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콘 D5300, 가볍고 성능 좋은 카메라 리뷰 및 팁


니콘 DSLR카메라인 ‘D5300’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보급기 DSLR 카메라인 ‘D5300’은 말이 보급기이지 스펙으로 본다면 예전 기준의 고급카메라 성능을 가지고 있는 DSLR입니다. 여러 장점이 많은 카메라이기에 이번 기회에 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요즘 DSLR뿐만 아니라 하이엔드 디카 시장인 미러리스와 콤팩트 카메라 시장은 열심히 발전을 하고 있고, 이에 지지 않기 위해 DSLR 시장도 하루가 멀다 않고 발전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좋은 기능은 그만큼 빨리 접목이 되고 있습니다.

역시나 니콘도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것 같고, 이번 제가 잠시 사용해 보는 카메라는 보급기인 ‘D5300’인데요. 이 역시 스펙을 보면 ‘놀랄 노’자로 기능이 화려한데요.


일단 제가 이번에 소개해 드리는 것은 제품을 실제 사용할 때까지 과정과 특징들을 이야기 해드리고, 제가 활동하는 분야에서 손쉽게 이 카메라를 사용하는 방법을 미니 팁으로 준비해 봤습니다.

니콘 ‘D5300’은 DSLR에 입문하는 초급 유저들에게 추천할 수 있는 카메라 같은데요. 일단 처음 카메라를 만질 때 부담이 없어야 하고, 성능은 좋다는 가정하에 제가 추천을 드리는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D5300’은 참 가볍습니다. 무게가 480g인데요. 저는 기존 쓰던 DSLR에 비하면 이건 휴대폰 드는 듯한 느낌의 가벼움으로 다가올 정도였습니다.

그리고 2416만 화소를 가진 ‘D5300’은 작은 놀라움인데요. 요즘 추세가 2천 만 화소를 넘기는 상황에 ‘D5300’이 2416만 화소를 가지고 나온 것은 초급 유저가 굳이 고급 DSLR로 가기 전 부담 없이 멈출 수 있어 좋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광학 로우패스 필터 제거’의 사양인데요. 로우 패스 필터를 제거하면 고화소를 얻을 수 있어 요즘 고급 카메라에서 이를 제거하고 판매가 되고 있기도 합니다. ‘D5300’은 로우패스 필터를 제거했네요.


또한 시대가 요구하는 첨단 스마트 기능인 ‘Wi-Fi 내장’인 점과 ‘GPS 내장’은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좋다고 느껴지네요. 특히 ‘GPS 내장’으로 여행간 곳의 정보(위치 등)를 기록할 수 있는 점은 매우 좋은 기능입니다. 이게 없어서 따로 GPS를 붙여 다니곤 하는데요. 안 그래도 내장되어 있으니 좋네요.

‘D5300’의 액정 모니터는 와이드 8.1cm(3.2 형)의 약 104만 화소를 지니고 있고, 멀티 앵글 액정 모니터 사양이네요. ISO 감도는 최고 12800을 지원하고요. 오토 포커스 포인트는 39포인트를 지원합니다. 연사는 약 5fps가 되네요. 최적화 시킨 상태에서 5매이니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2~3매 정도가 될 것 같네요. 하지만 5매를 지원하니 풀 개방에 풀 셔속하면 5매를 촬영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특수 효과 모드가 지원돼 간단한 효과는 카메라에서 직접 지정해 바로 촬영할 수 있습니다.

‘D5300’은 DX 포맷 디지털 일안 리플렉스 카메라인 점도 알려드립니다. 니콘의 경우 DX 포맷은 숫자 네 자리를 가진 카메라에서 쓰이고 있고 보급기에서 쓰이는 포맷이 DX이네요. 그 위 고급 기종은 FX 포맷이죠. 가령 뒤 코드 세 자리인 D600, D800 라인은 FX 포맷입니다. 최상 기종인 D4도 물론 당연 FX 포맷이죠. 풀프레임이냐 아니냐의 차이도 있군요.

‘D5300’의 화상 처리 엔진은 EXPEED4 라고 하죠.

그럼 간단하게 나마 ‘D5300’의 특장점을 봤고요. 개봉하는 샷부터 직접 찍은 사진 한 두 장까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잠시 사용해 보는 제품은 ‘D5300’ 바디와 렌즈는 DX렌즈인 AF-S Nikkor 35mm 1:1.8G 렌즈입니다. 35mm의 밝은 렌즈인 1.8렌즈인지라 아기 사진이나 음식 사진, 일상 사진에 있어 매우 많이 사용되는 렌즈입니다.


35mm의 1.8렌즈의 구성 샷인데요. 상세한 개봉 샷보다는 듬성듬성 총괄적인 이미지를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렌즈 매뉴얼과 액세서리 박스, 그리고 안전 포장된 렌즈가 보이네요.


포장된 것을 벗기니 위와 같은 본 제품이 나오네요. 렌즈와 후드. 보관 주머니까지 기본 구성품은 다 있죠.



렌즈에 일단 후드만 달아놓은 샷을 보십니다. 이미지는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D5300’ 바디 제품을 구성별로 꺼내 놓은 것입니다. 역시나 바디 박스와 액세서리 박스가 따로 준비되어 있고요. CD 및 매뉴얼을 담은 밀봉 매뉴얼 팩이 있습니다.


‘D5300’ 바디 제품의 부속품은 왼쪽부터 배터리 충전기, 충전식 배터리(EN-EL14a), D5300바디, 넥스트랩, 오디오 비디오 케이블, USB 케이블, 액세서리 슈 커버 등이 보입니다.


위 구성이 본 구성품입니다. 바디킷의 구성품이라는 소리겠죠. 렌즈 구성품은 어떤 걸 구매하느냐에 따라 달라지겠죠.

<D5300 정면 샷>

<D5300 측면 우>

<D5300 측면 좌>

‘D5300’ 제품의 전면과 측면 샷을 보여드리고자 촬영해 봤습니다. 기존 보급기 라인과 디자인은 상당 부분 유사합니다. 니콘 전체 라인이 비슷한 점은 있죠. 통일감에 있어서는 유저들이 자부심을 가질 만한 요소인 것 같습니다. 새로 나온 클래식한 ‘DF’ 카메라 빼고는 비슷하죠.


니콘 ‘D5300’의 메모리는 SD카드입니다.


배터리는 완충 시 화상 기준 약 600매 정도를 촬영할 수 있다고 하네요. 실제 제가 필드에 나가서 200매 가량 촬영했을 당시 배터리 충전량은 줄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당연히 한글은 지원하고요. 영문, 중국어, 일본어 등 필요한 언어로 바꿔 쓰시면 되죠.


넥스트랩 걸어서 필드로 돌리기 위한 발걸음을 하지만 풍경 사진은 사정상 후에 게재될 곳에 한두 장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D5300’의 기본 인터페이스는 각 모드에 따라 그 주가 되는 특성의 값들이 보여집니다. 위 사진의 경우 P 자동 모드에서 휠을 돌려 바꿀 수 있는 값은 하얗게 보여지기도 합니다. 앞 커버를 닫아놨더니 피사체가 너무 어두움이란 메시지도 뜨네요.


다음은 제가 주로 움직이는 엔터테인먼트 쪽 사진 찍는 법을 아주 아주 간단하게나마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뭐 크게 도움될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D5300’의 특성을 고려해 빨리 찍을 수 있는 방법 정도는 알아야 하지 않을까 해서 설명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말씀 드리지만 대단한 것은 아니라는 점입니다.


미니 팁. A모드를 잘 사용하면 제작발표회 사진 문제 없다.


제가 주로 활동하는 곳은 엔터테인먼트 쪽 제작발표회 취재 쪽인데요. 하는 일이 그런 거라 그쪽 사진이 주가 됩니다. 물론 저는 고급 기종을 쓰기에 좀 더 자유로움이 있는 M모드를 사용하지만, 초급 유저들이 제작발표회 때 찍을 땐 A모드도 꽤 쓸만하다는 것을 알려드리는 것이 이 글의 목적이 아닌가 합니다.

A모드는 반자동 모드 중 하나고요. F값으로 밝기를 미리 정해놓고 찍기에 카메라가 반자동으로 셔터 속도만 조절해 최상의 사진을 얻을 수 있게 해 줍니다.


특히 제작발표회가 있는 곳은 대부분 백열등(텅스텐광)의 조명을 주기에 위와 같이 ‘D5300’의 경우 백열등에 맞춰 놓으면 크게 문제는 없을 것입니다.

보통 자동으로 해 놓으면 인물을 찍을 경우 빨갛게 나오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런 경우 보정할 때 다시 잡아줘야 하는데 복잡하고, 더욱이 초보 카메라 유저의 경우 힘들기에 애초 백열등에 화이트 밸런스 놓고 테스트샷 찍어 보시면 원하는 사진을 얻으실 수 있으리라 봅니다.

어두운 경우 ISO 값을 올려 밝기를 확보하시고요. F값은 지원하는 수준에서 밝게 조절하시면 됩니다.

이렇게 화이트밸런스를 백열등에 놓는 이유는 발표회장에서 주는 조명이 노란색이기에 그 보색인 파란색을 기계적으로 더 많이 깔아 색을 잡아주는 건데요. 그렇기에 조명으로 인한 색을 패치해 주는 개념이라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보통 화이트 밸런스 자동에 놓고 사진 찍으면 텅스텐광에서 이처럼 빨갛고 노란색이 나오게 되죠.

그렇기에 잡아주려는 것이고요.

A모드와 화이트밸런스 정도만 맞추어 주고, 밝기만 신경 써 주시면 사실상 대부분 촬영자로선 어중간하게 세팅을 다 하신 거라 보면 될 것입니다. 저는 미세하게 더 조절하려 화밸공간을 세세하게 조절하는 편이지만, 귀찮을 땐 자동으로 놓고도 찍습니다. 하지만, 뒤에 귀찮은 것보단 찍을 때 신경 써 주는 게 백만 배는 더 좋기에 촬영할 때 꼼꼼히 세팅을 하시기 바랍니다.

그럼 제작발표회 때 니콘 ‘D5300’으로 찍은 사진 한두 장 보도록 할게요.


▲ tvN <팔도방랑밴드> 제작발표회 때 미니 콘서트를 찍어본 겁니다.


아주 조금만 신경 쓰신다면 빨갛기만 하고 노랗기만 한 발표회 사진은 안 찍을 수 있습니다.


▲ 위 사진은 <식샤를 합시다> 발표회 사진입니다. 화이트 밸런스가 잘 맞은 편이죠.

최상위 카메라면 물론 좀 더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고, 좀 더 편하게, 좀 더 멋지게 찍을 수 있지만, 보급기로도 있는 기능 이용해 좀 더 좋은 사진을 찍으려면 매뉴얼북을 이용해 카메라 주요 기능을 익히는 게 중요할 거라 봅니다.

단순히 A모드 하나만으로 모든 것을 해결해 줄 수 없지만, 촬영자가 좀 더 카메라가 촬영 환경을 쉽게 접근하기 위한 오더 값을 내려주면 그만큼 좋은 사진을 얻을 수 있으리라 봅니다.

멋진 카메라는 자신의 손에 맞는 카메라라고 하죠. 니콘 ‘D5300’은 가볍고 성능 좋은 카메라인 것은 맞는 듯하고요. 가격도 착한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추천할 수 있는 카메라로 이야기해도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도 드네요.

자! 그럼 다음 시간에 뵙도록 하겠습니다. 아차차~!! 그리고 한 가지 소식 더 알려드릴게요.


'Nikon 포근포근 겨울 축제'라는 프로모션이 하나 있어서 소개드립니다. 이 프로모션은 올 11월 27일부터 내년(2014년) 1월 5일까지 열리는 데요. 이 기간 동안 해당 제품을 구매하면 따스한 경품이 나온다는 따끈따끈한 뉴스입니다.

<이 포스팅은 니콘과 함께합니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3.12.02 10:53 신고

    우왕 카메라가 아담하고 이쁘게 생겼네요. 니콘은 내장 플래시 성능도 꽤 좋더라구요. 물론 스트로보가 있음 더 좋겠지만 작아서 괜찮은것같아요.

  • 2013.12.11 23:39

    비밀댓글입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