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콘 D3300, 리뷰 및 실전 2014 P&I 필드 출전


오랜만에 니콘 카메라를 다시 소개하기 시작합니다. 지난 번 제가 소개해 드렸던 D5300은 초중급형 카메라로 부담 없이 좋은 성능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던 카메라였는데요. 이번 소개해 드리는 D3300은 더욱 DSLR에 접근하는 이들이 노릴 만한 카메라일 것 같다는 느낌입니다.

이번 2014 P&I를 가보니 니콘은 D5300은 아빠를 위한 카메라로, D3300은 엄마를 위한 카메라로 보인 듯싶었습니다. 이는 자녀의 모습을 촬영하는데 최적의 환경을 제공해 주기 때문일 텐데요. 실제 2014 P&I에서는 가족 사진 찍는 코너를 마련해 주는 배려도 있었습니다. 감성 마케팅도 괜찮네요.

모델도 추성훈 추사랑 부녀를 내세워 친근함을 더했습니다.

기존 제가 사용해 봤던 D5300에서 좀 더 좋은 카메라로 리뷰를 하고 싶었지만, 요즘 한참 부담 없이 판매되는 모델인 D3300을 실생활에서 사용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며, 실제 결과물은 어느 정도인지를 보여드리는 방향으로 글을 쓰고자 합니다.

Nikon D3300은 초급용으로 부담 없이 들고 다니며 카메라의 맛을 느끼는 실전 테스트기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이 카메라를 시작으로 해서 다음 바디로 옮겨가는 재미를 느껴 보실 수 있기도 하죠.


먼저 표준 줌 렌즈 키트 제품을 보시죠. 제가 오래 빌려 사용해 볼 카메라 입니다. 바디킷만 있는 박스라면 더 얇을 테지만, 번들킷이라서 그런지 조금은 부피가 있어 보이는 박스 외관입니다. 듬직하죠.


아주 간단하게나마 내용물을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혹시 잃어버릴 수도 있고, 내용물이 어떤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펼쳐 놓아본 구성품인데요. 숫자를 붙여 말씀 드리자면, 1번은 D3300 본체 바디, 2번은 매뉴얼과 CD, 3번은 넥스트랩, 4번과 5번은 케이블, 6번은 배터리, 7번은 배터리 충전기입니다.

‘D3300’의 바디 모습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디자인은 동글동글 라운드형이라 편안하게 느껴집니다. 특징을 살펴보자면, 우선 2,416만 화소 CMOS 센서와 화상 처리 엔진인 EXPEED4를 채택해 안정감을 더했습니다.


새로운 번들렌즈는 18-55mm의 표준 줌 렌즈인데요. 가벼운 특징에 그에 더해 손떨림방지 VR II를 채용해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게 지원합니다.

AF 시스템은 고정밀 11포인트의 AF 이며 초당 5연사를 지원합니다. 요즘 워낙 셔터 스피드가 빨라지는 경향이라지만, 이 5연사의 성능은 기존에 비해 향상된 기능이며, 예전 기준 중형급 바디에 적용됐던 스피드이기도 합니다.

D5300도 그렇지만, D3300의 경우에도 특수 효과 모드로 사진 생활에 재미를 줄 수 있습니다. 13가지의 효과를 통해 다양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는데요. 이는 후에 포스팅 결과물로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또 아무래도 D3300이 초급 카메라 유저를 타게팅으로 할 수 있는 엔트리 카메라이기에 가이드 모드를 제공해 모르는 부분을 알려주는 것은 좋은 배려라 생각되는 부분입니다.


D3300은 풀HD 60P의 동영상을 기록할 수 있는 것도 매력이 될 것 같네요. 요즘 어지간하면 이 사양은 기본으로 넣으려 하지만, 못 넣은 곳도 있긴 하죠.


번들킷을 갖추면 좋은 점은 궁합 맞는 바디와 렌즈를 써서 좋다는 점인데요. 렌즈의 기본 특성 모두를 해당 바디가 지원해 주기에 최고의 퍼포먼스를 낼 수 있어 바디킷만이 아닌 번들킷을 사라 추천을 드리고는 하죠. 또 번들렌즈는 가격도 저렴하지만, 부담이 없어 여행에서 막 쓸 수 있어 좋습니다.


바디 좌측면을 보면 알 수 있듯 곡선 디자인은 편안함을 파지감을 제공해 주고요. 펑션키가 옆에 있어 환경 설정을 빠르게 바꿀 수 있어 장점으로 작용합니다. 플래시 버튼도 앞쪽으로 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놀라운 것은 이 초급의 보급기에도 로우 패스 필터를 제거해 선명한 화질의 사진을 얻을 수 있다는 점인데요. 2416만 화소의 DX 포맷 CMOS 센서는 어느 정도 초급자, 아니 그 이상인 중급자에게도 만족감을 줍니다.

고급 바디를 가진 분들이라면 막 굴리는 서브 카메라로 가지고 다닐 만 할 것 같습니다.


후면도 디자인이 깔끔합니다. 단촐하다 표현하는 것도 맞을 거 같네요. 기존 제가 사용해 봤던 D5300의 경우는 회전형 LCD가 있었던 거에 비해 D3300은 고정 LCD인 것이 차이점이라면 차이점이죠. 이런 부분에서 가격 차이가 나는 법이겠죠.


플래시를 마운트해서 쓸 수도 있고요. 다이얼 컨트롤을 통해 빠른 환경 설정 변화를 할 수 있어 이 부분도 사용성에서는 좋은 편입니다.


D3300은 역시나 SD카드를 사용합니다. 오른쪽 손잡이 부분에 있죠. 빠른 접근이 있어야 하기에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시켜 놓았네요. 이건 거의 모든 카메라에 적용된 것이기에 특별함은 아니고 보시라고 올려놓습니다.


마이크 연결단자 및 HDMI 단자 등은 역시나 일반적인 배치를 따라 우측에 배치해 놓았네요.


배터리 삽입은 바닥 면에 붙어 있는 일반 구조입죠. 참고용입니다.


핫슈 부분도 있어 플래시를 마운트 해서 제대로 된 환경의 사진 결과물을 얻을 수도 있죠.


그리하여 간단히 오픈을 통해 만나본 리뷰에 이어 실전 필드 출전기를 보여드리고자 합니다.


그래서 찾아간 곳이 2014 P&I(국제사진영상기자재전)입니다. 부스에 찾아가 보니 당당하게 D5300과 D3300이 눈에 들어오는데요. ‘아빠 카메라, 행복 DSLR’이라는 말은 느낌이 딱 오더군요.


2014 P&I의 사진은 모두 D3300으로 촬영했으니 참조하시면 될 거 같습니다. 어느 정도 악조건에서 좋은 결과물을 뽑아내는지가 보이리라 봅니다. 특히, 플래시 없이 촬영된 부분도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풍경을 찍으면 결과는 확연히 차이 나는 것을 알 수 있지만, 이런 악조건도 테스트 해 볼 겸 가져갔는데. 생각한 거 이상의 훌륭한 결과물을 주어 믿음직스럽더군요. 플래시가 없는 상황에서 말이죠.


니콘은 2014 P&I에서 체험존뿐만 아니라 컨시어지, 카운슬링 코너, 포토존도 마련해 놓았더군요.


2층 체험존에 가보니 들고 간 D3300 형제가 눈에 보이더군요. 그래서 인증샷 한 장 남겨왔습니다. 표준 렌즈 킷과 더블 렌즈 킷의 구성품 가격도 볼 수 있었습니다.


니콘 DF 카메라에 대구경 렌즈를 장착한 모습인데요. 위 상황이라면 카메라에 장착이 아니라 렌즈에 카메라를 장착하는 게 되겠죠. 무척 써보고 싶은 DF카메라인지라 눈이 절로 가더군요.


이번엔 D610이 마운트된 멋진 구경도 할 수 있습니다. D3300에 플래시 안 달고 찍었는데도 괜찮게 나와주네요. 실내의 상황에서도 쓸만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많은 관람객들이 모인 2014 P&I 니콘 부스는 바삐 돌아가고 있습니다. 아이 사진도 직접 찍어볼 수 있어 좋고요.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니콘 카메라도 사람들의 시선을 붙잡습니다.


멀리 봐서 누군지 확실히 판단이 안 되지만, 모델은 강유이 씨가 아닌가 생각되고요. 니콘 레전드 클래스로 쓸만한 강의가 이어져 많은 이들을 붙잡았습니다.

많이 도움되겠더군요. 전 바빠서 지나쳤습니다만, 듣고 싶었습니다.


각 부스별로 열악하거나 때로는 과장된 조명을 주는 상황에서 D3300으로 촬영해 본 모델의 사진은 건질 확률이 높겠다고 생각되더군요. 오래 전 DSLR은 어두우면 완전 쥐약~이라고 할 정도로 피사체를 제대로 표현해 주지 못한 부분이 있지만, D3300은 이렇게 건질 수 있게 해줍니다.

카메라 세팅을 보자면 M모드로 찍었고요. 감도는 ISO 800에 셔터속도는 1/60. 조리개값은 5.6이었습니다. 손떨림 보정 기능이 있어 고감도에 1/60 정도면 흔들림이 그렇게 없어 보이네요. 과장된 표현으로 권투 시합에서 치고 받듯 할 정도의 흔드림 아니라면 이런 사진은 건질 가망성이 커질 겁니다.


위 사진은 크게 찍어 크롭한 사진인데요. 사진을 키워 보면 노이즈가 보이긴 하나 줄여놓고 보면 그렇게 크게 노이즈가 보이지는 않는 거 같습니다.

사진 정보를 보자면 ISO 800에 셔터속도는 1/80. 조리개값은 F5.6입니다. 샤프닝도 주지 않았고, 또 어떠한 보정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화밸만 약간 맞춰 준 정도지만, 좋은 사진을 건질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진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 아닌가 합니다.

D3300을 받아 열자마자 가져간 곳이 2014 P&I 나들이였는데요. 시간이 없어 친근한 모델 사진도 제대로 못 담아 왔지만, 한두 장이라도 잡힌 모델 사진의 퀄리티. 그리고 조명이 충분치 않은 일반적 상황의 전시장을 고려해 찍힌 전체 사진들은 어려움 없이 좋은 이미지를 건지게 했습니다.

오래 들고 다니는 상황이었지만, 무게가 거의 없는 편인지라 부담은 아예 없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닙니다. 바디에 렌즈를 달고도 말이죠. 그게 D3300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가 아닌가 합니다. 또 다시 DSLR 초급 유저에게 필요한 바디를 추천하라면 이걸 추천해야 할 것 같다는 느낌이 듭니다.

D5300이 말하는 대로 ‘아빠 카메라’라면, 좀 더 가볍고 부담이 덜한 D3300은 ‘엄마 카메라’로 사랑을 받을 것 같습니다.

다음 사용기도 기대해 주세요. D3300의 우수한 점을 결과물로 알려드리겠습니다.

<이 포스팅은 니콘과 함께합니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