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품달, 한가인 아닌 문근영이었다면?!

엄청난 인기의 수목드라마 주인공이 된 <해를 품은 달>이 행복감을 표하기도 전에 성인연기자의 연기력 논란으로 그리 유쾌하지만은 않아 보인다. 혹여 성인연기자의 연기력이 극을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하여 시청률이 차츰 떨어지지 않을까라는 걱정은 어쩌면 당연한 것일 수도 있다.

현실 또한 그런 걱정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성인연기자가 등장한 첫 회가 끝난 이후 시청자들은 여주인공을 향한 못 마땅함을 과격하게 표현하고 있기도 하다. 대부분의 시청자들이 이런 반응을 보이자, 일각에서는 동정론이 일며 감안하여 보자는 말도 나올 정도이니.. 이거 참 성인연기자들은 ‘딱 죽을 맛’이라는 말이 들어 맞을 정도일 것이다.

이런 모습을 보고 있자니 애초에 캐스팅을 하던 당시 이름이 올려진 ‘문근영’이 생각이 날 수밖에 없었다. 캐스팅 보드에 이름이 올려졌다고 하더라도 막상 주인공이 될 여배우에게 뭔가 확신감을 줄 수 없는 시나리오였다면 그것을 택하기는 어려웠을 터.

그렇게 ‘문근영’은 <해를 품은 달>을 포기하였다고 전해진다. 어떤 말이 정확한지는 여배우에게 직접 들어봐야 정확하지만.. 관계자라고 하는 사람의 입을 통해서 전해지는 말로 표현된 것을 살펴보면 캐릭터가 조금 밋밋하기 때문에 최종 선택을 할 수 없었다는 말은, 소설을 드라마로 만들면서 어떻게 극이 만들어질지를 제대로 전하지 못한 탓을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처음부터 아역의 역할도 중요했다. 성인연기자의 역할이 대부분인 드라마라고 해도 아역이 제대로 된 극의 도입부를 매끄럽게 전개해 주지 못하면 다소 이질감이 있기에 ‘김유정’이라는 걸출한 아역을 쓴 것은 극을 화제의 선상에 올려놓은 최고의 캐스팅이 되었다.


하지만 막상 성인연기자인 ‘한가인’이 본격적으로 등장한 씬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엄청난 괴리감을 느끼게 되는 장면들의 연속일 수밖에 없었다. 섬세한 연기를 하던 아역의 모습은 사라지고, 성인연기자 한가인으로 바뀌며 대사 사이를 알 수 없는 장면들은 시청자를 아쉽게 만든 장면이었다.

단순히 아역을 더 보고 싶다는 욕구에서 성인연기자를 비판하는 것이 아닌, 성인연기자가 연기자로서 그리 제대로 된 실력을 보여주지 않기 때문에 더욱 큰 비난으로 돌아선 여론의 모습이 지금의 모습이다.

그러나 글 초반 언급한 ‘문근영’은 여 주인공으로서 무엇 하나 싱크로율에서 떨어지는 면이 없다. 아이가 성장을 해 성인이 된 주인공은 더욱 섬세해지고 감성을 전달할 수 있는 면이 매끄러워야 하는데, 문근영은 그 모든 것을 매끄럽게 해 주는 배우이니 싱크로율에서는 압도적일 수밖에 없다.

게다가 ‘문근영’과 ‘김유정’은 이미 사극 <바람의 화원>을 통해서 아역과 성인 연기자로의 전환을 이끌어 봤기에, 그때 기억을 하는 시청자들에게는 또 하나의 반가움으로 다가 왔을 것으로 보인다. 외적인 모습 또한 판에 박은 듯한 모습에 연기까지 뭐 하나 지적할 수 없는 면들은.. 그냥 잠깐의 생각만으로도 너무 잘 어울린다!를 연발 할 수밖에 없는 면이 된다.

그냥 단순한 비교라고 여기며 이야기를 해 보자. 연기에 있어서 김유정이 그 촉촉한 감성을 유지하면서 작은 가슴으로도 세자 훤을 향한 마음을 드러내는 장면은 가슴 떨리는 경험을 안겨 준다. 그러나 한가인은 물끄러미 바라보는 정도의 모습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 현 시점의 모습이다.


오히려 없던 모습도 연출을 해 내고 있는 것이 한가인이다. 김유정은 연이 역을 맡아 가슴 절절함과 설렘을 표현하는 모습들을 보였지만, 한가인은 성장이 된 지금 어리광을 떠는 모습을 보여 깜짝 놀라게 한다. 자신을 보필하는 설이 갑자기 사라졌던 것에 걱정을 하자, “너 찾으러 갔다가 이리 됐다는 것만 알아다오~”라며 말을 하는 찰나 초등학생 정도의 어리광 같은 애교를 보여 작은 경악스러움을 안겨 준다.

뭐 그런 애교가 성장해서 생길 수도 있지 않느냐? 라고 말을 할 수도 있지만, 극 전개 부분과 동떨어진 부분이기에 이질감은 더 클 수밖에 없었다. 거기에 결정적인 것은 세밀한 감정을 전달하는 대사에서 어색한 책을 읽는 듯한 모습들이 보이는 부분은 아역과 가장 큰 비교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점이다.

아역인 김유정은 놀랍게도 호흡을 조절할 줄 아는 단계의 연기를 보이고 있다. 한 구절 한 구절 대사를 읊을 때, 호흡과 감정을 조절하고 표정까지 조절하는 단계에서.. 어색한 연기를 보이는 성인연기자의 모습을 보게 되는 순간 시청자들은 더욱 더 아역을 그리워 할 수밖에 없고, 또 다른 여 주인공감을 생각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


그래서 더욱 생각나는 배우는 역시나 ‘문근영’이다. ‘문근영’을 보자. 감정 조절 부분, 대사와 표정을 운용하는 부분에서 지적할 부분이 없어 보이는 완벽함을 자랑한다. 눈물 한 방울에 의미를 담고, 붓 하나 허공에 가져다 대는 것 조차에도 의미를 담을 줄 아는 것이 그녀의 완벽함이다.

이 드라마에서 시나리오가 매끄럽지 못한 부분은 여러 부분 증명이 된다. 초반 화면에 신경을 쓰지 않았을 때와.. 지나치게 현실의 타 드라마의 부분을 차용한 듯한 모습은 얇은 연출을 점쳐 볼 수 있는 장면들이 아니었을까 생각을 해 볼 수 있다. 퓨전드라마로서 현대와 과거 조선시대를 연결해.. 그 속에 여러 소재를 녹여내는 부분은 무겁다는 사극 드라마의 지루함을 덜어주는 것이지만, 지나치게 많은 패러디와 웃음 소재는 극을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당장은 재미있을 테지만, 그것이 극의 질적인 완성도를 높여주는 것은 아니기에 조금은 삼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을 해 보게 된다. 원작이 탄탄하지만, 원작대로만 할 수 없는 부분도 이해를 한다. 그러나 원작을 옮기는 과정에서 연출과 기획이 따라주지 않는 부분을 노출했다면, 어쩌면 ‘문근영’이 이 작품을 선택하지 않은 직접적인 이유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가져본다. 좀 더 제대로 된 <해를 품은 달>을 보고 싶어하는 시청자들은 애초 이름을 올렸던 ‘문근영’의 빈자리가 더욱 큰 아쉬움으로 남지 않을까 생각을 해 보게 된다. ‘문근영이었다면?!!!!!’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0)

  • 이전 댓글 더보기
  • 김미선
    2012.02.12 23:19 신고

    지나다가 들어와 읽었는데 갠적으로 한가인씨의 팬은 아니지만 글쓴이가 문근영씨의 팬인듯 싶을정도로 한쪽으로만 너무 치우쳐 쓰신듯 싶네요...연기는 그렇다쳐도 크게 외모로만 봤을때도 김유정이란 아역과도 거리감 들진 않던데요...

  • 2012.02.13 11:26 신고

    솔직히 문근영은 너무 어려보여서... 해맑지 않나요 ~~
    저는 재밌게 보고 있었는데, 사람들은 시끄러웠었네요.

  • 바람..
    2012.02.13 16:28 신고

    진짜30프로넘은거맞나..인기체감0프로...한가인때문에 안보고있다..캐릭터분석을정말안한듯..그러니감정적연기를 그냥 눈물만흘리는한가인..연기를해야되는데....어쩜아역배우랑 연기비교를 당하냐~~문근영했으면 김수현이랑 문근영 팬들이 난리났을텐데...시청률비해주연배우인기가 없네요~`아깝네요~~

  • 공감해요!
    2012.02.14 14:28 신고

    저는 문근영양이 캐스팅 제의 거절했다는 이야기 듣기 전에도
    바람의 화원 영향인지 애절한 사극연기나 멜로연기(특히 요번 해품달은는 문근영양이 했으면
    훨씬 더 좋지 않았을까 싶네요 ㅎㅎ
    하지만 한가인양도 초반엔 논란이 있었지만 차츰 나아진 연기도 보여주고
    감정전달도 괜찮아서 점점 기대가 되고 있습니다.

  • 슬기
    2012.02.15 20:28 신고

    와! 저 방금 이글보고 소름 끼쳤어요!!
    제가 놀란 이유는 바로 제가 매일 드라마 볼때마다 문근영씨가 했다면 좋았겠다라고 생각했다는 겁니다^^;;
    저만 그런 생각을 했던게 아니군요ㅠㅠ
    책을 먼저 본 저로서는 한가인씨의 연기가 정말 많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ㅠㅠㅠ 드라마에 집중이 되지 않을 만큼 연기력이 많이 문제가 되고 있는 거 같아요...주변사람들도 비슷한 의견이 많더라구요ㅠㅠ
    스토리는 괜찮다고 생각했는데....흠....

  • 엘프
    2012.02.16 16:40 신고

    솔직히 난 한가인 나온다해서 해품달 봤음 그래서 7회부터인가 봤는데 연기릉 그렇게 잘하는건 아닌데 그렇게 막 까일수준도아닌듯 그리고 문근영은 쫌ㅋㅋ

  • 어떤애
    2012.02.16 16:42 신고

    원작보면 문근영보단 한가인이 더 매치가 잘되든데... 연기도 점점 발전하고 있는모습보여주고 있고

  • 어떤애
    2012.02.16 16:42 신고

    원작보면 문근영보단 한가인이 더 매치가 잘되든데... 연기도 점점 발전하고 있는모습보여주고 있고

  • 2012.02.18 21:42 신고

    문근영보단한가인이지문근영은남장이잘어울림솔직히한가인모습에서얼굴문근영으로붙어보면이상함연기도우리들보단잘하지않나?

  • 2012.02.18 21:43 신고

    문근영보단한가인이지문근영은남장이잘어울림솔직히한가인모습에서얼굴문근영으로붙어보면이상함연기도우리들보단잘하지않나?

  • 또리
    2012.02.24 02:50 신고

    문근영이 김수현씨가 어려서 안한거라고 기사났었는데?전 근영팬이지만 왜 제작측에서 근영을 1순위로 꼽았는지는 잘 이해가 안되네요 하지만 또 뚜껑을 열어봤다면 나름 괜찮았을 수 있지 않을까 하고 생각은 열어둡니다 한가인 감정을 왜 그리 표현 못하는지 그렇게까지 연기 자체를 못했나 싶을 지경이나 드라마는 그럭저럭 볼만하더이다 한가인 앉은 자세로 풀샷잡을때 참예쁘네요 얼굴만 클로즈업하면 턱살이 좀 많구요 저는 한가인은 스토리에 어울리나 김유정과 분위기 외모가 이어지진 않네요 솔직히 유정 연기는 잘하나 예쁘다는 생각은 안들어요 성인 연우를 남정네들이 좋아하는 건 이해가도 훤이 어린 연우를 보고 반한건 이건 좀 아니네 싶더군요

  • 2012.02.24 16:52 신고

    뭐가 그리 말이 많아? 문근영이가 지복을 지가 찬거고~
    한가인 얼굴이쁘면 된거아냐? 그리고 연기력 얼마나 차이 난다고 지랄들을 하는지
    글고 연기력 그닥 나쁘지도 않는데 언플하는 수준하고는~
    드라마 첨부터 다 봤어도 한가인 연기력 그닥 나쁘진 않았다
    뭐 눈엔 뭐만 보인다고 하는 거랑 별반 차이 없지~
    수준 낮은 것들아~

  • 꽃잎
    2012.02.27 15:30 신고

    한가인보다 문근영이 낮지.....한가인감정적연기를 안약넣고 그냥눈물만흘리던데..연기를해야지..나이어린애들 사이에끼어서 뭐하는건지...전부해품달에서한가인민폐하고 하던데...소속사야 그만언플해라 한가인소속사 사장이 안티다..언플할수록 욕먹는건 한가인 연기를 못하니 언플이라도해야지...김수현이랑 정일우언플안하던데...시상식에서 상받으면 정말양심없다..너보다 아역배우한테 상주고싶다..아역배우보다연기못하는10년차 한가인 .어쩜가수출신연기자보다 연기를더못하냐..한가인씨.. 한가인이쁘다고.별루 요즘이쁜애들이얼마나 많이있는데..광대뼈가 넘크다.. 문근영보다 한가인이 더안어울리던데..연우역할

  • 나나
    2012.03.01 18:49 신고

    문근영이었으면 해품달을 백퍼센트 살렸을 것 같아요

  • 2012.03.20 10:52 신고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블로그 축하 해요!

  • ㅇㅁㄹㅇ
    2012.04.08 08:55 신고

    한가인의 문제는 남자주인공보다 얼굴이 훨씬 커서 러브씬 나올때 몰입이 안됐다는..
    굵직한 목소리하며.. 큰 떡대..(남자주인공들이 덩치가 작은걸수도 있지만..)

  • 한가인뇬싫어
    2012.05.12 01:54 신고

    ~아역배우꺼만보고 안봤는데 한가인뇬진짜 안어울리더라~집중이안되게만드는얼굴 연기력~~문근영이 더울리는데~~진짜30살넘도록 뭐했는지몰라 연기연습이나하지~~너정말 아역배우 유정이한테부끄러운줄 알아야지~한가인이뇬은말이라도 못하면 밉지가않지~지가연기잘하는줄알아~그리구시청률도지때문에많이나온줄알고 건축학개론도지때문에300만넘은줄알더라 착각잘한다그러니연기가안늘지 ~근데해품달40프로넘은거맞나~애기많이안하던데~시청룰조작아니야~정말눈치없는한가인~~

  • 2012.08.01 02:07 신고

    당신의 블로그를 감사 읽기 정말 좋아하는

  • 한가인을 좋아하긴하지만
    2013.06.02 13:48 신고

    전 한가인을 좋아하긴 하지만 확실히 문근영을 떠올려 보니 더 괜찮았을 것 같긴 하네요
    문근영의 연기는 진짜 뭐라 반박 할 수 가 없음

  • 2016.06.11 11:46 신고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