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광수-개리-형돈’ 3인의 포복절도 웃음

런닝맨 크리스마스 특집 ‘5인의 산타 편’은 연말 시즌과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이하여 모든 면에서 궁합이 잘 맞는 기획이었다. 특히나 크리스마스 기획으로 마련된 푸짐한 5인의 산타가 등장한 것은 이미지 면에서도 싱크로율이 제법 잘 맞는 기획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5인의 산타는 제일 큰 형 ‘박상면’을 시작으로 ‘정형돈, 류담, 신동, 주비트레인’까지 그들의 특징은 모두 푸짐한 덩치를 자랑한다는 것. 푸짐해 보이는 만큼이나 웃음도 가득했다.

정형돈은 유재석 하하와 함께 <무한도전>에서 긴 시간 동안 호흡을 맞춰 온 터라 <런닝맨>에 출연을 해서도 마치 자신의 무대인 것처럼 완전하게 녹아드는 모습은 시청자에게는 낯선 느낌을 지워주는 역할을 했다. 하하와 티격태격하는 것에 이어 김종국과도 티격태격하는 모습은 여러 웃음을 만들어 내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다른 게스트는 게스트의 느낌이 나는 데 비해 정형돈만큼은 마치 식구인 것처럼 낯선 느낌이 없었다. 그게 바로 개인의 능력이라면 능력. 정형돈은 처음부터 끝까지 오랜 세월을 함께 한 식구처럼 자연스럽게 호흡을 맞추며 웃음을 만들어 내는데 일조하게 된다.


이광수는 <런닝맨>에 있어서 젊은 에너지를 불러일으키는데 절대적인 인물이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그의 역할은 배신을 밥 먹듯 하는 역할이지만, 또 그만큼 정이 깊은 인물도 없어 출연 게스트들이 편할 수 있게 한다.

버럭 거리고 화를 내는 캐릭터가 겹치는 정형돈이 와도 걱정은 없었다. 같이 화내고 버럭 거리다가 날라차기 한 방에 넉다운되는 모습을 보여주면 되니 말이다. 시청자는 이 대목에서 아주 큰 웃음을 얻게 된다. 그처럼 자연스러운 슬랩스틱 코미디가 또 어딨겠는가! 호흡을 맞춘 것도 아닌데 불구하고 이광수와 정형돈이 만들어 낸 이 장면은 명장면으로 남았다.

개리 또한 <런닝맨>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 개리의 역할은 의외성 캐릭터로서 필요할 땐 어김없이 우승하는 에이스로 변한다. 게임이 빤히 어떤 이에게 기울었다고 생각할 때 반전의 키를 쥔 그가 등장하면 어김없이 우승자는 바뀌는 진풍경을 연출하고는 한다.

이번 크리스마스 특집도 마찬가지였다. 절대 이길 수 없을 것이라 생각하는 수적인 열세에도 그는 혼자 6명을 아웃 시키는 가공할 만한 능력을 보여 놀라움을 줬다. 바로 이게 강개리의 능력이다.

<무한도전>과 <런닝맨>에 같이 출연하는 유재석과 하하가 있어도, <무한도전>과 분명히 다를 수 있는 것은 갖고 싶은 강개리의 에이스 반전 본능이 있다는 것이다.


강개리는 <런닝맨>을 로맨틱하게 만들어 주는 주인공 2인 중의 한 명이다. 송지효와 여전히 로맨틱한 모습을 연출할 때는 시청자마저도 그 로맨틱함에 빠져 헤어나오질 못하게 만든다. 그래서 그런지 이번 크리스마스 특집에도 그들의 로맨스는 픽션임에도 불구하고 더욱 로맨틱해 보일 수밖에 없었다.

게임을 하며 맨발이 된 강개리를 보살피는 송지효의 모습은 시청자로서는 현실과 오락성 예능과의 간극을 없애는 역할을 하며 빠져들게 하였다. ‘늘 손이 많이 가는 강개리’라 투덜대는 송지효의 모습이지만, 시청자는 그 모습에 열광할 수밖에 없다.

수영장에서 진행된 게임에서도 개리와 지효의 로맨틱한 분위기는 달콤하게 다가왔으며, 광수와 지석진이 만들어 낸 장면도 명장면으로 남을 장면이었다. 특히 광수가 은근히 지석진을 골려 먹을 땐 시청자로서 배꼽을 잡지 않을 수 없는 장면이 됐다.

일어나려는 지석진을 지그시 눌러 고꾸라져 입수하게 하는 장면과 갈 곳이 없는데도 옆으로 슬쩍 옮겨 내동댕이 입수를 시키는 모습은 시청자로서 눈물 나게 웃긴 장면이 됐다. 또한, 스키장에서 게임 진행 중 유재석이 ‘너 노루니?’라고 질문을 할 때 광수가 진지하게 대답하는 ‘저 노루 아니에요. 런닝맨 이광수예요’라는 억울한 듯한 말은 큰 웃음을 유도한 장면이 됐다.

이번 <런닝맨 : 크리스마스 특집 ‘5인의 산타’ 편>은 게스트의 캐스팅 조합과 기획, 게임성, 재미 모든 면에서 합격을 줄 만한 편이었다. 그리고 웃음이 필요할 때 자신들이 알아서 한 박자씩 치고 나오는 웃음은 시청자를 포복절도하게 했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