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의 신개념 렌즈카메라 QX100, QX10을 만나다


요즘 소니에서 발표되는 카메라를 보면 통장에 잔고를 먼저 살펴보는 버릇이 생깁니다. 그만큼 매력적인 카메라들이 줄을 이어 나오고 있는데요. 이번에 발표된 새로운 개념의 '렌즈 스타일 카메라'인 QX시리즈는 그야말로 혁신적인 제품이라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떻게 사용하느냐'란 접근에서 본다면 소니가 이번에 발표한 QX시리즈인 'QX100'과 'QX10'은 무조건 욕심나게 하는 카메라인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발표와 동시에 다음 날 예판을 했는데, 솔드아웃이 될 정도로 반응도 뜨겁습니다.

사실 이런 반응은 충분히 예상 가능한 것이었죠. 지난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3(국제가전박람회)에서 공개돼 수많은 매체를 통해 호평을 받은 바 있고요. 저 또한 새로운 개념의 렌즈스타일 카메라에 궁금점이 무척 많았습니다. 처음 공개 당시 무조건 사아겠다고 생각한 제품이었으니까요.

한국에서는 지난 23일 발표되었기에 저도 발표회장인 프라자호텔에서 QX시리즈를 보고 왔는데요. 역시나 기대한 것만큼이나 만족스러움을 줬습니다. 이 글에서는 보고 느낀 점을 이야기해 보는 시간을 마련해 봅니다.


QX 시리즈는 어떤 접근을 하느냐에 따라 필요성이 있고, 없고 차이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카메라의 기능만을 원해 촬영하는 이라면 사실 카메라만 있으면 끝나겠죠. 그러나 카메라를 가진 이는 매 상황이 바뀌고, 용도가 바뀌는 상황에서 이때 어떤 제품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갖는 데요. 바로 QX 시리즈는 다양한 상황에서 하나의 대안이 될 만한 카메라가 되어 줄 것 같습니다.

우선 상황은 다 다를 테지만, 카메라를 가져 가야 하는가? 가져 가지 말아야 할 자린가? 라는 고민은 무척 많이 하는 고민 중에 하나죠. 그럴 때 이런 생각을 엉뚱하게 합니다. 조금이라도 무거운 카메라 바디만 들고 갈 수 없을까? 아니면 렌즈만 똑 떼어 가져갈 수 없을까? 그렇다면 부담도 줄어들 텐데! 라고 말이죠.

그때 QX시리즈가 안성 맞춤일 것 같다는 생각을 하는 제품이라 생각이 됩니다. 둥근 케이스에 가져 다니면 용이한 휴대가 가능하기에 그냥 당연히 가방 한 군데 찔러 넣는 제품이 될 거란 생각을 들게 합니다.


발표회장을 가니 여기 딱 반기는 QX시리즈가 눈에 보이는데요. 소니 엑스페리아 스마트폰과 맞물려 있네요. 이미 렌즈카메라와 스마트폰이 연결된 상태로 설치된 피사체들을 비춥니다.


일단 촬영해 온 사진도 사진이지만 카메라 발표회에 대해 먼저 이야기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PT자료를 보시면 '컴팩트 디카의 강점'과 '스마트폰의 강점'으로 나뉜 항목들이 보이는데요.

보시는 대로 같은 마음을 가질 것 같습니다. 카메라 만으로만 찍을 때 높은 이미지 퀄리티의 사진을 얻을 수 있고, 광학줌이 되며 손떨림 보정의 기능은 큰 매력인데요. 또 스마트폰으로 쓸 땐 강점이 여러 어플리케이션으로 편집과 공유가 쉽다는 점은 따로 카메라를 들고 다니지 않는 이유가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스마트폰에선 위에 적힌 대로 디카의 기능을 수행하기에 그 부분은 항상 고민하는 일이기도 합니다.

QX시리즈는 바로 그런 고민들을 해결하는 카메라인데요. 컴팩트 디카가 가지고 있는 강점과 스마트폰의 강점을 공유하는 제품으로 많은 사랑을 받을 것 같습니다.


이번 발표된 렌즈 스타일 카메라 QX시리즈는 스마트폰에 '플레이 메모리즈'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한 뒤 연동하면 되는 데요. 앱이 설치된 이후 QX시리즈를 와이파이나 NFC로 연결하면 됩니다. 그러면 렌즈 카메라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직접 보고, 조작을 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렌즈 스타일 카메라인 QX시리즈를 연결할 땐 전용 클립을 이용할 수 있고요. 엑스페리아 스마트폰 사용자는 전용 케이스의 마운트 홈에 끼우면 일체형 카메라처럼 보이게 사용할 수도 있죠. 물론 장착과 분리의 자유로움이 있죠.


위에 보시는 이미지에는 QX100이 전용 케이스 마운트에 조립되어 있는 것을 보실 수 있는데요. 그냥 카메라처럼 느껴지네요.


발표된 렌즈 카메라 QX100은 기존 하이엔드 카메라인 RX100 II와 동급 사양의 렌즈 성능입니다. 따라서 이 렌즈는 화소가 2020만의 고화소라는 소리입니다. 그 좋다는 RX100 II의 렌즈 사양을 분리해 낸 제품이기에 더욱 믿음직스럽습니다.

그 사양 그대로라면 이미지 센서와 프로세서가 다 RX100 II 제품과 같다는 소리로, '1.0타입 엑스모어(Exmor) R CMOS 센서'를 탑재했다는 소리네요. 이 렌즈는 3.6배율 광학줌을 지원하는 F1.8의 칼자이스 바리오 조나 T* 렌즈를 사용해 어두운 곳에서도 환한 사진을 얻을 수 있는 유리함을 제공합니다.

렌즈가 밝기에 아웃포커싱 효과도 좋습니다. 수동 초점 및 줌 조절을 위한 컨트롤 링도 가지고 있습니다. 렌즈 자체에 말이죠.


위 모델이 QX100인데요. 보시면 옆에 줌 조절링이 보입니다. 그 옆에는 자이스 로고가 보기좋게 박혀 있습니다. 유명한 렌즈라는 것을 딱 봐도 아실 수 있습니다.


QX10은 어떤 카메라의 렌즈를 빼 내온 것일까요? 보시는 대로 WX150에서 빼왔군요. QX10은 1820만 화소의 엑스모어 R CMOS 센서를 가지고 있고요. G렌즈 탑재 제품입니다.


QX10의 이미지가 보이시죠. QX100보다 더 작은 사이즈로 무게도 적거니와 기능면에서 크게 뒤쳐지지 않아 여성들의 사랑을 듬뿍 받을 것 같습니다. 역시나 기능은 대부분 비슷하나 화소수나 렌즈 부분에서 약간 다른 것 외에는 우수한 성능을 자랑합니다.


QX시리즈 공통점.
이 시리즈의 공통점이라면 빠른 이미지 처리 기술을 자랑하는 초고속 비온즈(BIONZ) 이미지 프로세서와 광학식 손떨림 방지 기능을 통해 어두운 환경에서 역동적인 움직임을 포착할 수 있다는 점이고요. 풀 HD 영상 촬영이 가능합니다.


제품을 구입하면 따라오는 '클립형 악세사리 어댑터'는 대부분의 스마트폰 규격에 맞을 정도로 조절해 부착할 수 있습니다. 위에 보시는 이미지에는 제법 큰 엑스페리아 스마트폰에 설치된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54~75mm의 규격에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손에 쥔 상태로는 콤팩트 카메라를 쥘 때와 비슷한 느낌을 줍니다.


옆에 계신 지인 분의 DSLR과 사이즈를 비교해 보면 QX시리즈가 얼마나 간편한 카메라인지 감이 오실 것 같습니다. 보통 때는 스마트폰으로, 촬영해야 하는 상황에선 카메라로 사용할 수 있죠.


조립 부착이라는 점은 어쩌면 불편한 점일 수도 있으나, 돌려놓고 보면 가장 효율적인 시스템이기도 합니다. 각자 카메라를 필요로 하는 시기가 다르겠지만, 어느 시간이나 상황에서만 사용할 땐 위 시스템이 가장 적합하리라 보입니다.


휴대 면에서 최강의 편리함이며, 가장 강력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인 거죠.


QX 시리즈 최대강점
위와 같이 렌즈를 분리해서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을 할 수 있습니다. '하이앵글', '로우앵글' 모두 촬영이 용이합니다. 몸을 숙이거나 젖히지 않아도 됩니다.

응용한다면 취재 기자에게도 유용한 물건이 될 수 있습니다. 무거운 카메라 다른 기자 위로 숨어 있는 인물 찍어내기 정말 어렵거든요. QX시리즈는 구멍만 있으면 손 쭈욱~ 펴서 넣으면 찍힌다는 소리이니 편리함 제공 렌즈 카메라가 되는 거죠.

뭐 기자만 좋은 거는 아니죠. 스타를 좋아하는 팬들도 화질 좋지 않은 스마트폰보다는 QX시리즈 렌즈 카메라로 머리 위로 들어 하이앵글로 기록할 수 있을 테니 여러모로 좋을 것 같습니다.

셀피(셀프 카메라)를 찍는 분에게도 좋습니다.


그간 스마트폰으로 셀피 찍으면 좋지 않은 화질의 전면 카메라로 찍고는 했었는데요. 이제는 2020만 화소나 1820만 화소의 렌즈 카메라를 이용해 구도를 보며 최고의 셀피를 찍을 수 있습니다. 자신을 정확히 볼 수 있다는 게 장점이고, 최상의 이미지를 얻을 수 있는 것은 욕심나게 합니다.

밑 QX시리즈 실 사용 광고영상 한 번 보고 가시죠. 동영상 하나에 모든 내용이 담기지 않았나 생각해 봅니다.


제가 느낀, QX시리즈의 최고 장점은 휴대성과 좋은 품질. 그리고 촬영 즉시 SNS로 공유할 수 있는 점이 최고의 장점이었다 생각됩니다. 특히 QX100의 우수함은 RX100 II 카메라를 써 보신 분이라면 아시리라 생각됩니다.


발표된 QX100은 블랙 색상이 출시되고요. QX10은 화이트와 블랙 색상 2가지가 출시된다고 합니다. 무게는 각각 179g과 105g입니다. 이 무게에는 배터리 및 마이크로 SD카드의 무게도 포함됩니다. 1차 예판은 끝난 것 같고요. 2차 예판과 정식 출시는 11월에 이루어질 예정입니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고나
    2013.10.27 07:39 신고

    글 퀄리티가 장난이 아니십니다. 잘 보고 갑니다.

  • 큐엑스
    2013.10.27 08:27 신고

    와하 정말 사고 싶어지네요
    정성 가득한 글 잘보고 가요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