한 주가 되어야겠죠? ㅎ 행복한 한 주 되세요 ^^

  • 2009.08.02 08:50 신고

    하우스롤즈...처음 들어보는 가수지만
    바람나그네님 말씀 듣고보니 관심 급상승합니다. ^^

    • 2009.08.03 01:54 신고

      제가 워낙 여러 장르의 음악을 좋아하다 보니 손이 마구가네요 ㅋ
      꼴찌님 이번 황금펜 정말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ㅎ
      제대로 축하도 못 드렸는데.. 축하축하 합니당 ^^

  • 2009.08.02 08:55 신고

    바람나그네님의
    언제나 잘 정리된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휴일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 2009.08.03 01:56 신고

      요즘 영웅님이 속이 많이 상하셨죠 ㅎ 마음 푸시는 것이 스스로에게
      좋을 것 같아요.. 세상 뭐 있겠어요.. ^^ 잘 알지도 못함시롱 아는체 좀 해봤어요 ㅋ

      행복한 일만 생각하시고 하루 보내시구요^^ 건강한 하루되세요^^

  • 2009.08.02 13:01 신고

    아! 우리 딸이 듣고 있었던 게 하우스룰즈였군요. 이글 보다가 물어보니 맞다고 하네요.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 2009.08.03 01:59 신고

      따님이 음악 세계가 다양하고 좋으신가 봐요 ^^
      좋은 노래입니다 ㅎ 이렇게 고운 댓글 감사드립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08.02 13:37 신고

    이야...레뷰되셨군요?^^
    축하드립니당~~^^ㅋ

    • 2009.08.03 02:00 신고

      레뷰에서 하는 리뷰 이벤트 두 번째 해 보는 거에요 ^^
      의외로 재밌네요 ^^ 음악을 엄청 좋아하는 편인지라 ㅋ
      음반의 수가 점점 늘어나네요 ^^

  • 랑그릿샤
    2009.08.02 13:47 신고

    저와 취향이 똑같은 듯. 저도 3번 트랙 'music'이 가장 좋던데...

    • 2009.08.03 02:00 신고

      신나게 들을 수 있는 곡 입니다. 전체적으로 깔끔하게 레코딩 된
      곡이기도 하죠 ㅎ 편히 들을 수 있는 노래에요 ^^

  • 2009.08.02 17:35 신고

    올리신 글 잘보고 갑니다.
    위의 음악을을 들어면 당장이라도 해변가로 달려가고 싶어질것 같네요.

    • 2009.08.03 02:01 신고

      저는 당장 해변가를 달려가고 싶어서 최면을 걸고 있어요..
      난 지금 해변을 걷고 있다. 지중해의 섬을 거닐고 있다..있다 하면서요 ㅋ
      행복한 주말 되셨죠? ㅎ

  • 2009.08.02 18:25 신고

    탄탄한 기본기로 다져진 그룹이군요~~음악들어볼께요~~
    즐건저녁시간되세요~~~^^

    • 2009.08.03 02:02 신고

      항상 멋줴이 엘고님 ㅎ 멋진 작품 세계를 느낄 수 있게 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눈이 높아져요 제가 점점 ㅎ

  • 2009.08.03 01:55 신고

    프로젝트 형식의 엘범이군요.~
    한번 들어보고 싶네요.~

    • 2009.08.03 02:03 신고

      연주 음악 좋아하시는 분에게 괜찮을 음반같아요 ㅎ
      예전엔 섹소폰 보다 트럼펫을 좋아했었는데.. 이제는 아무거나
      다 좋네요 ㅋ 음악의 퀄리티를 느끼는 나이가 되었나요 ;; ㅎ

  • 2009.08.03 06:41 신고

    아 들어보고 싶어요~!!
    음악에 관심이 많은데 유명가수 노래에 질려서
    다양한 음악이 끌리는 요즘입니다.

  • 2009.08.05 04:23 신고

    무더운 여름밤 시원한 소나기처럼 잘 듣고 있습니다^^;

    • 2009.08.05 04:57 신고

      시원한 소나기란 말이 와 닿네요 ㅎ

    • 2009.08.06 13:49 신고

      기억을 더듬어보니 이런 소나기느낌의 아티스트가 한 팀 더 있었습니다. 바로 델리스파이스엿지요^^ 10여년도 더된이야기네요? ㅎㅎㅎ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